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끝 향해 달려가는 '동백꽃', 공효진X강하늘 '혼신 연기'로 시청률 1위 견인

    ... “남들은 다 이렇게 사는 거죠. 걱정 받는 거 되게 기분 좋네요”라며 감동받았다. 동백은 일평생 예쁨만 받고 사는 애들이 부러워 하염없이 쳐다보곤 했던 터라 용식이 “부잣집 고명딸처럼, 타고난 상팔자처럼, 아주 철딱서니 없게 사실 수 있도록 제가 싹 다 세팅을 할게요”라고 하는 말에 감동을 받았다. 용식도 동백이 조그마한 등으로 어떤 삶의 짐들을 지고 살아왔는지를 생각하다 결국 눈시울을 붉혔다. 그렇게 동백과 용식은 서로에 ...

    HEI | 2019.11.08 10:32 | 배성수

  • thumbnail
    [한경에세이] 무자식보다 다둥이 부모가 상팔자!

    국회의원 중 가장 많은 자녀를 둔 분은 엄용수 자유한국당 의원과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다. 엄 의원은 딸-딸-딸-아들 3녀 1남을 뒀고, 신 의원은 아들-아들-아들-딸 3남 1녀를 뒀다. 그 밖에 세 자녀 이상을 둔 분들은 더불어민주당에서 김부겸 우상호 안규백 김태년 정성호 의원, 자유한국당에서는 나와 이주영 김재경 유기준 김상훈 박인숙 의원, 바른미래당에서는 박주선 유의동 하태경 의원 등 14명이다. 필자도 딸-딸-아들을 둔 다둥이 아...

    한국경제 | 2019.10.03 16:51

  • thumbnail
    '라스' 오윤아 "방울토마토 5개 먹으며 45kg 유지"

    ...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오윤아는 치열하게 몸매 관리 했던 과거를 전했다. 그는 "키가 크고 어깨가 넓기에 화면에서 너무 뚱뚱해 보이더라"라며 "다이어트에 완전히 꽂혀서 '무자식 상팔자' 때 45kg 까지 뺐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TV에 얼굴이 너무 안좋게 나오는데도 하루에 방울토마토 다섯 개로 버티고 그랬다"고 털어놨다. 오윤아는 현재 51~52kg을 유지하려고 노력 ...

    HEI | 2019.09.26 11:07 | 김예랑

전체 뉴스

  • thumbnail
    '마이웨이' 서우림, 아들 죽음→이혼 "내 삶은 황폐한 사막"

    ... 대중에 낯익은 배우 서우림의 파란만장 인생 이야기와 그녀의 고마운 인연들이 공개된다. 서우림은 1963년 드라마 ‘어머니의 마음’으로 데뷔해 드라마 ‘오로라 공주’ ‘무자식 상팔자’ 등 다양한 작품에서 열연해왔다. 그는 주로 연기해온 부잣집 마님이나 대왕대비 같은 우아하고 품격 있는 역할들과 달리, 실제 삶은 “언제나 황폐한 사막 같았다”고 고백했다. 서우림은 연기자 생활을 ...

    텐아시아 | 2020.01.29 09:32

  • thumbnail
    "진짜 열애중"... '연애의 맛' 세번째 공식 커플 정준♥김유지 누구?

    ... 남자’로 데뷔했고, 1993년 방송된 MBC 청소년 드라마 ‘사춘기’를 통해 하이틴 스타로 거듭났다. 이후 드라마 ‘목욕탕집 남자들’ ‘시티헌터’ ‘무자식 상팔자’ 등에 출연하며 존재감을 알렸다. 김유지는 1992년생으로 28살. 동덕여대 방송연예과를 졸업했다. 2017년 종영한 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로 데뷔했다. 당시엔 송유지로 활동했다. 노규민 ...

    텐아시아 | 2019.11.18 17:48

  • thumbnail
    '놀면 뭐하니', 유산슬 등장에 안방 들썩…2주 연속 土 예능 시청률 1위

    ... 호흡을 보여주며 좌중을 압도했다. 인천 차이나타운에 이어 합정역까지 이어진 버스킹에는 가수 진성과 작곡가 김도일이 지원 사격에 나섰다. 사회를 맡은 작곡가 김도일은 맛깔나는 진행으로 분위기를 이끌고 자신이 작곡한 ‘상팔자’를 부르며 첫 무대를 장식했다. 이어 화려한 반짝이 의상을 갖춰 입은 유산슬이 등장해 ‘합정역 5번 출구’를 열창했다. 귀에 착착 감기는 노래로 무장한 유산슬은 버스킹 두 번 만에 능숙해진 무대매너를 ...

    텐아시아 | 2019.11.17 10:00

웹문서

  • 무주택이 상팔자?

    무자식이 상팔자라는 말이 있다. 속 썩이는 자식을 둘 바에야 차라리 없는 것이 편한 삶을 살 수 있다는 역설적인 뜻이다. 가지 많은 나무 바람 잘 날 없다는 말이 그냥 있는 게 아니다. 한 때 아파트가 콧대 높은 시절이 있었다. 강남 불패에 아파트만 몇 채 가지면 큰돈을 쉽게 벌 수 있던 시절이 우리를 지배했던 것이 사실이다. 많은 사람들이 아파트에 투자했고, 많은 대출을 받아 강남 등에 돈을 묻었다. 하지만 그 결과는 어떠한가. 강남 아파트가 ...

    http://land.hankyung.com/board/view.php?id=land_specialist&no=664&category=7&ch=land
  • 가을 문턱과 부동산

    ... 이 일을 어찌해야 할꼬 ? 부동산이 없으면 노후가 엉망이고 , 많이 가지고 있으면 세금으로 다 나가고 , 해외에다 몰래 숨겨 놓으면 들키는 날 쪽박 차는 세상이다 . 이럴 땐 나물 먹고 , 물 마시는 팔자가 상팔자 아닐는지 ? 내년부터 인터넷 은행이 등장한다 . 이제 자동인출기에서만 돈을 뽑아야 하고 , 화상통화 , 지문 , 얼굴인식으로 본인 식별을 하게 된다 . 손이 닳아 지문이 없고 , 주름이 많아 얼굴식별이 ...

    http://land.hankyung.com/board/view.php?id=land_specialist&no=1645&category=4&ch=land
  • 나도 땅땅거리며 살고 싶다.

    ... 땅은 값이 오르고 있는 실정이다 . 20 년을 잃어버렸다고 한탄하는 일본도 그동안 집값은 내렸으나 땅값은 오히려 올랐다니 정말 땅은 귀신도 못 파가는 것일까 ? 땅은 유행을 타지 않는다 . 개발만 터지면 땅 팔자는 상팔자가 되니 말이다 . 사람도 배우자를 잘 만나거나 , 이웃을 잘 만나면 팔자가 바뀌게 된다 . 그러나 누구는 순실이 땜에 망했다 . 사람 간에는 궁합이 잘 맞아야 하는데 덕 있는 사람이 덕 있는 사람을 만나면 좋고 , ...

    http://land.hankyung.com/board/view.php?id=land_specialist&no=2054&category=4&ch=l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