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김소연 혼인 파탄, 슈뢰더 책임" 전 남편 주장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와 재혼한 김소연 씨의 전 남편 A 씨가 혼인 파탄에 배경에 슈뢰더 전 총리가 있다고 주장했다. 김소연 씨의 전 남편 A 씨는 7일 서울가정법원 가사7단독(조아라 판사) 심리로 진행된 슈뢰더 전 총리를 상대로 한 위자료 청구 소송 첫 재판에서 "슈뢰더 전 총리와 김소연의 부적절한 관계 때문에 혼인이 파탄됐다"며 "1억 원의 위자료를 청구한다"고 밝혔다. A 씨 법률대리인은 &...

    한국경제 | 2020.05.07 18:29 | 김소연

  • thumbnail
    [이학영 칼럼] 2020년 4월15일, 어떤 날로 기록될까

    ... 경제·사회 위기를 딛고 ‘모범국가’로 탈바꿈했다는 점이다. 2005년 실업률이 11%를 넘으며 ‘유럽의 병자(病者)’ 소리까지 들었던 독일을 반전시킨 주역은 좌파 사회민주당의 게르하르트 슈뢰더 정부다. “최선의 사회보장은 경제발전”이란 말로 노동계 대표를 설득해 일자리 증대를 위한 노동 유연성 강화 등 ‘하르츠 개혁’을 이끌어냈다. 스웨덴은 1938년 ‘살트셰바덴 ...

    한국경제 | 2020.04.21 17:08 | 이학영

  • thumbnail
    [책마을] 친노동정책 날개 단 노조, 한국 성장동력 떨어뜨렸다

    ... 줄고 재정을 쏟아부어 노인 일자리와 비정규직만 양산했다는 것이다. 저자는 문재인 정부와 비슷한 시기에 출범했지만 정반대 정책을 펼치고 있는 프랑스 마크롱 정부와 ‘하르츠 개혁’으로 유명한 독일의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총리를 언급하며 리더십의 전환을 촉구했다. 그는 “‘대중은 작은 손해에도 개혁을 반대하지만 리더라면 국익에 자리를 걸어야 한다’는 슈뢰더의 말을 국내 정치 지도자들이 새겨들어야 한다”고 ...

    한국경제 | 2020.02.27 17:41 | 백승현

전체 뉴스

  • thumbnail
    김소연씨 전 남편측 "슈뢰더 전 총리 때문에 혼인 파탄" 주장

    김씨 전 남편 "위자료 1억 달라" 슈뢰더 전 총리 상대 손배소 첫 재판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와 재혼한 김소연 씨의 전 남편 측이 슈뢰더 전 총리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의 첫 재판에서 "슈뢰더 전 총리 때문에 김씨와의 혼인 관계가 파탄 났다"고 주장했다. 김씨의 전 남편인 A씨 측은 7일 서울가정법원 가사4단독 조아라 판사 심리로 열린 슈뢰더 전 총리를 상대로 한 위자료 소송 첫 재판에서 '김소연과 ...

    한국경제 | 2020.05.07 15:59 | YONHAP

  • thumbnail
    "교민 나눠주세요"…뮌헨 고교생이 재봉질한 마스크 30장

    정범구 대사, 한국서 면마스크 100장 선물받아 교민·독일인과 나눠 슈뢰더 전총리 부인 김소연·드레스덴 시장 부인 민수연씨 마스크 기부 독일 뮌헨 인근에 사는 교민 유재현 씨는 최근 마스크 30장이 들어있는 소포를 받았다. 뮌헨의 김나지움(고등학교) 졸업반인 한 한국 교민 고교생이 손수 재봉질해 만든 면 마스크였다. 어린이용 마스크도 만드는 세심함을 보였다. 소포에는 독일 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

    한국경제 | 2020.04.26 07:31 | YONHAP

  • thumbnail
    "납득이…" 투표중지에 뿔난 독일 교민, 선관위에 조목조목 반박

    ... 재외국민 투표가 진행되는데, 독일에서 막는 것은 이해가 되지 않는다"면서 "선관위가 일을 되게 하기 위해 한 게 아니라 안 되게 하기 위해 해온 게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 부인인 김소연 씨는 페이스북에 " 바이에른주 외에서 통행으로 벌금이나 구금, 처벌의 위험이 전혀 없다"면서 독일의 부재자 투표 방법 중 하나인 우편투표 등을 대안으로 고려해볼 필요성을 제기했다. ...

    한국경제 | 2020.03.30 07:35 | YONHAP

사전

하르츠개혁 [Hartz Reforms] 경제용어사전

독일의 게르하르트 슈뢰더 총리를 맡고 있던 2002년 2월 구성된 노동시장 개혁위원회인 하르츠위원회가 제시한 4단계 노동시장 개혁 방안을 말한다. 설립 당시 폭스바겐의 담당 이사였던 피터 하르츠(Peter Hartz)가 위원장을 맡아 '하르츠위원회'로 불리게 됐다. 하르츠위원회는 같은 해 8월 4단계 노동시장 개혁 방안을 내놓았다. 당시 독일 정부의 사회복지 및 노동 정책인 '어젠다 2010(Agenda 2010)'의 하나로 2003년 1월부터 시행되었다. ...

게르하르트 슈뢰더 [Gerhard Schroder] 경제용어사전

... 역임했다. 당시 '유럽의 병자(病者)'로 불리던 독일을 '유럽의 패자(覇者)'로 바꾸는 기틀을 마련했다. 2003년 3월 발표한 '아젠다 2010'(하르츠개혁)이 그 중심에 있다. 노동시장 유연화, 사회보장제도 축소, 세율 인하 등 슈뢰더가 속한 사회민주당(SPD)의 전통과는 거리가 먼 정책들이었다. 당장 지지 기반인 노조는 강력 반발했고 사민당 내에서도 불만이 터져나왔다. 결국 2005년 총선에서 슈뢰더는 앙겔라 메르켈이 이끄는 중도우파 기독민주당(CDU)에 패해 총리 ...

하르츠위원회 [Hartz Committee] 경제용어사전

'어젠다 2010'을 위해 슈뢰더 전 총리의 적록 연립정부가 15명의 전문가로 구성한 노동시장 개혁위원회다. 2002년 2월 설립 당시 폭스바겐의 담당 이사였던 피터 하르츠(Peter Hartz)가 위원장을 맡아 '하르츠위원회'로 불리게 됐다. 하르츠위원회는 같은 해 8월 4단계 노동시장 개혁 방안을 내놓았다. ▷노동시장 서비스와 노동정책의 능률 및 실효성 제고 ▷실업자들의 노동시장 재유입 유도 ▷노동시장 탈규제로 고용 수요 제고 등에 초점을 ...

웹문서

  • 잘못된 과거를 참회해야 하는 이유

    ... 대해 유력 언론을 통해 역설했다. 결국 1991년, 3개월 만에 베를린 의회는 상원 의결을 뒤집고 새 박물관 건설을 다시 의결했다. 1999년 우여곡절 끝에 유대인 박물관이 유물도 없이 1차 개관을 하던 날, 당시 게르하르트 슈뢰더 독일 총리가 기념 행사장을 찾았다. 이 자리에는 과거 홀로코스트의 희생자가 될 뻔했던 다니엘 리베스킨트의 부친도 와 있었다. 공교롭게도 슈뢰더 총리의 아버지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군으로 참전했다. 슈뢰더 총리는 90세였던 ...

    http://land.hankyung.com/board/view.php?id=land_focus&no=2535&category=216&ch=l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