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DB그룹 '2세 경영'에 주목받는 차병원…혼맥 남다르네

    ...t;보광 사돈 맺어, 新혼맥 탄생 최근에는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그룹 회장의 큰 딸인 서민정 씨(사진)가 홍석준 보광창업투자 회장의 큰 아들인 홍정환 씨와 약혼해 화제를 모았다. 재계에선 아모레퍼시픽그룹이 범 롯데가에 이어 범 삼성가까지 혼맥을 넓히게 됐다는 평가를 내리고 있다. 현재 민정씨는 서경배 회장에 이은 아모레퍼시픽 2대주주다. 민정 씨의 아모레퍼시픽그룹 지분은 2.93%이고, 농심홀딩스 지분도 0.28% 보유하고 있다. 주식평가액은 약 2000억원대로 ...

    한국경제 | 2020.07.02 10:28 | 채선희

  • thumbnail
    아모레 장녀 약혼식 참석 홍라희·이부진·이서현 '삼성家 여성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의 장녀 서민정(29)씨와 보광그룹 홍정환(35)씨의 약혼식이 지난 27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진행됐다. 이번 약혼은 범삼성가인 보광그룹과 국내 대표 화장품업체인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사돈지간이 된다는 점에서 이목이 집중됐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배우자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은 고 홍진기 보광그룹 창업주의 장녀다. 참석자는 많지 않았지만 면면이 화려했다. 홍 전 관장을 비롯해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

    한국경제 | 2020.06.28 19:45 | 강경주

  • thumbnail
    100대 기업 CEO '60년대생의 시대'

    ... 1963년생이 10명으로 뒤를 이었다. 100대 기업 CEO 중 50대 비중이 50%에 달했다. 출신 고교별로는 경복고가 8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재현 CJ 회장,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등 범(汎)삼성가(家) 오너 경영자를 비롯해 여승주 한화생명 사장, 동현수 두산 부회장, 이해욱 대림산업 회장, 김형 대우건설 사장, 손동연 두산인프라코어 사장 등이 경복고 출신이다. 2위는 경기고(5명)로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신창재 교보생명 ...

    한국경제 | 2020.06.28 17:17 | 김영은

전체 뉴스

  • thumbnail
    100대 기업 CEO, 세대 교체 시작...50대가 50%

    ... 차지했다. 작년과 달리 70세 이상 CEO는 없었다. ◆경복고·경기고 동문 파워 돋보여 100대 CEO를 가장 많이 배출한 고등학교는 경복고였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재현 CJ 회장,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등 범삼성가 오너 경영자들을 비롯해 여승주 한화생명 사장, 동현수 두산 부회장, 이해욱 대림산업 회장, 김형 대우건설 사장, 손동연 두산인프라코어 사장 등 8명이 경복고 동문이었다. 2위는 5명의 CEO를 배출한 경기고가 차지했다. 김승연 ...

    한경Business | 2020.06.29 15:33

  • thumbnail
    '총수' 이재용, 예상 뛰어넘는 파격 선언…'뉴삼성' 탄력 받나

    ... 대해 사과하고 경영 일선 후퇴를 선언했다. 이건희 회장 시절 안기부 X파일 사건에 대한 사과는 2005년 7월 이학수 실장이 대신했다. 2008년 4월 이 회장은 삼성 특검 사태에 대한 사과문을 발표했고, 2012년 5월에는 삼성가 상속 소송과 관련해 출국길에서 언론을 통해 사과했다. 이재용 회장은 2015년 6월 메르스의 진원지로 삼성서울병원이 지목돼 사회적 비판이 일자 삼성병원 운영주체인 삼성생명공익재단 이사장으로서 대국민 사과했다. 2018년 5월 공정거래위원회의 ...

    한국경제 | 2020.05.06 17:42 | YONHAP

  • thumbnail
    [신간] 2020-2038 부의 미래

    ... 기본적으로 을을 위한 책이지만 을들을 거느리는 올바르고 효과적인 갑의 자세에 대해서도 알려준다. 예컨대, 예나 지금이나 없는 자의 자식들이 군대에 간다는 지적이 아프게 다가온다. 2015년을 전후해 한 방송사가 조사했더니 삼성가의 군 면제 비율은 73%, 재벌가 평균은 33%, 일반인의 면제 비율은 6%더라는 것이다. 이익집단을 넘어 거대한 착취 구조로 변해버린 대학의 현실도 통렬하게 꼬집는다. 더퀘스천. 252쪽. 1만4천원.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1.09 17:14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