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김우중 前회장 타계…각계 인사들의 회고 "청년에 꿈·도전 심어주신 분"

    ... 11일에도 ‘작별 인사’는 이어졌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한국의 1세대 기업인이자 큰 어른을 잃었다”며 “청년들에게 꿈과 도전 정신을 심어준 분”이라고 회고했다. 손길승 SK텔레콤 명예회장은 “사업을 할 때 항상 최일선에서 의사결정권자와 만나 담판을 지었다”고 전했다. 《김우중과의 대화》 저자인 신장섭 싱가포르국립대 교수는 “돈 자체에 대한 관심보다, 나라를 어떻게 ...

    한국경제 | 2019.12.11 17:29 | 장창민/은정진

  • thumbnail
    김우중 빈소에 이틀째 7천명 조문…허창수·최태원·박지만도 발걸음

    ... 금호석유화학 대표와 가족들이 고인의 마지막 길을 기렸다. 박 대표는 "재계의 큰 인물이셨는데 (돌아가셔서)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 이웅렬 코오롱그룹 전 회장, 손길승 SK텔레콤 명예회장 등도 빈소를 찾아 애도를 표했다. 최태원 회장은 "한국 재계 1세대 기업인이자 큰 어른으로서 청년들에게 꿈과 도전 정신을 심어주셨던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고 손길승 명예회장은 "김 ...

    한국경제 | 2019.12.11 15:47

  • 靑 "주요 그룹 총수급 南北정상회담 참석 검토해달라"

    ... 방침”이라고 말했다. 2000년 6월과 2007년 10월 평양에서 두 차례 열린 남북 정상회담엔 주요 그룹 총수급 기업인들이 동행했다. 2000년엔 윤종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정몽헌 현대그룹 회장, 구본무 LG그룹 회장, 손길승 SK그룹 회장 등이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방북길에 올랐다. 2007년에도 윤 부회장과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 회장, 이구택 포스코 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이 동행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장창민 기자 ...

    한국경제 | 2018.09.13 01:37 | 장창민

전체 뉴스

  • thumbnail
    김우중 빈소 마지막날도 조문 행렬…이틀간 8000여명 찾아

    ... 빈소에는 전날 미처 방문하지 못한 정·재계 주요 인사들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오전 9시께 빈소를 찾은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대표를 시작으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이웅렬 코오롱그룹 전 회장, 손길승 SK텔레콤 명예회장,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김윤 전경련 부회장(삼양홀딩스 회장), 이장한 전경련 부회장(종근당 회장),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최재원 SK 수석부회장, 김영상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 권영수 LG 부회장 ...

    한국경제 | 2019.12.11 22:25 | YONHAP

  • thumbnail
    김우중 빈소 이틀째 조문 행렬…허창수·최태원·박지만 발걸음(종합)

    ... 금호그룹 회장)과 사돈지간이라 고인을 알게 됐고 사업적 측면에서도 많은 인연을 맺었다"며 "재계의 큰 인물이셨는데 (돌아가셔서)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 이웅렬 코오롱그룹 전 회장, 손길승 SK텔레콤 명예회장 등이 빈소를 찾아 애도를 표했다. 최태원 회장은 "한국 재계 1세대 기업인이자 큰 어른으로서 청년들에게 꿈과 도전 정신을 심어주셨던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김 전 회장과 과거 전경련 활동을 함께한 ...

    한국경제 | 2019.12.11 15:34 | YONHAP

  • thumbnail
    "재계 큰 인물 가셔 안타까워"…김우중 빈소 이틀째 조문행렬

    ... 인연을 맺었다"며 "재계의 큰 인물이셨는데 (돌아가셔서) 안타깝다"고 말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최태원 SK 대표이사도 각각 빈소에 들러 애도를 표했다. 김 전 회장과 전경련 활동을 함께 했던 손길승 SK텔레콤 명예회장은 조문 직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나라 미래를 위해 큰 노력을 하신 분"이라고 고인을 회상했다. 손 명예회장은 "참 많은 일을 하신 분이다. 우리나라 기업인들이 전 세계 어디든 가서 ...

    한국경제 | 2019.12.11 11:01 | YONHAP

웹문서

  • 여의도는 남동쪽이 길하다

    ... 무속인이 “예전 전경련 회장들이 잘 안 풀렸던 것이 회장실 위치 때문”이라고 말했다는 것이다. 실제로 퇴임 후 수난을 당한 역대 전경련 회장들이 적지 않다.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은 그룹의 해체로 1년 만에 회장직에서 물러났고, 손길승 전 SK 회장도 임기 중 검찰에 기소되는 불미스러운 일을 당했다. 강신호 동아제약 회장은 경영권 분쟁을 겪다가 물러났다. '여의(汝矣)'란 지명은 '나는 필요 없으니 너나 가져라'란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그만큼 여의도의 풍수적 입지는 ...

    http://land.hankyung.com/board/view.php?id=land_focus&no=2506&category=166&ch=l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