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밀리의서재,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문학살롱' 11일 개최

    프랑스 작가 베르나르 베르베르가 온라인을 통해 국내 독자들과 만난다. 월정액 독서 서비스 플랫폼인 밀리의서재는 11일 오후 5시부터 실시간 스트리밍 북토크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문학살롱 라이브’를 연다고 3일 밝혔다. 밀리의서재와 CGV가 주관하고 출판사 열린책들과 협업한 이번 북토크는 프랑스 현지에서 이원 생중계 스트리밍 방식으로 이뤄진다. 방송인 박경림의 사회로 진행될 북토크에서 베르베르는 약 두 시간 동안 최근 출간...

    한국경제 | 2020.07.03 13:52 | 은정진

  • thumbnail
    제 24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온·오프라인 병행 개최

    ... 초이스: 장편' 작품상 수상작이다. 총 상영작은 42개국 194편(장편 88편, 단편 85편,VR시네마 21편 )이다. 이중 72편(장편 22편, 단편 50편)이 전 세계 최초 공개작인 월드 프리미어(WP)다. 오프라인 상영관은 철저한 방역 등을 위해 CGV소풍 8개관으로 일원화했다. 또한 온라인 플랫폼 왓챠에서 69편을 상영하고, 국내 최초로 모바일 플랫폼 스마트시네마코리아와 함께 중국영화특별전을 갖는다. VR(가상현실) 체험·마스터...

    한국경제 | 2020.07.03 11:39 | 유재혁

  • thumbnail
    오드, 장인 손길로 만들어진 해외 명품 오디오로 '귀 호강'

    ... 운영되고 있다. 오드는 프랑스, 스위스, 덴마크, 독일 등 주요국 장인이 생산 과정을 직접 검수한 명품 음향기기를 주로 선보인다. 프리미엄 이미지에 맞게 다양한 곳에서 오드 제품을 체험할 수 있다. 서울 한남동에선 음악콘텐츠 전문상영관 ‘오르페오’를 운영하고 있다. 문화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공간이다.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도 오드의 청음 공간이 있다. 스타인웨이 링돌프 부티크 공간을 마련해 방문객을 끌어들이고 있다. 오드는 프랑스 프리미엄 ...

    한국경제 | 2020.06.24 15:09 | 박종필

전체 뉴스

  • thumbnail
    제17회 서울환경영화제 개막…온·오프라인 동시 개최

    ... 개막식을 시작으로 2주 동안 27개국 57편의 영화를 상영한다. 개막작은 부탄의 어린 스님 페양키의 여정을 따라가는 다큐멘터리 '라야의 어린 스님'이다. 국제경쟁 부문에 '기지' 등 11편, 한국경쟁 부문에 '무순, 세상을 가로질러' 등 6편이 올라 있다. 이 중 43편은 공식 홈페이지(www.seff.kr) 디지털 상영관에서, 디지털 상영이 어려운 14편은 메가박스 성수에서 상영한다. 디지털 상영과 극장 상영 모두 무료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02 17:00 | YONHAP

  • thumbnail
    전주국제영화제 '장기 상영회' 8월 초로 잠정 결정…출품작 관람

    ...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산해 지역 감염으로 이어지고 있는 상황을 감안, 장기 상영회 7월 개최를 포기하고 8월 초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직위는 9월 20일까지를 장기 상영회 기간으로 잠정 설정했으며 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의 상영관을 이용할 계획이다. 한 작품당 최소 1회 상영이 목표이지만, 코로나19가 진정세로 접어들면 상영 회차와 상영관 수를 늘릴 수도 있다. 의료진을 위한 '덕분에 챌린지 상영회'와 매년 가을, 그해 영화제 상영작을 다시 만나는 '폴링 ...

    한국경제 | 2020.07.02 16:29 | YONHAP

  • thumbnail
    지역 독립·예술영화 축제 '2020 진주같은영화제' 상영작 공모

    ... 특별한 상영 프로그램을 마련해 지역민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연평균 300여명의 관객이 영화제를 찾고 있으며 지역 영화인들 작품뿐 아니라 지역에서 상영되지 않았던 독립·예술영화를 볼 수 있는 축제로 거듭나고 있다. 센터는 센터 내 상영관이나 일반 영화관 등을 빌려 영화제를 열고 있다. 올해 영화제 개최 날짜는 확정되지 않았다. 진주시민미디어센터 관계자는 "진주같은영화제는 영화를 통해 지역민들과 더욱 다양한 이야기들을 나누고 싶다"며 "그 이야기를 끌어내 주는 ...

    한국경제 | 2020.07.02 15:09 | YONHAP

한경매물

'상영관' 부동산 정보

부동산 정보
거래 종류 확인일자 매물명 면적(㎡) 매물가(만원)
월세 상가점포

17/11/14

상가점포 58/58 3,000/200
부평 초역세권 부평 CGV건물 3층

사전

스크린 상한제 경제용어사전

스크린 상한제는 관객이 몰리는 주요 시간대에 특정 영화의 상영관 스크린 수를 제한하는 제도다. 스크린 상한제의 목적은 외국 영화로 인해 경쟁력이 약해진 국내 영화산업을 보호하는 것이다. 2019년 4월'어벤져스: 엔드 게임'이 사전예매만 200만 장(예매율 96.8%)이 넘고, 전국 스크린의 90%가 넘는 2800여 개를 차지한 이후 부터 정부는 '스크린 상한제'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제한상영가 경제용어사전

18세 이상 관람가'' 영화 가운데 성기노출 등이 심한 작품에 내려지는 판정으로 해당 작품은 제한상영관에서만 상영할 수 있다. 우리나라에는 제한상영관이 광주 한곳(150석 규모)에만 있어 사실상 상영금지 처분과 마찬가지라는 지적이 있다.

멀티플렉스 [multiplex] 경제용어사전

최소 6개 이상 상영관과 쇼핑타운, 식당, 전시장, 카페 등 등 문화 공간을 함께 갖춰 복합적인 엔터테인먼트 공간을 말한다. 1970-1980년대 비디오 등에 관객을 빼앗기던 미국 극장들이 불황의 타개책으로 원스톱 엔터테인먼트라는 모토를 내걸고 개발한 방식으로 복합상영관이라고도 한다.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