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천자 칼럼] "상대 잘못 골랐어!" 웜비어 부모의 집념

    ...의 유대인 네트워크를 동원해 북한 비자금을 찾고 있다. 정부기관도 아니고 사법경찰권이 있는 것도 아닌데, 유대인 네트워크 하나로 아들을 잃은 원한을 풀겠다는 것이다. 그 정도로 유대인의 결속력은 상상 이상이다. 유대교 회당인 시너고그에서 매주 예배를 보고 지역사회 모임도 유대인들끼리 하며 연대감을 키운다. 정계·재계·학계 등에 유대인이 많지만 미국 정부 내 경제분야의 파워는 더 막강하다. 폴 볼커, 앨런 그린스펀, 벤 버냉키, 재닛 옐런 ...

    한국경제 | 2020.05.13 18:04 | 장규호

  • 올해의 퓰리처상 '로힝야'·'예멘내전'·'트럼프 재산형성'

    ... 총기 권리 및 규제 관련 논쟁에 미친 영향 등을 다뤘으며 현지 당국이 총기난사 사건을 막지 못한 실패 원인을 지적한 것을 평가했다고 NYT는 전했다. 피츠버그 포스트-가제트는 지난해 10월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유대교 회당(시너고그)에서 11명이 희생된 총기난사 사건 보도와 관련해 긴급뉴스 부문 퓰리처상을 받았다. 포스트-가제트 편집국은 이날 수상 소식이 전해지자 희생자들에 대한 묵념의 시간을 가졌다. 지난 6월 편집국에서의 총격 사건으로 5명이 희생된 ...

    한국경제 | 2019.04.16 09:12

  • thumbnail
    "왕따 소년부터 마약사범까지"…트럼프 연설에서 박수받은 일반인들 누구?

    ... 데이비드(80) 부부의 친척 3명을 소개했다. 또 어린시절 도미니카 공화국에서 합법적으로 이민을 와서 미 국가안보국(NSA) 밀입국 담당 부서에서 특별요원이 된 이에게도 감사를 남겼다. 또한 지난해 10월 있었던 피츠버그주 유대회당(시너고그) 총기 난사 사건 현장에서 총격을 입어 부상한 경찰 특수기동대(SWAT)대원 등을 초청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이름이 같다는 이유로 학교에서 놀림받아온 11세 소년 조시 트럼프도 초대손님으로 왔다. 한편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부인 ...

    한국경제 | 2019.02.06 11:50

전체 뉴스

  • thumbnail
    이스라엘 코로나19 확진자 1만3천명 넘어…제한조치는 완화 검토

    ... 있다. 경찰이 이번 정치 집회를 허용하자 초정통파 유대교 신자들은 종교 모임 금지 조치와 비교하면 형평성에 어긋난다며 반발했다. 이에 이스라엘 정부가 다음 주부터 야외 기도의 재개를 허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현지 방송 채널12가 17일 보도했다. 채널12에 따르면 야외 집단기도의 참석 인원은 최대 10명으로 제한될 전망이다. 이스라엘 정부는 코로나19가 확산하자 유대교 회당(시너고그)의 문을 닫고 야외 집단기도를 금지한 상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4.18 17:41 | YONHAP

  • thumbnail
    미 전역 재난지역 선포 속 부활절 맞아…코로나19가 바꾼 풍경

    ... 기록한 뒤 이들에게 14일간 격리를 명령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또 휴스턴시는 부활절을 맞아 모든 공원과 산책로를 폐쇄하고 경찰관을 배치해 위반자를 적발하겠다고 밝혔다. 반면 플로리다주나 웨스트버지니아주 등에서는 교회나 유대교회당(시너고그), 예배당 등에 참석하는 것을 필수 활동으로 분류해 예배를 허용했다. 미 법무부는 이처럼 일부 주·지역 정부가 종교 의식이나 모임을 규제하자 다음 주에 이런 규제에 반대하는 법적 대응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법무부는 전날 ...

    한국경제 | 2020.04.13 06:44 | YONHAP

  • thumbnail
    이스라엘 코로나19 감염 5천명 육박…야외서 2인이상 기도 금지

    ... 야외에서 사람들이 모여서 기도하는 것이 금지되고 혼자서 개인적으로 기도해야 한다. 다만 유대교 성지인 동예루살렘의 '통곡의 벽'에서는 10명까지 단체기도를 허용하되, 개인 간 거리를 2m 이상 유지하도록 했다. 최근 유대교 회당(시너고그)들이 폐쇄된 데 이어 종교 모임을 차단하기 위한 강력한 조치다. 이는 단체기도가 코로나19 확산을 초래한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현지 방송은 지난 29일 이스라엘에서 코로나19로 입원한 환자 중 절반가량이 초정통파 유대교 ...

    한국경제 | 2020.03.31 17:3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