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공화당도 "볼턴 얘기 들어보자"…트럼프 탄핵 전선 요동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상원의 탄핵 심판이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사진)을 증인으로 소환하는 문제로 요동치고 있다. 일부 공화당 상원의원이 “볼턴 얘기를 들어봐야 한다”며 트럼프 대통령에게 ‘반기’를 들 조짐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2012년 공화당 대선 후보였던 밋 롬니 상원의원은 27일(현지시간) 기자들에게 “다른 공화당 의원들이 ‘볼턴의 증언을 들어봐야 ...

    한국경제 | 2020.01.28 18:05 | 주용석

  • thumbnail
    추미애, 검찰 '직접 감찰' 검토…"감찰 필요성 확인"

    ... 반부패수사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지난 23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아들에게 허위 인턴증명서를 만들어준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관비서관을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불구속기소했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은 수사팀의 기소를 막고 “소환 조사 이후 사법처리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며 '보류' 의견을 냈으나 송경호 3차장검사는 이 지검장의 승인 없이 곧바로 전결 기소를 결정했다. 이러한 내용을 보고받은 추 장관은 대변인실을 통해 "적법절차를 ...

    한국경제 | 2020.01.25 15:32

  • thumbnail
    '국내 최저음 여가수' 문주란, '슈가맨3' 홀렸다

    가수 문주란이 '슈가맨3'에 출연했다. 문주란은 지난 24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투유 프로젝트-슈가맨3'에서 설맞이 트로트 특집편에 소환됐다. 1949년생인 문주란은 올해 나이 72세로, 1966년 '동숙의 노래'로 데뷔했다. '남자는 여자를 귀찮게 해'로 큰 사랑을 받은 가수다. 이날 가장 눈길을 끈 건 문주란의 저음 목소리였다. 문주란의 10대 시절 과거 영상이 공개됐고, ...

    HEI | 2020.01.25 10:44 | 최민지

전체 뉴스

  • thumbnail
    [신간] 시일야방성대학

    ... 옮김. 한겨레출판. 412쪽. 1만4천800원. ▲ 시간의 빛깔을 한 몽상 = 프랑스 문호 마르셀 프루스트의 젊은 시절 문학세계를 엿볼 첫 작품집 중 산문시를 모아 엮었다. 후각과 촉각 등을 통해 과거의 감정과 추억 등을 소환해내는 프루스트만의 작법이 태동하는 지점을 찾을 수 있다. 그가 남긴 불후의 명작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에서 가장 많이 언급된 화가인 애벗 맥닐 휘슬러의 그림들을 곳곳에 배치해 시를 더욱 풍부하게 이해하도록 돕는다. 민음사 ...

    한국경제 | 2020.01.28 17:23 | YONHAP

  • thumbnail
    볼턴, 트럼프 탄핵심판 새 뇌관 부상…곤혹스런 공화당(종합2보)

    볼턴 출간할 저서에 '트럼프 권력남용 혐의' 불리한 내용 포함 민주당 증인 요구에 공화당 전전긍긍…일부 이탈표 현실화 조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상원의 탄핵 심판에서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증인 소환이 핵심 쟁점으로 부상했다. 볼턴 전 보좌관이 오는 3월 출간할 책에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군사원조와 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에 대한 수사를 연계하기를 원했다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

    한국경제 | 2020.01.28 16:53 | YONHAP

  • thumbnail
    '반짝 증가' 중국 인센티브 관광, '신종코로나'에 줄줄이 취소(종합)

    ... 대만 지사를 두고 있다. 우한 지사에 근무하던 공사 주재원 2명은 한국으로 철수한 상태다. 관광공사 관계자는 "주재원들이 신종 코로나 사태 초기부터 재택근무를 해왔으며 도시 봉쇄령이 내려지기 전 안전을 위해 한국으로 소환했다"고 전했다. 관광공사는 이외에도 문화체육관광부 지침에 따라 공사 홈페이지를 통해 각국 언어로 마스크 착용 권고 등 신종 코로나 관련 주의사항을 안내하고 있다. 한편, 겨울 성수기를 맞아 중국 단체 방문이 예정됐던 ...

    한국경제 | 2020.01.28 16:12 | YONHAP

사전

주민소환 경제용어사전

주민들이 지방자치체제의 행정처분이나 결정에 심각한 문제점이 있다고 판단할 경우 단체장을 통제할 수 있는 제도이다. 일정한 절차를 거쳐 해당 지역의 단체장을 불러 문제 사안에 대한 설명을 들은 뒤 투표를 통해 단체장을 제재할 수 있다. 정치인에 대한 가장 확실하고 직접적인 통제수단으로 지자체장들의 독단적 행정운영과 비리 등 폐단을 막기 위한 것이 목적이다. 우리나라에서는 2007년 7월부터 실시됐다.

국민소환제 [recall] 경제용어사전

선거로 뽑은 국가기구의 공직자를 일정 수 국민들의 동의를 얻어 임기 만료 전에 해임을 청구할 수 있게 하는 제도. 국민파면 또는 국민해직이라고도 한다. 스위스 일부 지역과 일본 지자체 등에서 채택하고 있다. 지난 16대총선 당시 집권당인 열린우리당과 민주노동당이 공약사항으로 내세운 바 있으며 김재윤 의원이 개정안을 발의했으나 자동폐기됐다. 김 의원은 2008년12월 국민소환에 관한 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리콜제도 [recall system] 경제용어사전

회사 측이 제품의 결함을 발견하여 보상해 주는 소비자보호제도. 회사 측이 제품의 결함을 발견하여 생산일련번호를 추적·소환하여 해당부품을 점검·교환·수리해 주는 것을 소환수리제라고도 한다. 신문이나 방송 등을 통해 반드시 공개적으로 알려야 한다. 자동차나 비행기와 같이 인명과 직결되는 제품의 경우 많은 국가에서 리콜을 법제화하고 있다.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