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조재범, 심석희 죽을 만큼 때리고 성폭행까지"…분노 확산

    ... 심석희를 발굴한 지도자로 알려졌지만, 지난해 1월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심석희가 조재범 전 코치에게 폭행을 당해 진천선수촌을 이탈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상습 폭행이 발각됐다. 조재범 전 코치는 심석희를 포함해 4명을 상습 폭행해 상습상해 및 재물손괴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0개월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하지만 형에 불복해 항소했다. 이에 심석희는 지난해 12월 17일 수원지방법원 법정동에서 열린 조재범 전 코치의 항소심 2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엄벌에 ...

    한국경제 | 2019.01.09 11:30 | 김소연

  • thumbnail
    심석희, 조재범 성폭행 고백한 이유…"다른 피해자들도 용기냈으면"

    ... 팬이 보낸 편지 덕분인 것으로 알려졌다. 심석희는 2014년부터 조재범 전 코치가 강제추행은 물론이고 성폭행을 일삼았다고 법무법인 세종을 통해 8일 주장하며 조 전 코치를 성폭행 혐의로 고소했다. 조 전 코치는 지난해 9월 상습상해 등의 혐의로 징역 10개월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되었으며 14일 항소심 판결 선고를 앞두고 있다. 심석희의 변호인은 8일 SBS를 통해 "한 팬이 심석희 선수가 심하게 폭행을 당했음에도 올림픽이든 그 이후에든 선수 생활 열심히 ...

    한국경제 | 2019.01.09 09:56 | 강경주

  • thumbnail
    심석희가 직접 밝힌 '악몽같은 4년'…"고2 때부터 조재범 전 코치가 성폭행"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22)가 조재범 전 대표팀 코치를 성폭행 혐의로 추가 고소했다. 심석희는 지난해 12월 17일 수원지법에서 열린 조 전 코치의 상습상해 및 재물손괴 사건 항소심 2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당일 조 전 코치에 대한 고소장을 경찰에 제출했다. 고소장에는 그가 2014년 여름부터 조 전 코치에게 수차례 성폭행과 강제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확인됐다. 2014년 당시 심석희는 만 17살의 고등학교 2학년이었다. ...

    한국경제 | 2019.01.09 08:45 | 김예랑

전체 뉴스

  • thumbnail
    '3살 딸 폭행 사망' 미혼모, 살인 대신 학대치사죄로 기소(종합)

    ... 그의 지인 B(22·여)씨 등 3명을 구속 기소했다고 10일 밝혔다. 재판에 넘겨진 3명 중에는 사건 발생 현장인 빌라에서 함께 살던 A씨의 동거남(32)도 포함됐다. 그러나 경찰에서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상습상해 방조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동거남 친구(32·남)는 '혐의없음'으로 불기소 처분을 받았다. A씨 등은 지난달 14일 경기도 김포시 한 빌라에서 옷걸이용 행거봉과 주먹 등으로 딸 C(3)양을 마구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

    한국경제 | 2019.12.10 17:05 | YONHAP

  • thumbnail
    '3살 딸 폭행 사망' 미혼모, 살인 대신 학대치사죄로 기소

    ... B(22·여)씨 등 3명을 구속 기소했다고 10일 밝혔다. 재판에 넘겨진 3명 중에는 사건 발생 현장인 빌라에서 함께 살던 A씨의 동거남(32)도 포함됐다. 그러나 경찰에서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상습상해 방조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동거남 친구(32·남)는 '혐의없음'으로 불기소 처분을 받았다. A씨 등은 지난달 14일 경기도 김포시 한 빌라에서 옷걸이용 행거봉과 주먹 등으로 딸 C(3)양을 마구 때려 숨지게 ...

    한국경제 | 2019.12.10 16:50 | YONHAP

  • thumbnail
    3살 딸 때려 갈비뼈 골절 사망…20대 미혼모에 살인죄 적용

    ... 죄명을 살인으로 변경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또 이들과 사건 발생 현장인 빌라에서 함께 살던 A씨의 동거남(32)은 살인방조 등 혐의로, 동거남 친구(32·남)에게는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상습상해 방조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B씨와 함께 이달 14일 경기도 김포시 한 빌라에서 옷걸이용 행거봉과 주먹 등으로 딸 C(3)양을 마구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들이 범행 당시 C양의 사망을 충분히 예견할 ...

    한국경제 | 2019.11.22 13:5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