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올해의 퓰리처상 '로힝야'·'예멘내전'·'트럼프 재산형성'

    ... 총기 권리 및 규제 관련 논쟁에 미친 영향 등을 다뤘으며 현지 당국이 총기난사 사건을 막지 못한 실패 원인을 지적한 것을 평가했다고 NYT는 전했다. 피츠버그 포스트-가제트는 지난해 10월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유대교 회당(시너고그)에서 11명이 희생된 총기난사 사건 보도와 관련해 긴급뉴스 부문 퓰리처상을 받았다. 포스트-가제트 편집국은 이날 수상 소식이 전해지자 희생자들에 대한 묵념의 시간을 가졌다. 지난 6월 편집국에서의 총격 사건으로 5명이 희생된 ...

    한국경제 | 2019.04.16 09:12

  • thumbnail
    "왕따 소년부터 마약사범까지"…트럼프 연설에서 박수받은 일반인들 누구?

    ... 데이비드(80) 부부의 친척 3명을 소개했다. 또 어린시절 도미니카 공화국에서 합법적으로 이민을 와서 미 국가안보국(NSA) 밀입국 담당 부서에서 특별요원이 된 이에게도 감사를 남겼다. 또한 지난해 10월 있었던 피츠버그주 유대회당(시너고그) 총기 난사 사건 현장에서 총격을 입어 부상한 경찰 특수기동대(SWAT)대원 등을 초청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이름이 같다는 이유로 학교에서 놀림받아온 11세 소년 조시 트럼프도 초대손님으로 왔다. 한편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부인 ...

    한국경제 | 2019.02.06 11:50

  • 美 중간선거, 총기 소유권 지지 하원의원 20명 낙선

    ... NRA의 '우군'으로 평가된다. 최근 미국에서는 7일 밤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북서쪽 벤투라 카운티에서 총기 난사 사건으로 12명의 희생자가 발생했으며 지난달 27일에는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유대교 회당(시너고그)에서 총기 난사로 11명이 목숨을 잃었다. 앞서 지난 2월 플로리다주 마조리 스톤맨 더글라스 고교에서 17명의 목숨을 앗아간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한 이후에는 미전역에서 총기규제를 요구하는 시위와 행진이 잇따르기도 했다. 한경닷컴 ...

    한국경제 | 2018.11.10 08:50

전체 뉴스

  • thumbnail
    이스라엘 코로나19 감염 5천명 육박…야외서 2인이상 기도 금지

    ... 야외에서 사람들이 모여서 기도하는 것이 금지되고 혼자서 개인적으로 기도해야 한다. 다만 유대교 성지인 동예루살렘의 '통곡의 벽'에서는 10명까지 단체기도를 허용하되, 개인 간 거리를 2m 이상 유지하도록 했다. 최근 유대교 회당(시너고그)들이 폐쇄된 데 이어 종교 모임을 차단하기 위한 강력한 조치다. 이는 단체기도가 코로나19 확산을 초래한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현지 방송은 지난 29일 이스라엘에서 코로나19로 입원한 환자 중 절반가량이 초정통파 유대교 ...

    한국경제 | 2020.03.31 17:32 | YONHAP

  • thumbnail
    이스라엘, 코로나19 확산에 "집 밖 100m 넘게 가지 마라"(종합)

    ... 헌혈, 결혼식 참석 등 불가피한 상황을 제외하고는 집에서 100m 넘는 곳으로 이동이 금지된다. 가벼운 산책이나 조깅도 집 근처를 벗어날 수 없는 것이다. 또 정부는 유대교 신자들의 집단 예배를 차단하기 위해 유대교 회당(시너고그)의 문을 닫기로 결정했다. 대중교통 서비스도 평소의 25% 수준으로 대폭 줄어들고 택시는 운전기사 외에 승객 1명만 탈 수 있다. 식당의 경우 음식 배달은 허용되지만 테이크아웃(포장 음식)은 금지된다. 보건부는 60세가 넘는 국민은 ...

    한국경제 | 2020.03.25 23:11 | YONHAP

  • thumbnail
    이집트 알렉산드리아서 개보수한 유대교 회당 공개

    14세기 건설된 '엘리야후 하나비' 회당 이집트 정부는 10일(현지시간) 지중해 도시 알렉산드리아에서 3년간 개보수한 '엘리야후 하나비' 시너고그(유대교 회당)를 공개했다고 이집트 언론 알아흐람과 AP 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이 유대교 회당은 서기 1354년 건축됐고 1798년 이집트를 침공한 프랑스군의 폭격을 받았다가 1850년대 현재 모습으로 재건됐다. 이집트 정부는 2016년 이 건물의 지붕과 계단 등이 파손되자 폐쇄한 뒤 이듬해인 ...

    한국경제 | 2020.01.11 18:0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