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문재인 대통령 '낚싯배 전복 사고' 49분 만에 보고받고 구조 지시

    ... 표류 가능성이 있으므로 항공기와 헬기 등을 총동원해 광역 항공 수색을 철저히 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이 사고 발생 직후 신속하게 구조 지시를 내리고 이를 언론에 공개한 것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을 반면교사로 삼았다는 해석이 나왔다. 인천 영흥도 진두항 남서방 1마일 해상에서 승객 20명과 선원 2명 등 총 22명이 승선한 낚싯배가 급유선과 충돌해 전복된 이번 사고로 13명이 사망하고 2명이 실종됐다. ...

    한국경제 | 2017.12.03 18:38 | 손성태

  • 홍준표 "공수처 설치?…민변 검찰청 만드는 것"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23일 해양수산부가 세월호 미수습자 유골을 발견하고도 닷새 동안 은폐한 것과 관련, “그들(여권) 주장대로라면 정권을 내놓아야 할 범죄”라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 해수부 장관 하나 사퇴해서 그게 무마되겠는가”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홍 대표는 “(현 정권은) 세월호 7시간 의혹을 확대 재생산해서 집권했는데 유골 은폐 5일이면 그 얼마나 중차대한 범죄인가”라며 “세상 ...

    한국경제 | 2017.11.23 20:13 | 유승호

  • thumbnail
    이용호 "세월호 유골 은폐, 미수습자 가족 상처에 대못질"

    이용호 국민의당 정책위원회 의장은 23일 정부의 세월호 유골 은폐 의혹과 관련해 "정부가 국민을 속이고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의 상처에 대못질을 했다"고 맹비난했다. 이 의장은 철저한 진상조사 및 진정성 있는 후속조치를 ... 알려지기까지 5일동안 해수부 내에서는 어떤 일이 있었는지 명확하게 밝혀줄 것을 촉구했다. 이 의장은 "국민들은 세월호 7시간처럼 세월호 유골 은폐 5일 동안 어떤 일이 있었는지 궁금하다"며 "은폐 사실이 언제, 어느선까지 ...

    한국경제 | 2017.11.23 13:11 | 김소현

전체 뉴스

  • thumbnail
    '세월호특조위 활동방해' 해수부 전 장·차관 구속기소

    ... 추진…파견공무원 통해 내부동향 일일보고"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박진원 부장검사)는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의 업무를 방해한 혐의(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로 김영석 해양수산부 전 장관과 윤학배 전 차관을 구속기소 ... 해수부 공무원들에게 특조위 내부 동향을 파악해 메일과 문자메시지 등으로 매일 보고하도록 했다. 특히 두 사람은 세월호특조위가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7시간 행적'을 조사하려는 움직임이 일자 이를 의결할 ...

    한국경제 | 2018.02.19 17:58 | YONHAP

  • thumbnail
    세월호 '7시간 반' 보고조작 수사 속도… 靑 위기센터장 압수수색

    ... 보고시각·조치사항 집중 수사…검찰 "의혹 규명에 진전"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세월호 참사 발생 보고시각을 조작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보고 체계상 핵심 인물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관련자를 줄소환하는 ... 속도를 내고 있다. 또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이 참사 첫 보고를 받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나타나기까지 약 '7시간 30분 공백' 의혹 규명을 위해 당시 상황을 면밀히 파악할 방침이다. 14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

    한국경제 | 2018.02.14 15:49 | YONHAP

  • thumbnail
    네이버,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관련 검색어 다수 삭제

    ... 이뤄지고 있었으므로, 검색어를 삭제한 것은 논란이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또 '박근혜 7시간 시술' 등의 검색어를 '루머성 검색어'로 보고, 삭제 사유를 '기타'로 분류해 ... "적절한지 문제가 제기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한편, KISO 검증위는 네이버가 '세월호 공양설' 등의 검색어를 근거 없는 소문이라고 자체 판단해 삭제한 데 대해 "정부 정책이나 국가적 ...

    한국경제 | 2018.01.07 09:3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