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대한민국, 레바논과 격돌…역대 전적은 '2승 2무 1패'

    ... 월드컵 3차 예선 탈락 위기까지 몰린 바 있다. 이 패배로 조광래 감독이 경질되고 최강희 감독이 부임하게 됐다. 2013년 브라질월드컵 최종 예선 때도 패배 직전에 몰렸으나 김치우의 극적인 프리킥 동점골로 무승부를 거뒀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대표팀을 이끌던 2015년에도 월드컵 예선서 맞붙었는데, 이때는 카밀 샤문 스타디움이 아닌 시돈의 사이다 시립 경기장서 경기를 치렀다. 당시 우리 대표팀은 레바논을 3-0으로 완파했다. 이번 경기는 TV조선과 스포티비(SPOTV)가 ...

    HEI | 2019.11.14 09:42 | 이미경

  • thumbnail
    '지는 법을 잊었다'…벤투호 출범 5G 무패 '역대 최다 타이'

    ... 감독이다. 2002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인공인 거스 히딩크(네덜란드) 전 감독은 2001년 1월 데뷔전인 노르웨이와의 칼스버그컵 경기에서 2-3으로 졌다. 재임 기간 승률 69%로 최고를 기록한 울리 슈틸리케(독일) 전 감독은 2014년 10월 파라과이를 상대로 데뷔전 2-0 완승했으나 그다음 경기에서 코스타리카에 1-3으로 져 무패를 잇지는 못했다. 신태용 전 감독은 지난해 9월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에서 이란, 우즈베키스탄과 연이어 ...

    한국경제 | 2018.11.18 09:31 | 강경주

  • thumbnail
    '벤투호 2기 발표' 석현준 A대표팀 복귀…벤투 믿음 부응할까

    ... 축구 대표팀에 승선해 손흥민(토트넘)과 함께 공격을 이끌게 됐으며 K리거 박지수(경남)와 이진현(포항)도 처음으로 A대표팀 유니폼을 입게 됐다. 석현준은 지난 2010년 이후 A매치 11경기에 출전해 4골을 넣었으나 전임 울리 슈틸리케 감독 말기나 신태용 감독 시절엔 대표팀에 들어오지 못했다. 오랜만에 복귀하는 석현준은 손흥민, 황의조(감바 오사카), 이재성(홀슈타인 킬), 황희찬(함부르크), 문선민(인천)과 함께 벤투호 2기의 공격을 책임진다. 공격수 가운데 1기에 ...

    HEI | 2018.10.01 17:15 | 강경주

전체 뉴스

  • thumbnail
    슈틸리케 감독 "이번 시즌을 마지막으로 감독직 은퇴"

    한국 축구 대표팀의 사령탑을 지냈던 울리 슈틸리케(66·독일) 톈진 테다(중국) 감독이 이번 시즌을 마지막으로 감독직에서 은퇴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슈틸리케 감독은 11일(한국시간) 독일 방송 슈포르트1과 인터뷰에서 '독일에서 다시 감독직을 맡고 싶은가'라는 질문에 "이번 시즌이 감독으로서 마지막 계약이다. 앞으로 독일은 물론 어디에서도 감독직을 맡고 싶지 않다"라며 은퇴 의사를 밝혔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도 ...

    한국경제 | 2020.04.11 11:53 | YONHAP

  • thumbnail
    슈틸리케 감독, 가족 코로나19 확진으로 독일서 자가격리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을 이끌었던 울리 슈틸리케(66·독일) 중국 슈퍼리그 톈진 테다 감독이 가족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으로 독일에서 자가격리됐다. 31일 dpa통신과 아벤트차이퉁 등 독일 매체에 따르면 슈틸리케 감독은 가족 구성원 1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여 자가격리 상태로 독일에 머물고 있다. 슈틸리케 감독은 dpa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격리 상태가) 일주일 정도 지났다"고 밝혔다. 애초 슈틸리케 감독은 ...

    한국경제 | 2020.03.31 18:26 | YONHAP

  • thumbnail
    베이루트만 가면 힘 못 쓰는 한국 축구 …'26년째 무승'

    ... 베이루트에서는 1승 3무 1패를 거뒀다. 베이루트에서 거둔 유일한 승리는 1993년 5월 치른 미국 월드컵 1차 예선전(1-0 승)에서 나왔다. 이후 26년째, 4경기 연속(3무 1패) 베이루트에서는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대표팀을 이끌던 2015년 9월에 러시아 월드컵 2차 예선 원정 경기에서 장현수, 권창훈의 연속골과 상대 자책골을 묶어 레바논을 3-0으로 이긴 적은 있다. 레바논 원정에서 22년 만의 승리였다. 하지만 당시 경기는 ...

    한국경제 | 2019.11.15 00:1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