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삼바' 없어도 바이오株 쑥쑥

    ... 11.95포인트(1.73%) 오른 702.13에 장을 마쳤다. 코스닥지수가 종가 기준 700선 위로 올라선 것은 지난달 23일 이후 처음이다. 시장 전문가들은 삼성바이오로직스거래정지바이오주에 오히려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김재익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최근 바이오 업종은 회계 문제, 국내 증시 급락 등 펀더멘털(기초체력)과 상관없는 이유로 주가가 눌려 있었다”며 “삼성바이오로직스 거래정지 등으로 ...

    한국경제 | 2018.11.19 17:51 | 나수지

  • thumbnail
    위기의 바이오株…반등 기대株를 찾아라

    ... 충격’에서 서서히 벗어나면 구체적인 호재가 있는 종목 중심으로 바이오 투자 분위기가 다시 살아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 14일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고의로 회계 기준을 위반해 분식회계를 했다고 결론 내렸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주식 거래정지됐고, 한국거래소는 이 종목의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절차를 밟고 있다. 거래소가 실질심사 대상으로 결정하면 최종 결론은 12월 중순께나 나올 전망이다. 시장 참가자들의 ...

    한국경제 | 2018.11.18 16:22 | 김동현/추덕영

  • 파트너 발굴 종목 빛 발해…와우스탁킹, 안인기 수익률 68% 1위

    ... 연출 김태일, 남혜우, 최세규)의 ‘종목정상회담’에서는 6인의 우량주 발굴단(와우넷 파트너)이 의제 토크와 우량주 발굴을 통해 4분기 수익률 업그레이드에 도전한다. 지난주 방송분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태에 ... 전망과 대응 전략에 대해 얘기하면서 방탄수익단팀(한동훈·이경락·백진수)의 “매매거래 정지와 책임자 해임 등으로 일단락될 것”이라는 예측이 맞아떨어지면서 파트너스의 시장을 보는 눈에 대해 ...

    한국경제 | 2018.11.18 16:12

전체 뉴스

  • thumbnail
    증선위, '고의 분식회계' 혐의 삼성바이오 검찰 고발

    ... 해임권고와 재무제표 재작성 요구 등에 대한 것으로 예상된다. 과징금은 금융위원회 의결 절차가 남아 있어 아직 확정 사항은 아니다. 법원이 삼성바이오의 가처분신청을 인용할 경우 주식 거래정지 등의 조치는 즉시 해제될 수 있다. 한국거래소는 지난 14일 증선위 결정으로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사유가 발생했다며 삼성바이오의 주식 거래정지했다. 또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이 되는지 심의하고 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한국경제 | 2018.11.20 14:58 | 안혜원

  • thumbnail
    증선위 '분식회계' 혐의 삼성바이오 검찰에 고발

    ... 가처분신청 내용은 김태한 대표이사 해임권고와 재무제표 재작성 요구 등에 대한 것으로 예상된다. 과징금은 금융위원회 의결 절차가 남아 있어 아직 확정 사항은 아니다. 법원이 삼성바이오의 가처분신청을 인용할 경우 주식 거래정지 등의 조치는 즉시 해제될 수 있다. 한국거래소는 지난 14일 증선위 결정으로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사유가 발생했다며 삼성바이오의 주식 거래정지했다. 또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이 되는지 심의하고 있다. /연합뉴

    한국경제 | 2018.11.20 11:46 | YONHAP

  • thumbnail
    【종목진단】 코엔텍, 바이로메드, 대덕전자, 너섬, LG이노텍, 오가닉티코스메틱, 제일기획

    ... +24% 수익을 낸 전문가가 이슈가 되고 있는 종목들에 대한 상세한 진단을 내려 눈길을 끌고 있다. 불암거사는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이슈로 떠들썩할 때 반드시 반등할 것이라고 예견하고 매수주문하여 거래 정지 전 매도하여 수익을 크게 내 ... 애경산업, 현대엘리베이, 한진칼, 한국콜마, 에이디테크놀러지, 에스텍파마 ,동아에스티, 엘엔에프, 넷마블, LG유플러 제일기획> 23050원 돌파중 굿. 지속보유. 지난주 비중 확대한 종목이었습니다. 무료 아카데미 시간에 ...

    한국경제 | 2018.11.19 12:41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