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뭉쳐야 찬다' 창단 8개월 만에 첫 1승

    ... 성장하는 모습이 재미와 감동을 자아냈다는 평이다. 8개월 만에 첫 승을 거둔 후 안정환 감독도 "오늘 우리가 잘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여기에 오는 8일 방송에서는 2002년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 황선홍, 설기현이 특급 코치로 출연을 예고해 기대감을 더 끌어 올리고 있다. 한편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된 '뭉쳐야 찬다'의 시청률은 유료방송가구 기준 4.906%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달 23일 방송 시청률보다 ...

    HEI | 2020.03.02 10:32 | 김소연

  • thumbnail
    김남일 사령탑 데뷔…K리그에 2002년 전설들의 시대가 도래했다

    ... 그로부터 꼭 17년이 지난 지금, K리그에 오랜만에 반가운 얼굴들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성남FC는 23일 2002년 월드컵 주전 미드필더 김남일(42)을 새 감독으로 영입했다. 그 외에도 26일에는 K리그2로 강등된 경남 FC가 설기현(40) 성남FC전력강화실장을 새 감독으로 선임했다. 이로써 K리그 1부리그에는 FC서울의 최용수 감독(46), 인천 유나이티드의 유상철 감독(49), 성남의 김남일 감독 등 총 3명의 2002 영웅들이 각자의 팀을 이끌고 맞대결을 ...

    한국경제 | 2019.12.26 16:38 | 배성수

  • thumbnail
    정우영 챔피언스리그 데뷔, '천재소년'에서 '특급 기대주'로

    ... 바이에르 뮌헨이 5대 1로 앞선 후반 36분, 토마스 뮐러를 대신해 교체 출전한 경기에서 패스 3회, 가로채기 1회 등을 기록했다. 정우영은 1999년생으로 올해 겨우 스무살이다. 지난해 여름 바이에른 뮌헨으로 이정한 정우영은 설기현, 송종국, 이천수, 박지성, 이영표, 박주호, 박주영, 손흥민에 이어 9번째로 챔피언스리그에 출전한 선수가 됐다. 역대 최연소의 나이로 독일 최고 명문 구단인 바이에른 뮌헨으로 챔피언스리그에 데뷔했다는 점에서 앞으로의 활약에 관심이 ...

    한국경제 | 2018.11.28 14:38 | 김소연

전체 뉴스

  • thumbnail
    '월드컵 영웅' 지략 대결서 선두 대전, 10명 뛴 경남과 무승부(종합)

    ... 이어가며 선두를 지켰다. 개막 후 3경기에서 1승 2무로 패배를 몰랐다가 27일 수원FC에 1-3으로 완패했던 경남은 1승 3무 1패가 됐다. 이날 경기는 한일 월드컵 4강 신화를 쓴 국가대표 선후배 황선홍 대전 감독과 설기현 경남 감독의 첫 지략대결로도 관심을 끌었다. 황 감독은 올해 시민구단에서 기업구단으로 새 출발 한 대전 지휘봉을 잡았고, 설 감독은 프로팀 사령탑 데뷔 시즌을 보내고 있다. 경남은 전반 8분 만에 주장 하성민이 대전 박용지와 ...

    한국경제 | 2020.05.30 20:40 | YONHAP

  • thumbnail
    '오싹한 과외' 대한민국 6호 프리미어리거 조원희, 축구 피지컬 강화 과외

    ‘조투소’ 조원희가 전설들 맞춤형 축구 코치를 위해 ‘오싹한 과외’ 여섯 번째 선생님으로 출격한다. 박지성 이영표 설기현 이동국 등에 이어 대한민국 6호 프리미어리거인 조원희는 현재 활발하게 현역으로 뛰고 있는 황의조, 이승우 등 국가대표 선수들 사이에서 맞춤식 축구 과외로 입소문이 자자하다. 멤버들은 공격이면 공격, 수비면 수비 어쩌다FC 전설들에게 필요한 부분을 바로 집어내 알려주는 조원희의 ‘족집게 ...

    스타엔 | 2020.05.29 10:54

  • thumbnail
    '한일 월드컵 영웅' 김남일-최용수, K리그 사령탑으로 첫 대결

    31일 K리그1 성남-서울 격돌…30일 K리그2에선 설기현-황선홍 지략싸움 2002 한일 월드컵 4강 주역들이 프로축구 K리그에서 이번 주말 사령탑 지략대결을 벌인다. 3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는 최용수 감독이 이끄는 FC서울과 김남일 감독이 지휘하는 성남FC가 K리그1(1부) 2020 4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최용수, 김남일 감독 모두 선수 시절 국가대표로 활약하며 한일 월드컵에서 4강 신화를 함께 쓴 영웅들이다. 대표팀에서는 동료였지만 ...

    한국경제 | 2020.05.28 07:3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