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베를린장벽 붕괴 30년…메르켈 "장벽은 결국 뚫린다"

    독일이 베를린 장벽 붕괴 30주년을 맞아 기념식을 개최했다. AP통신 등은 9일(현지시간) 앙겔라 메르켈 총리,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대통령, 볼프강 쇼이블레 연방하원의장 등 독일 정치인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식이 열렸다고 보도했다. 이날 메르켈 총리는 베를린 장벽을 넘어 서베를린으로 탈출하려다 경비병의 총격에 숨진 동독 시민들을 추모했다. 동독 출신이기도 한 메르켈 총리는 "베를린 장벽의 붕괴는 자유를 제약하고 사람들을 못 들어가게 ...

    한국경제 | 2019.11.10 09:30 | 이미경

  • thumbnail
    유럽의 정치 리더가 된 메르켈의 자질은?

    ... 연방 공화국 역사상 어떤 정치인이 쓴 칼럼도 메르켈이 1,017자로 조목조목 정계의 악습을 지적한 그 글보다 큰 충격을 야기한 것은 없었다. 그녀가 보낸 글은 불법 기부금과 관련해 헬무트 콜 전 총리와 간접적으로는 그의 후계자 쇼이블레에 대한 통렬한 비판이었기 때문이다. 콜 총리가 누구인가? 메르켈을 직접 발탁해 독일 정치계의 중심부에 꽂아준 인물이다. 그런데 그녀는 그런 각별한 관계의 전 총리를 무너뜨리고 그의 후계자의 당수 생명을 끝내버린 것이다. 일찍이 메르켈은 ...

    모바일한경 | 2018.06.14 15:11 | 한경 매거진

  • 첫 '총리 선서' 이후 13년… 메르켈, 4번째 임기 시작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14일(현지시간) 베를린의 연방하원의회에서 총리로 선출된 뒤 볼프강 쇼이블레 하원의장 앞에서 네 번째 총리직 취임 선서를 하고 있다.(오른쪽 사진) 메르켈 총리가 처음으로 취임 선서를 한 것은 2005년 11월 노어베르트 람메르트 당시 하원의장 앞에서였다.(왼쪽 사진) 기민·기사연합은 지난해 9월24일 총선에서 승리했지만 연정 협상이 늦어지는 바람에 메르켈 총리는 선거 171일 만에 총리직에 취임, 리더십에 ...

    한국경제 | 2018.03.15 20:04

전체 뉴스

  • thumbnail
    독일 정부, 헌재가 제동건 'ECB 채권매입정책' 지지

    ... ECB를 지지했다. 이는 독일 헌법재판소가 지난달 ECB의 공공채권매입프로그램(PSPP)에 대해 정당성을 입증하라고 판결한 것과 관련해 ECB에 힘을 실어준 것이다. 29일 AFP 통신에 따르면 올라프 숄츠 독일 재무장관은 블프강 쇼이블레 하원의장에게 ECB가 PSPP의 적절성을 충분히 입증했다는 내용의 문서를 보냈다. 앞서 재무부는 ECB로부터 독일 헌재로부터 요구받은 프로그램의 정당성을 입증하는 문서를 받았다. 독일 헌재는 ECB가 2015년 도입한 PSPP에 ...

    한국경제 | 2020.06.30 00:53 | YONHAP

  • thumbnail
    [특파원 시선] 팬데믹에도 작동한 독일식 '정치 타협의 기술'

    ... 높이고 최악의 경우를 대비했다. 각 주 정부의 연정 구성은 다양하기 때문에 연방정부와 16개 주 간의 합의에는 다양한 정당의 입장이 일정 부분 반영될 수 있다. 중앙 정치무대에서는 기본권 제약을 놓고 논쟁도 일었다. 볼프강 쇼이블레 연방하원 의장은 지난달 26일 언론 인터뷰에서 인명 보호가 절대적인 가치가 아니라면서 헌법 격인 기본법에서 인간의 존엄성이 이에 앞선다고 지적, 이를 둘러싸고 정치권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대연정 소수파인 사회민주당 측에선 쇼이블레 ...

    한국경제 | 2020.05.12 07:07 | YONHAP

  • thumbnail
    독일 대통령, 2차대전 종전일에 "국가주의, 변장한 오래된 악령"

    ... 사태와 관련해 "우리가 이번 팬데믹(세계적 대유행)과 그 이후 상황에서 유럽을 함께 받치고 있지 않는다면, 5월 8일 이날에 부끄럽게 사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 슈타인마이어 대통령과 앙겔라 메르켈 총리, 볼프강 쇼이블레 하원의장은 노이에 바헤에서 1.5m 간격을 둔 채 나란히 희생자들을 위해 헌화했다. 이후 슈타인마이어 대통령 등은 노이에 바헤 밖에서 메르켈 총리 등과 거리를 유지한 채 연설을 했다. 애초 이날 기념식은 총리실 앞에서 대규모로 ...

    한국경제 | 2020.05.09 01:52 | YONHAP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