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김세연 "통합당, 이대론 4년 뒤 총선도 암울…극우와 선 그어야"

    ... 공동체 내지 결사체인 정당은 각기 다른 생각을 가진 다양한 주체들이 경쟁과 협력을 동시에 해야 한다 ”며 “ 그런데 어느 시점부터인가 서로 적대시하는 증상이 점점 깊어져 한쪽이 다른 한쪽을 복종시키지 않으면 숙청하는 식이 되면서 공동체 규율이 깨져 버렸다. 그 결과 나타난 것이 다원적 가치를 수용할 수 있는 다양성의 파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 때문에 통합당을 해체한 뒤 판을 다시 짜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 서로 ...

    한국경제 | 2020.05.19 10:40 | 홍영식

  • thumbnail
    정부 "남북관계, 판문점 선언 되새겨 실질적 결실 맺겠다"

    ...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당 제1부부장이 북한의 2인자로 자리매김했다는 분석에 대해서는 "최근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지만 그의 현 소속부서에 대해서는 확인된 바가 없다"고 전했다. 북한이 리수용 전 노동장 국제담당 부위원장·리용호 전 외무상 세력을 숙청 중이라는 한 매체의 보도에 대해서 조 부대변인은 "밝힐 만한 내용은 없다"고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04 11:13

  • thumbnail
    지성호 "김정은 지난 주말 사망" vs 靑 "특이 동향 없어"

    ... 것"이라고 했다. 그는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으로 교통정리가 되는 수준이지 않을까 싶다"며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이복동생인 김평일 전 체코주재 대사의 경우 북한을 오래 비웠고 그사이 김정은이 많은 사람을 숙청해 후계자가 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지 당선인은 "김 위원장 사망에 따른 충격에 대비해 우리가 준비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지 당선인은 함경북도 회령 출신으로 2006년 탈북해 현재 ...

    한국경제 | 2020.05.01 16:43 | 노정동

전체 뉴스

  • thumbnail
    김세연 “김종인 비대위, 대선까지 가야 승부 걸어볼 만”

    ... 상실됐기 때문입니다. 공동체 내지 결사체인 정당은 각기 다른 생각을 가진 다양한 주체들이 경쟁과 협력을 동시에 해야 합니다. 그런데 어느 시점부터인가 서로 적대시하는 증상이 점점 깊어졌습니다. 한쪽이 다른 한쪽을 복종시키지 않으면 숙청하는 식이 되면서 공동체 규율이 깨져 버렸습니다. 그 결과 나타난 것이 다원적 가치를 수용할 수 있는 다양성의 파괴입니다.” ▶통합당 내 이념적 균형이 맞지 않다고 한 이유는 무엇입니까. “자유한국당에서 미래통합당으로 대통합하는 과정에서 ...

    한경Business | 2020.05.18 09:25

  • thumbnail
    '시진핑 지시 거역' 中고위관료 1천200억원 뇌물 재판

    ... 금품을 받은 혐의다. 7억1천700만위안 가운데 2억9천100만위안은 실제로 받지는 않아 범죄 미수에 해당한다. 보도에 따르면 자오 전 서기는 전날 재판에서 죄를 인정하고 뉘우쳤다. 그는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2014년 5월부터 6차례나 자연보호구역에 불법으로 지어진 고급 별장을 철거하라는 지시를 내렸지만 이를 따르지 않았다. 자오 전 서기는 지난해 1월 낙마했는데 시 주석의 지시를 거역했다가 숙청된 것이라는 인식이 많았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5.12 17:02 | YONHAP

  • thumbnail
    지성호 "김정은 사망 99% 확신", 청와대 "특이동향 없다"(종합)

    ...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후계자가 될 가능성에 대해 "김 부부장으로 교통정리가 되는 수준이지 않을까 싶다"며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이복동생인 김평일 전 체코주재 대사의 경우 북한을 오래 비웠고 그사이 김정은이 많은 사람을 숙청해 후계자가 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지 당선인은 "김 위원장 사망에 따른 충격에 대비해 우리가 준비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청와대는 김 위원장의 신변에 이상이 없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청와대 ...

    한국경제 | 2020.05.01 16:19 | YONHAP

웹문서

  • 우리는 왜 이야기에 쉽게 빠져드는가?

    한 사람의 죽음은 비극이고 , 백만 명의 죽음은 통계에 불과하다 '. 잔혹한 숙청을 서슴지 않았던 옛 소련의 스탈린은 이렇게 말했다 . 추상화된 죽음 통계는 그냥 숫자일 뿐이다 . 하지만 내 앞에서 일어나는 한 사람의 생생한 죽음은 너무나도 큰 슬픔으로 다가온다 . 우리는 통계에는 둔감하고 이야기에는 민감하다 . 이야기는 아무래도 이성적이기보다는 감성적일 것이다 . 이야기는 기쁨과 분노 , 슬픔 , 고통에 쉽게 움직이는 ...

    http://land.hankyung.com/board/view.php?id=_column_242_1&no=415&category=0&ch=l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