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쌍용양회, 배당성향 160% 넘어…삼성전자는 중간배당 매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증시가 급락하면서 유가증권시장의 배당수익률(주당배당금/주가)이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수준까지 치솟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다 스튜어드십 코드(기관투자가의 의결권 행사 지침) 도입 등으로 주주 환원 정책도 확산하고 있어 배당 투자의 매력이 지속적으로 커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26일 종가 기준 국내 유가증권시장 상장사들의 평균 배당수익률은 2.62%로 집계됐다. ...

    한국경제 | 2020.03.29 15:25 | 전범진

  • thumbnail
    '재택근무'로 뜨는 온라인 플랫폼들 유료

    ... 키워드를 검색할 수 있는 대본도 제공된다. 회의에 참가한 여러 명의 직원들이 동시에 화면을 공유하고 대화형 회의를 위해 공동으로 주석을 추가할 수 있다. ◆슬랙 : 기업용 메신저의 대명사,기존 플랫폼과 연동도 가능 미국의 개발자 스튜어드 버터필드가 제작한 글로벌 메신저형 협업 툴 슬랙은 세계 50만 개 기업에서 활용되며 급속도로 성장해 왔다. 전 세계적으로 기업용 메신저의 대명사로 여겨지며 마이크로소프트의 ‘팀즈’와 함께 라이벌 구도를 형성하고 있다. ...

    모바일한경 | 2020.03.27 13:57 | 한경 매거진

  • thumbnail
    단 1株로 기업 압박하는 '행동주의 SPC'까지 등장

    정기 주주총회 시즌을 맞아 스튜어드십코드(수탁자 책임 원칙)를 도입한 기관투자가들을 중심으로 주주권 행사 움직임이 강해지는 가운데 주식 한 주를 보유한 채 의결권을 공격적으로 행사하는 ‘행동주의 특수목적법인(SPC)’이 등장했다. 행동주의를 표방하는 주주들이 우후죽순처럼 늘어나면서 상장사들의 긴장감은 더욱 높아지고 있다. 적극적인 주주권 행사를 위해 세워진 SPC인 동양SPV는 대림산업이 오는 27일 여는 정기 주주총회에서 ...

    한국경제 | 2020.03.23 17:27 | 김진성

전체 뉴스

  • thumbnail
    내 방을 우리 회사 사무실로 바꿔주는 재택근무 플랫폼 6

    ... 키워드를 검색할 수 있는 대본도 제공된다. 회의에 참가한 여러 명의 직원들이 동시에 화면을 공유하고 대화형 회의를 위해 공동으로 주석을 추가할 수 있다. ◆슬랙 : 기업용 메신저의 대명사,기존 플랫폼과 연동도 가능 미국의 개발자 스튜어드 버터필드가 제작한 글로벌 메신저형 협업 툴 슬랙은 세계 50만 개 기업에서 활용되며 급속도로 성장해 왔다. 전 세계적으로 기업용 메신저의 대명사로 여겨지며 마이크로소프트의 '팀즈'와 함께 라이벌 구도를 형성하고 있다. 2013년 처음 ...

    한경Business | 2020.03.16 11:36

  • thumbnail
    "코로나에 정족수 미달될까…" 주총 앞두고 고민 커진 기업들

    ... 답했다. 외부감사 비용도 전년보다 증가했다는 응답이 66%였다. 또한 사외이사 연임제한 제도 도입에 따라 사외이사를 교체한 기업의 24%는 제한된 인력풀과 시간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었다고 밝혔다. 최근 강화되고 있는 기관투자자의 스튜어드십코드(수탁자 책임원칙) 활동에 대해서는 기업의 34%가 '무리한 경영개입이 우려된다'고 답했다. 올해 정기주총의 최대 쟁점 사항으로는 '이사·감사 등 임원 선임'(63%)이 꼽혔고, 기업들은 ...

    한국경제 | 2020.03.11 06:01 | YONHAP

  • thumbnail
    2020 기업 주주총회 뒤흔들 관전 포인트 5

    ... 데 주주로서 실질적인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자리인 셈이다. 불과 몇 년 전까지만 하더라도 총수 일가를 비롯한 대주주들의 의사가 절대적인 영향력을 미쳤던 게 사실이지만 최근 들어 이와 같은 풍경이 빠른 속도로 바뀌고 있다. 스튜어드십 코드(기관투자가의 의결권 행사 지침) 도입과 행동주의 펀드의 증가 등에 따라 기관투자가들의 '주주권 행사' 기능이 한층 강화되고 있다. 전자투표제의 활성화 등 소액 주주들이 본격적으로 권리를 행사할 수 있는 길도 넓어지고 있다. ...

    한경Business | 2020.03.09 13:53

사전

주주제안 경제용어사전

... 제시하는 것. 주주총회 6주 전까지 요구사항을 회사에 제출하면 주총에서 해당 의제를 다루게 된다. 배당 확대, 이사 및 감사 선임 등이 주주제안의 단골 메뉴다. 상장사에 주주제안을 하려면 의결권이 있는 지분 1% 이상을 6개월 이상 보유해야 한다. 2019년 들어 스튜어드십 코드(수탁자 책임원칙)를 도입한 국민연금 등 기관투자가들이 주주권 행사 수위를 높이고 있는 데다 외국계 행동주의 펀드도 줄줄이 상륙하면서 주주제안이 급격히 늘고 있는 상태다.

스튜어드십 코드 [stewardship code] 경제용어사전

... "수탁자책임 원칙"이라고도 한다. 기관투자가의 역할을 단순히 주식 보유와 그에 따른 의결권 행사에 한정하지 않고 기업과 적극적인 대화를 통한 기업의 지속가능 성장에 기여하고 이를 바탕으로 고객의 이익을 극대화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스튜어드십 코드는 2010년 영국이 처음 도입했다. 현재까지 네덜란드, 캐나다, 스위스, 이탈리아 등 10여개 국가가 도입해 운용 중이다. 아시아에서는 일본, 말레이시아, 홍콩, 대만 등이 운용하고 있다. 영국이 처음으로 코드를 도입한 것은 ...

주주행동주의 [shareholder activism] 경제용어사전

... 라자드자산운용의 '한국기업지배구조펀드'가 주주행동주의를 내세운 대표적인 펀드이다. 소위 '장하성 펀드'로 불리며 대한화섬, 한솔제지 등 지분을 매입해 지배구조 개선을 요구했지만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한 채 청산됐다. 최근 주주행동주의 펀드가 다시 관심을 끄는 건 2017년 스튜어드십코드가 도입되면서다. 기관투자가의 의결권 행사 지침을 의미하는 스튜어드십코드는 단순한 의결권 행사를 넘어 기업과의 적극적인 대화를 통해 고객 수익률을 극대화하는 게 목적이다.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