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靑, 김기식 금감원장 사표 수리 예정…정의당 '데스노트' 못 피했다

    ... 지원 해외출장이 당시 국회의원들의 관행에 비추어 도덕성에서 평균 이하라고 판단되면, 위법이 아니더라도 사임토록 하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김기식 금융감독원 원장의 셀프후원 의혹이 위법이라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이하 선관위)의 판단에 따라 오늘 중에 그의 사표를 수리할 예정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6일 전체회의를 열고 청와대가 판단을 요청한 질의사항을 논의한 결과 김 원장 관련 의혹에 위법성이 있다고 판단했고 김 원장은 문 대통령의 결정대로 ...

    한국경제 | 2018.04.17 09:50 | 이미나

  • thumbnail
    '5000만원 셀프 기부'로 낙마한 김기식… 최단기 금감원장 불명예

    현직 금융감독원장이 과거 불법행위를 저질러 사임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김기식 금감원장이 19대 국회의원 시절 자신이 몸 담은 의원 모임 ‘더좋은미래’에 자신의 정치 후원금 5000만원을 ‘셀프 기부’한 것에 대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위법하다는 결론을 내려서다. 정치권과 금융계에선 이번 사태로 인한 후폭풍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위법행위는 없었다고 주장해온 김 원장은 법의 심판대에 서야 할 것으로 관측되고 ...

    한국경제 | 2018.04.16 22:41 | 박신영/박종필

  • thumbnail
    "셀프기부 위법"…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결국 사퇴

    ... 금감원장 중 최단 시일 내 퇴진이라는 불명예를 안게 됐다. 김 원장은 이날 오후 8시30분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판단 직후 임명권자에게 사의를 표명했다”고 금감원 공보실을 통해 전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 정치 후원금 중 5000만원을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모임인 ‘더좋은미래’에 기부한 것은 공직선거법 위반이라고 결론 내렸다. 선관위는 “국회의원이 해당 선거구 안에 있는 시민단체 또는 비영리법인의 구성원으로서 ...

    한국경제 | 2018.04.16 22:13 | 강경민/조미현

전체 뉴스

  • thumbnail
    '김기식·김경수'에 정국경색 심화… 국회공전 장기화 불가피

    ... 검증책임론 차단 6월 개헌투표 위한 국민투표법 개정시한 23일…개헌·추경 처리 불투명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이른바 '셀프 후원' 위법 문제로 사의를 표명하고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은 과거... 사퇴를 계기로 청와대 인사라인의 정비를 요구했다. 그러나 청와대는 야당의 청와대 인사라인 교체 요구를 일축했다. 김기식 원장이 정치후원금 사용내역을 신고했는데도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별도의 조치를 취하지 않았기 때문에 문제가 될 것으로 ...

    한국경제 | 2018.04.17 12:36 | YONHAP

  • thumbnail
    민주 더좋은미래 "선관위 '김기식 위법' 판단은 여론몰이" 반발

    ... 금융감독원장의 친정인 더불어민주당 개혁성향 의원모임 '더좋은미래'(이하 더미래) 소속 의원들은 17일 김 전 원장에 대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위법 판단이 "여론몰이식 정치적 해석"이라며 강한 유감을 표시했다. 김 전 원장은 2016년 5월 더좋은미래 산하 연구소인 더미래연구소에 5천만원을 후원금으로 기부했는데, 선관위는 전날 전체회의에서 공직선거법 113조를 근거로 종전의 범위를 현저히 초과하는 금액이라며 위법 판단을 내렸다. ...

    한국경제 | 2018.04.17 10:15 | YONHAP

  • thumbnail
    김기식 금감원장, 취임 보름만에 '사퇴'…역대 최단기간 낙마 '불명예'

    "선관위 결정 존중…즉각 임명권자에 사의 표명"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사진)이 외유성 해외출장 논란과 '셀프후원'에 대한 선거관리위원회의 '위법' 판단에 결국 사의를 표명했다. 취임 보름만에 물러나는 것으로 역대 최단기간에 낙마한 금감원장이라는 불명예를 안게 됐다. 김기식 금감원장은 1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이하 선관위)의 결정을 존중한다"며 "즉각 임명권자에게 사의를 ...

    한국경제 | 2018.04.16 21:03 | 채선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