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안태근 前 검찰국장 영장 기각… "법적으로 다툴 여지 많다"

    ... 법원은 “사실관계나 법리적인 면에서 범죄성립 여부에 대해 다툴 부분이 많다”며 “현재까지 이뤄진 수사 내용과 피의자의 주거 등에 비춰 구속의 사유나 필요성을 인정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안 전 국장은 2010년 10월30일 한 장례식장에서 일어난 성추행 의혹 사건을 놓고 서 검사가 문제를 제기하자 정기인사에서 서 검사에게 불이익을 줬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이상엽 기자 lsy@hankyung.com

    한국경제 | 2018.04.18 20:23 | 이상엽

  • thumbnail
    PD수첩, '별장 접대 김학의 동영상' 재조명…검찰의 검찰수사 믿을 수 있나

    ... 당시 서울중앙지검 3차장검사(현 부산고검장)부터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 당시 윤석열 팀장에게 수사 외압을 가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던 조영곤 서울중앙지검장(현 대형로펌 변호사), 지난해 후배 검사를 성추행하고 후배 검사와 실무관에게 사적인 ... PD수첩 후폭풍이 몰아닥쳤다. 시청자들은 '별장 접대 사건 재수사 청원', '사회고위층 별장 접대 동영상 사건 철저한 조사 및 강력 처벌', '김학의, 윤중천 접대 의혹 재수사해야 한다'며 ...

    한국경제 | 2018.04.18 15:19 | 이미나

  • thumbnail
    "일이 커질 줄 몰랐다"…김흥국 성추행 추가 폭로자 '태세 전환' 왜?

    김흥국의 성추행 의혹을 추가 폭로한 A씨가 갑작스럽게 입장을 번복했다. '이렇게 일이 커질 줄 몰랐다'는 것. A씨는 30대 여성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김흥국 미투 폭로가 나올 당시 2002년, 2006년 월드컵 당시에도 함께 응원하던 여성들을 술자리에서 성추행했다고 추가 폭로했다. 한 매체에 따르면 A씨는 측근을 통해 "이렇게 일이 커질 줄 몰랐다", "후회한다", "왜 그랬는지 ...

    한국경제 | 2018.04.17 15:19 | 김예랑

전체 뉴스

  • thumbnail
    갑질 의혹 임상훈 셀레브 대표...퇴사 직원의 폭로 내용 인정, 사과

    ... 유명 온라인 영상·콘텐츠 제작업체 '셀레브'를 퇴사한 직원이 임상훈 대표의 갑질은 물론 언어폭력, 인권침해, 성추행 등의 행위를 폭로하는 글을 게재했다. 이에 대해 20일 임상훈 대표가 공식 사과했다. 19일 게재된 글에는 "셀레브 ... 임상훈 대표를 저격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또한 "셀레브 임상훈 대표는 하루의 반 이상을 일하도록 강요했고, 과가 나오지 않으면 호통과 욕설을 퍼부었다. 또한 단체 회식 자리에서 여자 직원에게도 문화를 가르쳤다"라고 밝혔다. ...

    스타엔 | 2018.04.20 23:35

  • thumbnail
    안태근 기소 앞둔 성추행조사단 '해단·일부 존속' 갈림길

    ... 완전히 해단할지, 일부 기능을 남겨 활동을 이어갈지를 놓고 검찰이 고심 중이다.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조사단은 성추행 의혹 피해자인 후배 여검사를 부당하게 인사 발령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를 받는 안 전 검사장을 이르면 다음 ... 재판에 넘길 예정이다. 또 검사 시절 후배 여검사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검사 출신 대기업 전직 임원 A씨와 강제추행 혐의를 받는 현직 검찰 수사관 2명도 다음 주에 불구속 기소할 방침이다. 후배 여검사를 성추행·희롱한 ...

    한국경제 | 2018.04.20 12:20 | YONHAP

  • thumbnail
    안태근 불구속 재판받는다… 검찰, 영장 재청구 않기로

    ... 재량' 놓고 다툴 듯 安, 18일 영장실질심사서 "늦었지만 사죄하고 싶다" 검찰이 자신이 성추행한 여검사에게 인사보복까지 했다는 혐의를 받는 안태근 전 검사장을 불구속 기소할 것으로 전해졌다. 20일 검찰과 ... 될 전망이다. 한편 안 전 검사장은 18일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 실질심사) 과정에서 서 검사에 대한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서 검사의 폭로에 진정성을 느꼈다.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진심으로 사죄하고 싶다"고 ...

    한국경제 | 2018.04.20 05:13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