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온라인 개학 '서버 전쟁' 첫날…승자는 MS 아닌 네이버였다

    사상 초유의 온라인 개학을 뒷받침하기 위한 정보기술(IT) 서비스 경쟁에서 네이버가 마이크로소프트(MS)에 판정승을 거뒀다. 한국과 미국의 IT 분야를 대표하는 양사는 9일 시작된 온라인 수업에서 수십만 명의 학생이 몰린 각기 다른 온라인 공공교육 사이트의 서버 운영을 맡았다. 첫날 네이버가 운영하는 ‘e학습터’가 순조롭게 출발한 반면 MS가 맡은 EBS ‘온라인 클래스’에서는 각종 장애가 이어졌다....

    한국경제 | 2020.04.09 17:35 | 김주완

  • thumbnail
    [신차털기] 65만 vs 57만 승자는?…아반떼 "소형SUV는 잊어라"

    '세단 65만 vs SUV 57만' 지난해 판매된 세단과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판매량 차이다. 세단 판매량은 지속 감소해서 연간 64만대 수준까지 내려왔다. 반면 SUV 판매량 증가세는 가팔랐다. SUV가 연간 판매량에서 '전통의 강호' 세단을 올해 제칠 것이라는 전망은 확신에 가깝다. 세단 시장은 판매량 감소로 소형 세단 전기차인 쉐보레 볼트 EV를 제외하면 모두 단종됐다. 쏘나타, K5 등 현대 기아...

    한국경제 | 2020.04.09 10:23 | 오세성

  • thumbnail
    '아마존 전략' 지킨 위메프, 버린 11번가…승자는?

    ‘한국의 아마존’이 되겠다고 너도나도 달려들었다. 쿠팡, 11번가, 위메프, 티몬도 그중 하나였다. 전략은 단순했다. 이익은 나중에 내고 덩치부터 키우는 것이다. 아마존이 그렇게 했다고 해서 ‘아마존 전략’이라고 불렀다. 가격을 내리고, 할인 쿠폰을 끼워주고, 무료로 배송해주는 식으로 사용자를 늘렸다. 2010년대 벌어진 일이다. 오래가진 못했다. 적자가 눈덩이처럼 커지자 서로 눈치를 봤다. 11번가...

    한국경제 | 2020.04.08 15:50 | 안재광

전체 뉴스

  • thumbnail
    '사랑의 콜센타' 경연장 밖, 상남자들의 '리벤지 매치' 발발

    ... 없다”고 초연한 모습을 보였던 영탁이 “임영웅을 꼭 한번 이기고 싶다”고 숨겨온 속내를 고백해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과연 ‘미스터트롯’ 진-선-미 ‘리벤지 매치’의 승자는 누가 될 것인지, 귀추를 주목케 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TOP7 내 신동부로 돈독한 우정을 유지했던 이들의 집안싸움도 벌어졌다. 한 신청자는 자신의 ‘투 픽’으로 이찬원, 김희재를 꼽았고, 지목받은 두 ...

    스타엔 | 2020.04.09 21:59

  • thumbnail
    두 교황이 추천한 소설 '세상의 주인' 국내 첫 소개

    ... 인간의 무한한 능력은 찬양된다. 심지어 새로운 세계 정부는 사상 통합을 내세워 종교인들을 폭력적으로 탄압한다. 여기에 강력히 저항하는 유일한 세력은 프랭클린 신부가 이끄는 소수 가톨릭 신자뿐이다. 과연 양측의 대결에서 승자는 누가 될까? '세상의 주인' 자리는 누구에게 돌아갈까? 벤슨의 지적 통찰과 신성에 가까운 예측력이 빛난 소설이지만 어색한 부분도 있다. 예컨대 3대 세력은 오늘날 미국, 중국, 유럽연합과 유사하나 신성 배척을 추구하는 통일 주도 ...

    한국경제 | 2020.04.09 16:31 | YONHAP

  • thumbnail
    '사랑의 콜센타' 영탁 "임영웅, 꼭 한번 이기고 싶다" 숨겨온 속내 고백

    ... 없다”고 초연한 모습을 보였던 영탁이 “임영웅을 꼭 한번 이기고 싶다”고 숨겨온 속내를 고백해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과연 ‘미스터트롯’ 진-선-미 ‘리벤지 매치’의 승자는 누가 될 것인지, 귀추를 주목케 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TOP7 내 신동부로 돈독한 우정을 유지했던 이들의 집안싸움도 벌어졌다. 한 신청자는 자신의 ‘투 픽’으로 이찬원, 김희재를 꼽았고, 지목받은 두 ...

    스타엔 | 2020.04.09 13:28

사전

주파수 경제용어사전

... 심사해 적합한 곳에 할당하는 방식이었다. 경매가 도입된 것은 2011년 8월 LTE(4세대)용 주파수를 분배하면서다. 한정된 자원인 주파수의 가치(가격) 산정을 시장에 맡기고, 투명하게 나눠주자는 게 경매제 도입의기본 취지다. ◆'승자의 저주' 걱정하는 통신사 2018년 6월 15일로 예정된 경매에선 2019년 5G 상용화 서비스에 사용될 주파수를 분배한다. KT는 2019년 3월 세계 최초의 5G 상용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도 2019년상반기에 ...

코커스·프라이머리 [caucus·primary] 경제용어사전

민주당과 공화당은 각각 전당대회에서 대통령 후보를 뽑을 대의원을 코커스(caucus, 당원대회)와 프라이머리(primary, 예비선거)를 통해 선출한다. 두 방식의 가장 큰 차이는 투표 자격이다. 코커스는 당이 주관하고 당원만 참가하는 반면 프라이머리는 일반인도 신청하면 투표에 참여할 수 있다. 해당 주(州)당국이 주관한다. 대의원 선출 방식도 다르다. 코커스는 당원이 토론을 벌인 뒤 공개적으로 지지할 대의원을 뽑는다. 반면 프라이머리는 각 선...

권역별 비례대표제 경제용어사전

국회의원 정수(300명)를 권역별로 인구 비례에 따라 나누고 그 의석을 정당 득표율에 따라 나누는 방식.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