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뭉쳐야 찬다' 이운재·이천수부터…암 투병 유상철까지 '뭉클'

    ... 보태며 깐족미를 발산, 감독 안정환을 진땀나게 했다. 또 이천수는 “정환이 형 얼굴은 운동선수 상이 아니다”라는 뜬금없는 발언으로 파장을 일으켰다. 그는 반박할 수 없는 운동선수 상으로 이을용, 최용수, 설기현을 언급, 때 아닌 운동선수 관상설로 좌중을 폭소케 했다. 이어 선후배 사이에서 남모를 속앓이를 했다는 안정환은 “신문 1면 감인 일들이 수두룩하다”는 폭탄 발언으로 축구 영웅들을 좌불안석하게 했다. 이날 ...

    연예 | 2020.06.01 16:27 | 김예랑

  • thumbnail
    '뭉쳐야 찬다' 창단 8개월 만에 첫 1승

    ... 성장하는 모습이 재미와 감동을 자아냈다는 평이다. 8개월 만에 첫 승을 거둔 후 안정환 감독도 "오늘 우리가 잘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여기에 오는 8일 방송에서는 2002년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 황선홍, 설기현이 특급 코치로 출연을 예고해 기대감을 더 끌어 올리고 있다. 한편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된 '뭉쳐야 찬다'의 시청률은 유료방송가구 기준 4.906%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달 23일 방송 시청률보다 ...

    연예 | 2020.03.02 10:32 | 김소연

  • thumbnail
    김남일 사령탑 데뷔…K리그에 2002년 전설들의 시대가 도래했다

    ... 그로부터 꼭 17년이 지난 지금, K리그에 오랜만에 반가운 얼굴들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성남FC는 23일 2002년 월드컵 주전 미드필더 김남일(42)을 새 감독으로 영입했다. 그 외에도 26일에는 K리그2로 강등된 경남 FC가 설기현(40) 성남FC전력강화실장을 새 감독으로 선임했다. 이로써 K리그 1부리그에는 FC서울의 최용수 감독(46), 인천 유나이티드의 유상철 감독(49), 성남의 김남일 감독 등 총 3명의 2002 영웅들이 각자의 팀을 이끌고 맞대결을 ...

    한국경제 | 2019.12.26 16:38 | 배성수

전체 뉴스

  • thumbnail
    앤트워프 유니폼 입은 이재익 "설기현 감독 따라가겠다"

    벨기에 프로축구 로열 앤트워프 FC에 입단한 수비수 이재익(21)이 앤트워프 대선배인 설기현 경남FC 감독의 길을 따라가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앤트워프 구단은 16일(현지시간) 이재익의 임대 영입 소식을 발표한 뒤 첫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지난해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활약한 뒤 카타르 프로축구 알라얀 SC에서 뛴 이재익은 2020-2021시즌 앤트워프에 임대 영입됐다. 계약에는 완전 이적 옵션이 포함돼 ...

    한국경제 | 2020.09.17 16:38 | YONHAP

  • thumbnail
    '이동률 멀티골' 제주, 안양 꺾고 3연승 '선두 질주'(종합)

    ... 전반을 1-1로 마친 수원FC는 후반 23분 마사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밀어준 볼을 김건웅이 페널티아크 오른쪽에서 오른발슛으로 득점에 성공하며 다시 앞서 나갔다. 김건웅의 시즌 1호 골이자 마사의 1골 1도움 순간이었다. 경남 설기현 감독은 후반 27분 네게바를 교체로 투입했고, 교체 카드는 성공했다. 네게바는 그라운드를 밟은 지 10분 만인 후반 37분, 고경민이 골대 근처에서 헤딩으로 투입한 볼을 문전에서 기막힌 바이시클킥으로 동점 골을 꽂아 2-2 동점을 ...

    한국경제 | 2020.08.29 21:06 | YONHAP

  • thumbnail
    '안병준 극장골' 수원FC, 경남 3-2 격파…2연승 행진

    ... 전반을 1-1로 마친 수원FC는 후반 23분 마사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밀어준 볼을 김건웅이 페널티아크 오른쪽에서 오른발슛으로 득점에 성공하며 다시 앞서 나갔다. 김건웅의 시즌 1호 골이자 마사의 1골 1도움 순간이었다. 경남 설기현 감독은 후반 27분 네게바를 교체로 투입했고, 교체 카드는 대성공이었다. 네게바는 그라운드를 밟은 지 10분 만인 후반 37분, 고경민이 골대 근처에서 헤딩으로 투입한 볼을 문전에서 기막힌 바이시클킥으로 동점 골을 꽂아 2-2 동점을 ...

    한국경제 | 2020.08.29 20:3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