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금융사 CEO 연임… 다시 도마에 오르나

    ... 정당성과 투명성을 확보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윤 원장은 올 4분기 금융지주사를 대상으로 경영실태평가를 강화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금융회사 지배구조를 전담하는 전문검사역 제도도 내년 상반기 도입된다. 이와 함께 삼성증권 배당사고와 같은 금융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내부자 신고 등을 활성화해 금융사 내부통제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기로 했다. 금감원은 다만 과도한 시장개입 논란을 피하기 위해 금융사의 자율성을 적극 보장하겠다고 밝혔다. 윤 원장은 또 ...

    한국경제 | 2018.07.09 17:48 | 강경민

  • 검찰, 배당 실수 알면서도 '가짜 주식' 1800억원어치 팔아치운 삼성증권 직원들 8명 기소

    회사의 실수로 주식이 잘못 배당됐다는 사실을 알고서도 이를 팔아치운 삼성증권 직원들이 무더기로 검찰 기소됐다. 이들은 사내 회의실에 모여 서로 정보를 주고받으며 2000억원에 가까운 주식을 매도한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남부지검 ... VI가 발동했는데도 추가로 매도하는 등 범행이 고의적이었다고 검찰 측은 설명했다. 구속 피의자 2명을 포함한 4명은 삼성증권 같은 팀 직원들로 회의실에 모여 네이버증권, 카카오스탁 등을 통해 주가 하락 사실을 확인하고 정보를 공유하면서 주식을 ...

    한국경제 | 2018.07.09 15:52 | 박종서

  • thumbnail
    '바이오젠 공동경영권 처음부터 있었나'… 삼바 분식회계 논란 새 쟁점으로 부상

    2012년 삼성바이오에피스 설립 때부터 미국 바이오젠에 공동 경영권이 있었는지 여부가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논란의 핵심 쟁점으로 떠올랐다. 증권선물위원회가 바이오젠이 처음부터 공동 경영권을 갖고 있었던 것으로 판단하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 ‘검찰 통보’ 수준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금융위는 오는 18일 증선위 정례회의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한 논의를 계속하기로 했다. 증선위는 이날 삼성바이오로직스 심의에 앞서 삼성증권 배당사고와 관련, ...

    한국경제 | 2018.07.04 18:43 | 하수정/조진형

전체 뉴스

  • thumbnail
    [해시태그 경제 용어] #팻 핑거

    ... 내놓았다. 당시 도쿄 증시는 대폭락했고 미즈호증권은 약 400억 엔(4000억원)의 손해를 봤다. 한국에서는 2013년 한맥투자증권이 주문 실수로 462억원의 손실을 보고 결국 파산했다. 당시 한맥투자증권은 매매 전산 시스템에 주문 조건을 잘못 입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4월에는 삼성증권의 유령 주식 배당 사고가 있었다. 여기에 잘못 배당된 주식일부를 직원들이 내다 팔아 물의를 일으키기도 했다. #손가락은 #핑계일 뿐 #꺼진 불도 #다시보자

    한경Business | 2018.07.16 14:29

  • thumbnail
    삼성증권, '모든 국민 자산관리 캠페인' 전개

    삼성증권이 국민 자산관리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 '2018 모든 국민 자산관리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일부 자산가들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프리미엄 자산관리를 대중 서비스로 확산해 국민의 ... 혜택도 선보인다. 정부가 도입한 ISA(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의 온라인 일임서비스 가입 고객들을 대상으로 그동안 증권사가 받던 일임수수료를 지난 9일부터 무료화했다. 또 연금저축 계좌의 경우도 ETF를 온라인으로 매수할 경우 증권사가 ...

    한국경제 | 2018.07.11 10:37 | 고은빛

  • thumbnail
    돈 욕심에 눈먼 삼성증권 직원들… '유령주식' 매도 8명 기소

    ... 매도…변동성 완화장치 발동에도 매도 계속 배당오류 사태로 실제 발행되지 않은 주식을 계좌로 입고 받은 삼성증권 직원들은 회의실에 모여 서로 정보를 공유하며 주식을 팔아치운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단장 ... 연계된 시세조종이 있었는지도 면밀히 수사했으나 혐의점을 확인할 수는 없었다고 밝혔다. 검찰은 또 애초 주식을 잘못 배당증권관리팀 직원의 과실에 의도성이 없다고 판단했다. 검찰 관계자는 "해당 직원은 배당 업무를 전담하는 ...

    한국경제 | 2018.07.09 11:24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