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SK 15일, 한진 17일, 삼성 19일…재계 징검다리 창업주 추도식

    ... 개별적으로 추도할 예정이다. 삼성그룹은 예년처럼 오는 19일 용인에서 이병철 삼성 창업주의 32주기 추도식을 한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해 삼성 오너 일가가 오전에 참배한다. 19일 오후에는 CJ, 신세계, 한솔 등 범(汎)삼성가 오너와 임원들이 선영을 찾는다. 이 부회장은 2017년 국정농단 사건으로 구속 수감돼 추도식에 참석하지 못했다. 지난해에는 해외 출장 때문에 추모식 1주일 전에 선영을 찾았다. 정인설 기자 surisuri@hankyung....

    한국경제 | 2019.11.15 15:59 | 정인설

  • thumbnail
    '삼바 수사'가 키운 불확실성…"삼성전자 또 헤지펀드 공격받을 수도"

    ... 보도했다.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 계열 주간지인 닛케이 아시안 리뷰도 지난 7일 ‘삼성 핵심 경영진에 대한 검찰 수사가 삼성 경영진을 혼란에 빠뜨리고 있다’는 제목의 기사를 실었다. 삼성바이오 경영진뿐 아니라 삼성가(家) 오너인 이 부회장을 포함한 삼성전자 경영진에 대한 검찰 수사 상황을 상세히 담았다. 삼성전자와 거래하는 해외 기업이나 투자자, 주주들은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한 언론 보도를 접한 뒤 동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

    한국경제 | 2019.06.12 17:46 | 좌동욱

  • thumbnail
    檢, 김태한 삼바 사장 구속영장 청구

    ... 제목의 폴더 내 파일 등 2100여 개의 파일 삭제를 지시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검찰은 삼성 핵심 인사들이 이 부회장에게 콜옵션 문제 등을 보고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삼성바이오가 콜옵션을 제때 장부에 반영하지 않아 삼성가(家)의 경영권 승계에 유리한 구도를 형성했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정현호 사장을 조만간 소환할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이 부회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될 가능성에 대해 “결정된 바 없다”고 답했지만 정 ...

    한국경제 | 2019.05.22 19:46 | 이인혁

전체 뉴스

  • thumbnail
    대기업 CEO 10명 중 8명이 전문경영인…오너 CEO 축소 뚜렷

    ... 더욱 커졌다. 외부에서 영입된 대표이사는 '범삼성' 출신이 15.5%(26명)로 가장 많았다. 외국계(14.3%, 24명)와 금융사(13.1%, 22명), 관료(10.7%, 18명) 출신도 10%를 넘었다. 대표적인 범삼성가 출신 대표이사는 황창규 KT 회장을 비롯해 박근희 CJ대한통운 대표, 옥경석 ㈜한화 대표, 동현수 ㈜두산 대표, 차정호 신세계인터내셔날 대표 등이다. CEO들의 평균 나이는 58.8세로 집계됐다. 곽정현 KG케미칼 대표가 37세로 ...

    한국경제 | 2019.11.06 05:31 | YONHAP

  • thumbnail
    2년 넘게 걸린 이부진·임우재 이혼소송 항소심 오늘 선고

    ... 추산하고 이의 절반가량인 1조2천억원의 재산분할을 요구한 것에 비해 매우 적은 금액이다. 임 전 고문 측의 항소로 2심이 진행됐으나, 이번에는 사건 배당 문제로 1년 6개월간 재판이 공전했다. 임 전 고문이 애초 사건을 맡은 서울고법 가사 3부의 재판장과 삼성가(家)가 연관돼 있다며 재판부 기피 신청을 했기 때문이다. 대법원이 임 전 고문의 재판부 기피 신청을 받아들임에 따라 재판부가 바뀌어 올해 2월부터야 본격적인 심리가 이뤄졌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09.26 06:17 | YONHAP

  • thumbnail
    5년새 상장사 100대 주식부호 3명 중 1명꼴 교체

    ... 정기선 한국조선해양 부사장(0원→2천959억원)은 회사 주식을 증여받거나 상속받아 100대 주식부호에 새로 포함됐다. 재벌가 중에서는 LG가 출신이 6명으로 100대 주식부호 가운데 가장 많이 포함됐다. 이어 삼성가 5명, 효성가 4명, 현대차·SK·GS·신세계가 각 3명 등 순이다. 주식부호 1위는 여전히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으로 이 회장의 주식자산은 15조7천589억원에 달한다. 5년 전(10조7천152억원)과 ...

    한국경제 | 2019.09.22 06:1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