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전체 뉴스

  • thumbnail
    [아시안게임] '포스트 손연재' 희망 찾은 리듬체조 "도쿄를 꿈꿔요"

    ... 인천에서 사상 첫 개인종합 우승을 차지한 간판스타 손연재(24)가 떠난 리듬체조는 세대교체 시기가 이어지면서 당장 눈앞의 성과를 기대하기보단 미래를 기약하는 성격이 더 강했다. 그러나 대형 국제대회에 출전 경험이 거의 없는 서고은(17·문정고), 김채운(17), 임세은(18), 김주원(16·이상 세종고)이 팀 경기에서 값진 동메달을 획득해 희망을 밝혔다. 한국이 아시안게임 리듬체조 팀 경기에서 낸 최고 성적은 인천 대회 은메달이다. ...

    한국경제 | 2018.08.29 10:11 | YONHAP

  • thumbnail
    -아시안게임- 리듬체조 김채운 개인종합 8위…서고은 14위

    ...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의 '불타오르네'에 맞춰 한층 더 경쾌하면서 정교한 연기로 네 종목 중 가장 높은 16.150점을 받은 그는 리본에서 13.800점을 추가했다. 이번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1위를 차지하며 주목받았던 서고은(17·문정고)은 51.050점으로 14위에 올랐다. 이 종목 금메달은 올해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개인종합 우승자인 알리나 아딜카노바(카자흐스탄·66.800점)에게 돌아갔다. 그는 후프와 곤봉에서 17점대 점수를 ...

    한국경제 | 2018.08.28 22:14 | YONHAP

  • thumbnail
    -아시안게임- 한국 리듬체조, 팀 경기 동메달

    ... 국제 전시장(JIEXPO)에서 열린 팀 경기 단체전에서 후프-볼-곤봉-리본 4개 종목 합계 151.100점을 획득해 카자흐스탄(159.850점), 우즈베키스탄(155.300점)에 이어 시상대에서 3위에 자리했다. 영광의 주인공은 서고은(17·문정고), 김채운(17)·임세은(18)·김주원(16·이상 세종고)이다. 팀 경기는 팀당 12개 종목을 뛰어 성적이 나쁜 2개 종목을 제외한 10개 종목의 합산 점수로 순위를 ...

    한국경제 | 2018.08.28 08:46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