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메시, 바르셀로나 소속 700번째 경기서 1득점 2도움…리네커 "말도 안 돼"

    ... 도르트문트와 경기에서 1골 2도움을 올리는 맹활약으로 팀의 3-1 승리를 견인했다. 메시의 맹활약으로 이날 경기를 승리로 마친 바르셀로나는 조1위(승점 11)로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이날 메시는 전반 29분 수비 뒷공간을 파고든 수아레스가 자신이 패스한 볼을 왼발슛으로 마무리하며 첫번째 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이어 전반 33분에는 수아레스의 도움을 받아 골문 왼쪽에서 왼발슛으로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22분엔 앙투안 그리즈만의 쐐기골을 도우며 팀의 득점에 ...

    HEI | 2019.11.28 10:17 | 방정훈

  • '극적인 메시 동점골' 아르헨티나, 우루과이와 2-2 무승부

    아르헨티나가 경기 종료 직전 리오넬 메시가 넣은 페널티킥에 힘입어 우루과이와 무승부를 거뒀다. 서로 적으로 만난 메시와 루이스 수아레스는 나란히 1골 1도움을 기록했다. 아르헨티나는 19일 오전(한국시간) 이스라엘 텔아비브에 위치한 블룸필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친선경기에서 우루과이와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로써 아르헨티나는 최근 4승 3무를 기록하며 7경기 연속 무패행진을, 우루과이 역시 6경기 연속 무패행진(3승 3무)을 이어갔다. 선제골은 ...

    HEI | 2019.11.19 06:49 | 방정훈

  • thumbnail
    '코파 아메리카' 아르헨티나, 콜롬비아에 2-0 완패…메시 침묵

    ... 마르티네스가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아르헨티나 수비를 달고 돌파해 들어간 후 오른발 슈팅이 골망을 흔들며 1-0으로 콜롬비아가 앞섰다. 이어 후반 교체 투입된 두산 사파타(아탈란타)가 페르손 레르마(본머스)의 크로스를 쐐기골로 연결시키며 콜람비아는 승리를 확정지었다. 아르헨티나는 메시, 아게로가 침묵했고 후반 교체 투입된 로드리도 데 파울(우디네세)와 마티아스 수아레스(리버플레이트)도 활약하지 못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06.16 11:51

전체 뉴스

  • thumbnail
    사발렌카·아니시모바 '아버지에게 바치고 싶었던 승리'

    ... "가족들을 떠나 호주로 오기도 어려운 일이었다"면서도 "하지만 아버지는 내가 세계 1위가 되기를 바라셨기 때문에 아버지를 위해 더 강해지려고 노력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사발렌카는 이번 대회 2회전까지 올랐지만 22일 카를라 수아레스 나바로(54위·스페인)에게 0-2(6-7<6-8> 6-7<6-8>)로 져 3회전에 진출하지는 못했다. 한편 22일 경기에서는 지난해 이 대회 결승에서 만났던 오사카 나오미(4위·일본)와 페트라 크비토바(8위·체코)가 ...

    한국경제 | 2020.01.22 12:18 | YONHAP

  • thumbnail
    바르사 수아레스, 무릎 부상으로 사실상 '시즌 아웃'

    스페인 프로축구 FC바르셀로나의 공격수 루이스 수아레스(33)가 무릎을 다쳐 올 시즌 더는 그라운드에 나서지 못할 전망이다. 바르셀로나는 13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수아레스의 부상 소식을 알렸다. 구단은 "수아레스가 일요일 오른쪽 무릎 반월판 수술을 받아 앞으로 4개월 동안 경기에 나서지 못하게 됐다"고 밝혔다. 프리메라리가는 5월 말 끝나기 때문에 수아레스의 4개월 결장은 '시즌 아웃'이나 마찬가지다. 수아레스는 올 시즌 정규리그 ...

    한국경제 | 2020.01.13 08:48 | YONHAP

  • thumbnail
    '우레이 극장골' 에스파뇰, 바르셀로나와 2-2 무승부

    ... 자리를 되찾았다. '꼴찌' 에스파뇰은 전반 23분 만에 프리킥 상황에서 다비드 로페스의 헤딩 선제골이 터지면서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전반을 0-1로 마친 바르셀로나는 후반 5분 만에 호르디 알바의 왼쪽 측면 크로스를 루이스 수아레스가 골지역 왼쪽에서 오른발로 볼의 방향을 바꿔 동점골을 꽂으며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바르셀로나는 후반 14분 동점골의 주인공 수아레스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내준 크로스를 아르투로 비달이 헤딩으로 역전골을 뽑아내 경기를 뒤집었다. 에스파뇰은 ...

    한국경제 | 2020.01.05 08:5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