•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생수값 30%로 떨어진 원유, 개미들 1兆 베팅했지만…

    ... 판단해 매수했다. 하지만 바닥이 아닐 수도 있고, 바닥을 통과하는 시간이 길어질 수도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의 감산 합의 가능성을 언급했지만 시행까진 건너야 할 산이 많다는 게 전문가들의 관측이다. 산유국들의 이해관계가 달라 협상 과정이 길어질 수 있다. 코로나19 변수도 현재 진행형이라 유가의 단기 방향에 대한 섣부른 판단은 주의해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4.05 17:55 | 설지연

  • 뉴욕증시 "이번엔 얼마나"…실업급여 청구 건수 주목

    ... 공개된다. 3월 생산자물가지수(PPI, 9일)와 소비자물가지수(10일) 발표도 예정돼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일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의 감산 가능성을 언급한 뒤 유가는 폭등하고 있다. 9일 석유수출국기구(OPEC) 및 주요 산유국 회의에서 합의가 도출될지 주목된다. 러시아와 사우디가 요구하고 있는 미국의 감산 동참이 불투명하기 때문에 협상이 매끄럽지는 않을 전망이다. 10일은 부활절 전날인 성(聖)금요일로 미국 증시가 휴장한다. 뉴욕=김현석 특파원 ...

    한국경제 | 2020.04.05 17:27 | 김현석

  • thumbnail
    원유 감산 합의 또 미뤄지나…"OPEC+ 긴급회의 8~9일로 연기"

    사우디아라비아 등 석유수출구기구(OPEC) 14개 회원국과 러시아 등 회원국이 아닌 10개 산유국이 국제 유가 안정을 논의하기 위한 긴급 화상회의의 일정이 당초 오는 6일에서 미뤄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OPEC+'(OPEC과 10개 주요 산유국 연대체) 긴급회의 일정은 오는 8일 혹은 9일로 미뤄졌다. 원유 감산과 관련 회의에 앞서 석유 생산국간 협상 기간을 늘릴 수 있도록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

    한국경제 | 2020.04.04 19:46

전체 뉴스

  • thumbnail
    트럼프 "저유가가 일자리 위협하면 관세 부과할 것"(종합)

    ...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사태에 따른 원유 수요 급감에 경쟁적으로 유가 인하에 나선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 간 '유가 전쟁'이 맞물리면서 폭락과 급등을 반복하고 있다. 미국은 사우디가 주도하는 석유수출국기구(OPEC) 및 산유국 연대체와 세계 일일 원유 수요량의 약 10%에 해당하는 하루 1천만 배럴 내외의 원유 감산을 논의 중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브리핑에서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관해 의회에 최초 보고한 정보기관 감찰관 마이클 앳킨슨을 경질한 데 ...

    한국경제 | 2020.04.05 13:15 | YONHAP

  • thumbnail
    노르웨이 "주요 산유국 감산 합의시 자체 감산 검토할 것"

    서유럽 최대 원유 및 가스 생산국인 노르웨이가 주요 산유국들의 감산 합의가 이뤄지면 원유 생산 감축에 동참하는 것을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티나 브루 노르웨이 석유·에너지부 장관은 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보낸 이메일에서 "광범위한 산유국 집단이 원유 생산량을 상당량 감축하는데 합의하고, 노르웨이의 자원관리와 경제에 도움이 된다면 우리도 자체 감산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브루 장관은 다른 산유국과 논의를 진행해왔다면서 이같이 밝혔으나 구체적인 ...

    한국경제 | 2020.04.05 11:36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저유가가 일자리 위협하면 관세 부과할 것"

    ... 팬데믹(대유행) 사태에 따른 원유 수요 급감에 경쟁적으로 유가 인하에 나선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 간 '유가 전쟁'이 맞물리면서 폭락과 급등을 반복하고 있다. 미국은 사우디가 주도하는 석유수출국기구(OPEC) 및 산유국 연대체와 세계 일일 원유 수요량의 약 10%에 해당하는 하루 1천만 배럴 내외의 원유 감산을 논의 중이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브리핑에서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관해 의회에 최초 보고한 정보기관 감찰관 마이클 ...

    한국경제 | 2020.04.05 08:56 | YONHAP

사전

동해-1가스전 경제용어사전

울산 남동쪽 해상 58km지점에 있는 천연가스전이다. 국내 최초로 경제성 있는 천연가스가 발견되어 대한민국을 세계 95번째 산유국으로 만들어 놓은 곳이다. 한국석유공사는 2004년부터 7월부터 이곳에서 천연가스와 초경질원유를 생산해 2019년 4월까지 해저에서 천연가스 3729만BOE(석유환산배럴), 초경질원유 362만BOE를 뽑아냈다. 이 가스전은 2021년 6월께 해저 자원이 고갈될 것으로 보이며 울산시와 석유공사는 동해-1 가스전 주변 바다에 ...

석유생산자담합금지법 [No Oil Producing and Exporting Cartels Act 2019] 경제용어사전

... 법원에 제소해 처벌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 이 법안은 2019년 2월 7일(현지시간) 미국 하원 법사위원회를 통과했으며 앞으로 하원 본회의 표결도 통과할 것으로 보인다. 이법안이 통과될 경우 미국은 석유가격 담합에 참여한 국가에 대해 해당국을 상대로 반독점법혐의를 적용해 매국 내 자산을 몰수할 수 있게 되는 등 OPEC 산유국에 심각한 타격을 줄 수 있다. OPEC 국가들이 주권 침해로 간주할 수 있어 새로운 '석유전쟁'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원자재 통화 [commodity currency] 경제용어사전

... 남아프리카공화국, 노르웨이, 러시아 등의 통화가 이에 속한다. 이들 국가들은 원자재값 하락이나 달러 강세와 같은 요인에 의해 경기의 움직임이 큰 영향을 받으며 특히 해당국의 통화가치가 큰 타격을 입는다. 2014년의 경우 서유럽 최대 산유국인 노르웨이는 통화가치가 미 달러화 대비 19% 하락했다. 선진국 화폐 중 가장 큰 낙폭이다. 유로화에 대한 노르웨이 크로네 가치는 2009년 중반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주요 원자재 수출국인 캐나다와 호주의 화폐 가치도 미 달러화 ...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