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송이버섯 답례 의미 '평화의 귤' 200톤 보내…민주당 "참 따뜻한 소식"

    ... 제주 귤이 평화 전령사로 나섰다. 청와대는 11일 오전 8시 우리 군 수송기가 제주산 귤을 싣고 제주공항을 출발해 평양 순안공항으로 향했다고 밝혔다. 김의겸 대변인은 "평양으로 보내는 귤은 9월 평양정상회담 때 북측이 송이버섯 2톤을 선물한 데 대한 감사의 표시로 남측이 답례하는 것"이라면서 "귤은 모두 200톤으로 10kg 들이 상자 2만개에 담겼다"고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에 대해 "참으로 가슴 따뜻한 소식...

    한국경제 | 2018.11.11 21:55 | 이미나

  • thumbnail
    김정은, 남측에 송이버섯 2톤 선물…靑 "이산가족에 나눠줄 것"

    ... 시점에 김정은 위원장의 선물이 오늘 오전 5시 30분 성남 서울공항에 먼저 도착했다"고 전했다. 윤 수석은 "송이버섯 2톤은 아직까지 이산의 한을 풀지 못한 미상봉 이산가족에 보내드릴 계획이다. 고령자를 우선하여 4000여 명을 선정했고 각각 500g씩을 추석 전에 받아 볼 것"이라고 밝혔다. 송이버섯은 정상회담 때마다 북한의 단골 선물이었다. 앞선 2000년과 2007년 남북정상회담 때도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김대중·노무현 ...

    한국경제 | 2018.09.20 19:16 | 강경주

  • thumbnail
    송이버섯 2톤 北 선물, 남한은? 홍삼

    송이버섯 2톤의 화답은 홍삼으로 알려졌다. 20일 북한이 추석 선물로 송이버섯 2톤을 남측에 전달했다. 지난 18일부터 진행된 평양 정상회담의 북쪽 선물로 문재인 대통령보다 먼저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더욱 화제가 됐다. 북한이 보낸 자연산 송이버섯은 백화점 판매 가격 기준 18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정상회담 선물로 송이버섯을 보낸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00년, 2007년 남북정상회담 때도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

    한국경제 | 2018.09.20 18:32 | 김소연

전체 뉴스

  • thumbnail
    北이 선물한 송이버섯 2톤, 남측 이산가족들에게 선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남측 미상봉 이산가족에 송이버섯 2톤을 선물했다. 20일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정례 브리핑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송이버섯 2톤의 선물이 이날 새벽 남측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더불어 해당 송이버섯을 미상봉 ... 궁금해하는 네티즌이 많아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1주일 전인 올해 9월 14일 양양속초산립조합에 따르면 자연산 양양 송이 1kg이 76만9천100원에 낙찰됐으며, 이는 1kg당 대략 76만원 정도 계산 시, 송이버섯 2톤의 가격은 약 ...

    스타엔 | 2018.09.20 16: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