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전체 뉴스

  • thumbnail
    '아! 비운의 광주댐' KIA 투수 윤석민, 전격 은퇴

    ... 특히 2011년엔 다승(17승 5패), 평균자책점(2.45), 탈삼진(178개), 승률(0.773) 타이틀을 휩쓸고 투수 4관왕을 달성했다. 역대 다승, 평균자책점, 탈삼진, 승률 4개 타이틀을 한해에 독식한 KBO리그 투수는 선동열 전 야구 대표팀 전임 감독과 윤석민뿐이다. 윤석민은 마운드에서 상대 타선을 상대로 잘 막아 KIA의 연고지인 광주와 댐을 합친 '광주댐'이란 애칭으로 사랑을 받았다. 2014년 미국프로야구 볼티모어 오리올스에 잠시 몸담았다가 2015년 ...

    한국경제 | 2019.12.13 13:22 | YONHAP

  • thumbnail
    김응용 회장 팔순연서 "우~동열이도 없고~ 종범이도 없고" 폭소

    선동열·이종범·이승엽 등 제자·동료 야구인 100명 팔순 축하 김응용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장의 팔순 잔치에 제자들이 총출동했다. 이순철 전 한국프로야구은퇴선수협회장 등 김 회장이 해태·KIA 타이거즈와 삼성 라이온즈 감독 시절 선수로 뛴 야구인들 100명은 1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김 회장의 팔순연에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선동열 전 야구대표팀 감독, 이종범 전 LG트윈스 코치, 이승엽 KBO 홍보대사를 필두로 김성한 ...

    한국경제 | 2019.12.10 19:08 | YONHAP

  • thumbnail
    류현진-김광현 선발 맞대결, 한국 아닌 미국 빅리그서 성사될까

    ... 석권했다. 김광현은 프로 데뷔 2년 차인 2008년 SK 와이번스에서 16승 4패 평균자책점 2.39를 기록하며 리그를 평정했다. 이후 두 선수는 KBO리그의 간판 투수이자 라이벌로 팬들을 몰고 다녔다. 류현진과 김광현의 라이벌 구도는 선동열 전 국가대표팀 감독과 고 최동원 감독의 경쟁과 비교되기도 했다. 공교롭게도 두 선수는 KBO리그 정규리그에서는 맞대결을 벌이지 못했다. 2010년 올스타전과 2011년 시범경기에서 한 차례씩 만난 게 전부다. 2010년 5월 ...

    한국경제 | 2019.11.23 06:0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