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굿바이! 샤라포바…코트 떠나는 '테니스여신'

    ‘테니스 스타’ 마리야 샤라포바(33·러시아)가 지난 26일 은퇴를 발표했다. 17세였던 2004년 윔블던 여자 단식 결승에서 세리나 윌리엄스(39·미국)를 꺾는 이변을 일으키며 테니스 무대에 화려하게 등장한 지 26년 만이다. 다섯 번의 ‘커리어 그랜드슬램’과 ‘러시안 뷰티’라 불러준 팬들의 사랑, 15개월의 도핑 징계 출장 정지 등 샤라포바 스토리도 역사가 ...

    한국경제 | 2020.02.27 18:05

  • 굿바이 샤라포바!…4000억원 움직인 '스포츠 기업'

    은퇴를 발표한 ‘테니스 스타’마리야 샤라포바(33·러시아)는 ‘움직이는 스포츠 기업’이었다. 27일(한국시간)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에 따르면 샤라포바가 선수 시절 대회 출전 상금과 초청료, 후원 계약으로 벌어들인 총수입은 3억2500만달러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 돈으로 4000억원에 육박한다. 1987년 러시아에서 태어난 샤라포바는 7세에 미국으로 건너와 테니스를 배웠다. 17세였던 ...

    한국경제 | 2020.02.27 15:36 | 조희찬

  • '젊은 피' 케닌, 호주오픈 女테니스 우승 입맞춤

    ...ot;약 570억원) 여자 단식 우승을 차지한 뒤 우승컵에 입을 맞추고 있다. 케닌은 지난 1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대회 여자 단식 결승에서 가르비녜 무구루사(32위·스페인)에게 2-1 역전승을 거뒀다. 처음 메이저 대회 정상에 오른 케닌은 우승 상금 412만호주달러(약 32억9000만원)를 벌었다. 만 21세80일인 케닌은 2008년 마리야 샤라포바(당시 만 20세9개월) 후 호주오픈 최연소 여자 단식 우승자다. AFP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2.02 17:28

전체 뉴스

  • thumbnail
    아니시모바 "'넥스트 샤라포바' 호칭에 자신감이 생겨요"

    현재 세계 랭킹 28위…나이키·게토레이 등과 대형 계약 '키가 크고, 금발에 러시아인 부모를 둔 점이 비슷하다. ' 최근 미국 CNN은 은퇴한 테니스 선수 마리야 샤라포바(33·러시아)와 떠오르는 유망주 어맨다 아니시모바(19·미국)를 비교하는 기사를 실었다. 샤라포바의 에이전트를 맡았던 막스 아이젠버드는 CNN과 인터뷰에서 "샤라포바와 아니시모바는 매력적이고 러시아인 부모에 테니스 실력이 뛰어나다는 점에서 닮았다"며 "둘의 성격은 다소 다르지만 ...

    한국경제 | 2020.07.08 11:15 | YONHAP

  • thumbnail
    오사카, 윌리엄스 제쳤다…'여성 스포츠 스타 수입 1위'

    ... 한편, 남자 선수까지 포함한 전체 100위까지 순위에서 오사카는 29위, 윌리엄스는 33위에 자리했다. 전체 순위에 여자 선수가 2명이 포함된 건 2016년 이후 처음이다. 지난 2위 은퇴를 선언한 테니스 선수 마리야 샤라포바(33)가 오사카, 윌리엄스에 이어 여자 선수 중 3위에 자리했다. 지난 10년간 이 조사에서 테니스 선수들이 1위를 독식했다. 포브스는 "테니스는 남성과 여성이 어느 정도 평등한 수익을 거두는 유일한 종목"이라고 평가했다. ...

    한국경제 | 2020.05.23 10:27 | YONHAP

  • thumbnail
    은퇴 샤라포바, WSJ 웹 세미나 참가 "인생은 마라톤이다"

    올해 2월 은퇴를 선언한 마리야 샤라포바(33·러시아)가 미국 경제 전문지 월스트리트저널이 개최한 웹 세미나에 참가해 '제2의 인생'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월스트리트저널은 해마다 봄에 '모든 것의 미래 축제(Future of Everything Festival)'라는 세미나를 개최한다. 참가자들은 워크숍에 참석하거나 유명 인사들과 질의응답 시간을 갖는 등의 기회를 얻는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온라인 행사로 ...

    한국경제 | 2020.05.13 09:2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