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베를린장벽 붕괴 30년…메르켈 "장벽은 결국 뚫린다"

    독일이 베를린 장벽 붕괴 30주년을 맞아 기념식을 개최했다. AP통신 등은 9일(현지시간) 앙겔라 메르켈 총리,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대통령, 볼프강 쇼이블레 연방하원의장 등 독일 정치인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식이 열렸다고 보도했다. 이날 메르켈 총리는 베를린 장벽을 넘어 서베를린으로 탈출하려다 경비병의 총격에 숨진 동독 시민들을 추모했다. 동독 출신이기도 한 메르켈 총리는 "베를린 장벽의 붕괴는 자유를 제약하고 사람들을 못 들어가게 ...

    한국경제 | 2019.11.10 09:30 | 이미경

  • thumbnail
    유럽의 정치 리더가 된 메르켈의 자질은? 유료

    ... 연방 공화국 역사상 어떤 정치인이 쓴 칼럼도 메르켈이 1,017자로 조목조목 정계의 악습을 지적한 그 글보다 큰 충격을 야기한 것은 없었다. 그녀가 보낸 글은 불법 기부금과 관련해 헬무트 콜 전 총리와 간접적으로는 그의 후계자 쇼이블레에 대한 통렬한 비판이었기 때문이다. 콜 총리가 누구인가? 메르켈을 직접 발탁해 독일 정치계의 중심부에 꽂아준 인물이다. 그런데 그녀는 그런 각별한 관계의 전 총리를 무너뜨리고 그의 후계자의 당수 생명을 끝내버린 것이다. 일찍이 메르켈은 ...

    모바일한경 | 2018.06.14 15:11 | 한경 매거진

  • 첫 '총리 선서' 이후 13년… 메르켈, 4번째 임기 시작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14일(현지시간) 베를린의 연방하원의회에서 총리로 선출된 뒤 볼프강 쇼이블레 하원의장 앞에서 네 번째 총리직 취임 선서를 하고 있다.(오른쪽 사진) 메르켈 총리가 처음으로 취임 선서를 한 것은 2005년 11월 노어베르트 람메르트 당시 하원의장 앞에서였다.(왼쪽 사진) 기민·기사연합은 지난해 9월24일 총선에서 승리했지만 연정 협상이 늦어지는 바람에 메르켈 총리는 선거 171일 만에 총리직에 취임, 리더십에 ...

    한국경제 | 2018.03.15 20:04

전체 뉴스

  • thumbnail
    독일서 '하나우 총기난사 테러'로 극우당 '뭇매'

    ... 극우 테러의 동기를 제공했다는 비판이다. 총기 난사 참변은 지난 19일 인종차별적인 동기로 40대 남성에 의해 저질러졌다. 물담배 바(shisha bar) 두 곳에 잇따라 총을 난사해 외국인 등 9명을 살해했다. 볼프강 쇼이블레 연방하원 의장은 22일 자 경제신문 한델스블라트와의 인터뷰에서 "AfD는 극우주의자들에게 열려 있다"면서 "문제는 AfD가 극우주의자들에게 선을 긋지 않는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기성 정당들도 AfD를 비판하고 나섰다. 대연정 ...

    한국경제 | 2020.02.23 03:35 | YONHAP

  • thumbnail
    독일 하원의장 "동독지역 시민, 통일격변 적응에 자부심 가져야"

    통합·민주주의 위한 참여 강조…"유럽의 정체성 만들어나가야" 독일의 볼프강 쇼이블레 하원의장은 28일(현지시간) 옛 동독지역 시민들이 자부심을 갖고 '2등 시민'이라는 감정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주문했다. 쇼이블레 의장은 이날 독일 진보성향의 일간 타게스차이퉁(taz) 기고문을 통해 "독일에는 옛 동독의 정체성이라는 특징이 있다"면서 "통일이 된 지 30년이 지났는데도 많은 옛 동독지역 시민은 여전히 이전 영토와 그들을 동일시한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19.12.29 00:57 | YONHAP

  • thumbnail
    체코서 벨벳혁명 30주년 맞아 시민 25만명 "총리 퇴진" 목소리

    ... 그러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미래 세대를 위해 자유와 민주주의를 유지해야 한다는 점"이라며 "우리가 의견이 다를지라도, 이는 정치적 의견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행사에는 폴란드와 슬로바키아, 헝가리 총리가 참석했고 독일의 볼프강 쇼이블레 하원의장도 참석했다. 쇼이블레 의장은 벨벳혁명의 의미를 기리면서 "우리는 다른 관점에 대해 서로 대화해야 한다"면서 "우리는 서로 간의 차이를 알고 차이에 대해 관용해야 할 뿐만 아니라 차이를 존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프라하에서는 ...

    한국경제 | 2019.11.18 02:4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