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U-17 월드컵 한국, 4강 진출 좌절…멕시코에 1대0 패

    ... 아빌라는 호세 루이스가 올린 크로스를 골 지역 정면에서 헤딩으로 공을 꽂아 넣었다. 이날 한국 대표팀은 최전방에 최민서를 내세운 4-1-4-1 포메이션을 택했다. 김륜성, 오재혁, 백상훈, 엄지성이 중원을 구성하고 3선에 윤석주가 나섰다. 포백은 이태석, 이한범, 홍성욱, 손호준으로 구성하고 골문은 신송훈 골키퍼가 지켰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HEI | 2019.11.11 13:48 | 이미경

  • thumbnail
    기부로 이어지는 소비 유료

    ... ‘커피 프렌즈’가 올 3월 8일 종영했다. ‘커피 프렌즈’는 제주도의 한 감귤농장에서 카페를 운영하며 수익금 전액을 기부하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배우 ‘유연석’과 ‘손호준’의 퍼네이션 프로젝트인 ‘커피프렌즈’를 시작으로 예능 프로그램으로 이어졌다. 프로그램 중에서도 배우 ‘유연석’은 퍼네이션을 강조하였고 최지우, 양세종, 조재윤이 출연하였다. 총 1200만 ...

    모바일한경 | 2019.11.05 14:35 | 한경 매거진

  • thumbnail
    [단독] 구자성, 송지효·손호준 '비긴어게인' 출연 확정…대세 행보 이어간다

    ... 신드롬적인 인기를 모았던 'SKY캐슬'의 김도형 PD의 신작이다. 미혼모이지만 영화사 프로듀서로 씩씩하게 살아가는 여주인공 노애정 역엔 송지효, 그의 '구 남친'이자 베스트셀러 작가가 된 오대오 역엔 손호준이 캐스팅된 것으로 알려져 더욱 기대를 모았던 작품이다. 구자성은 노애정의 아는 '남자 동생'이자 외모와 성격까지 완벽한 오연우를 연기한다. 오연우는 고등학교때 전국체전 우승을 이끈 주역이었지만, 경기 도중 무릎 ...

    HEI | 2019.11.01 13:30 | 김소연

전체 뉴스

  • thumbnail
    최민서 결승골 한국, 앙골라 꺾고 10년 만에 U-17 월드컵 8강행

    ... 가동했다. 최민서를 원톱 스트라이커로 세우고 좌우 날개에 김륜성(포항제철고)과 정상빈(매탄고)을 배치했다. 중원은 백상훈(오산고)과 오재혁(포항제철고)이 맡은 가운데 윤석주(포항제철고)가 수비형 미드필더를 맡았다. 이태석(오산고)과 손호준(매탄고)이 좌우 풀백, 이한범(보인고)과 홍성욱(부경고)이 중앙 수비를 담당했다. 골키퍼는 주장인 신송훈(금호고)이 나섰다. 패하면 곧바로 탈락하는 '녹아웃 스테이지'를 맞아 리틀 태극전사들은 조별리그와 달리 전반 ...

    한국경제 | 2019.11.06 06:20 | YONHAP

  • thumbnail
    '눈이 부시게', 볼거리 풍성한 프리미엄판 DVD 출시

    ... 부시게'의 대본집이 출판되지 않은 상황에서, 전 회차(1-12회)의 대본이 단독으로 수록되어 있어 소장 가치를 더한다. 드라마와는 결이 다른 매력으로 특별한 감동을 체험할 수 있는 대본집에는 감독, 작가, 배우 김혜자, 한지민, 남주혁, 손호준, 김가은, 송상은의 자필로 적은 에필로그도 수록되어 있다. 스페셜북 역시 드라마의 가슴 찡한 순간들을 담아냈다. 이외에도 김석윤 감독, 이남규·김수진 작가를 비롯해 음악감독, 촬영감독, 미술감독이 전하는 드라마 제작기 등 잊지 ...

    bntnews | 2019.11.05 13:15

  • thumbnail
    한국 축구, U-17 월드컵서 칠레 꺾고 조 2위로 16강 진출(종합)

    ... 한국이 승리한 바 있다. 이날 한국은 최민서(포항제철고)를 최전방 공격수로 내세우고, 미드필더로 김륜성, 오재혁, 윤석주(이상 포항제철고), 백상훈, 엄지성(금호고)을 배치했다. 수비진에는 이태석(오산고), 이한범(보인고), 홍성욱, 손호준(매탄고)을 내세웠다. 골문은 신송훈(금호고)이 지켰다. 한국은 경기 시작 1분도 되지 않아 첫 골을 터뜨리며 기선을 제압했다. 왼쪽 코너킥 이후 경합 상황에서 수비를 맞고 흐른 공을 백상훈이 페널티 아크에서 왼발로 때린 것이 ...

    한국경제 | 2019.11.03 15:1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