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신동빈, 故신격호 지분 41.7% 상속…롯데 지배력 강화

    올해 1월 세상을 떠난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의 국내 롯데 상장 계열사 지분 상속 상황이 31일 공개됐다. 이날은 유산 상속세 신고 기한이었다. 상속인 가운데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신 명예회장이 보유하고 있던 주식의 41.7%, 신영자 전 롯데장학재단 이사장이 33.3%를 상속받았다. 신동주 SDJ코퍼레이션 회장은 법정 상속 비율인 25%를 받았고, 신유미 전 호텔롯데 고문은 받지 않았다. 신동빈 회장과 신영자 전 이사장이 신유미 전 고문의 상속분을 ...

    한국경제 | 2020.07.31 19:43 | 전설리

  • thumbnail
    신격호 지분 상속…신동빈 롯데지주 지분 13%로

    올해 1월 별세한 고(故)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유산 상속세 신고 기한인 31일 신 명예회장의 국내 롯데그룹 상장사 지분 상속 상황이 공시를 통해 공개됐다. 상속으로 인한 롯데그룹 지배구조에는 변화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 명예회장의 유산 상속인인 자녀 네 명(신영자 전 롯데장학재단 이사장, 신동주 SDJ코퍼레이션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신유미 전 호텔롯데 고문) 중 신동빈 회장이 회사별 상속 지분의 41.7%, 신영자 전 이사장이 ...

    한국경제 | 2020.07.31 17:51 | 오정민

  • thumbnail
    신격호 명예회장 유산 분할 합의…상속세 4500억원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유족들이 유산 분할에 합의했다. 29일 재계에 따르면 신 명예회장의 유산 상속인인 자녀 네 명(신영자 전 롯데장학재단 이사장, 신동주 SDJ코퍼레이션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신유미 전 호텔롯데 고문)은 전날 신 명예회장의 유산을 정리하는 방식에 합의하고 서명했다. 신 명예회장의 유산은 약 1조원으로 추정된다. 국내 주식으로는 상장사인 롯데지주(보통주 3.10%, 우선주 14.2%) 롯데제과(4.48%) 롯데칠성음료(보통주 ...

    한국경제 | 2020.07.29 17:36 | 이상은/김채연

전체 뉴스

  • thumbnail
    인천 시민단체 "계양산 롯데수목원 조성 반대…공원 조성해야"(종합)

    ... 있다. 인천시민사회단체연대와 인천환경운동연합은 2일 성명을 내 "인천시가 계양산 부지에 롯데수목원 유치를 검토하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계양산은 시민들의 산인만큼 수목원이 아닌 시민 자연공원이 조성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신격호 롯데 회장 사망 후 후손들이 재산분할상속을 논의하고 있다"며 "계양산의 법적 소유권이 누구에게 넘어가더라도 상속인은 계양산을 시민들에게 양보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고 신 회장이 소유한 계양산 부지는 257만㎡가량으로 ...

    한국경제 | 2020.08.02 12:33 | YONHAP

  • thumbnail
    인천 시민단체 "계양산 롯데수목원 조성 반대…공원 조성해야"

    ... 있다. 인천시민사회단체연대와 인천환경운동연합은 2일 성명을 내 "인천시가 계양산 부지에 롯데수목원 유치를 검토하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계양산은 시민들의 산인만큼 수목원이 아닌 시민 자연공원이 조성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신격호 롯데 회장 사망 후 후손들이 재산분할상속을 논의하고 있다"며 "계양산의 법적 소유권이 누구에게 넘어가더라도 상속인은 계양산을 시민들에게 양보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고 신 회장이 소유한 계양산 부지는 257만㎡가량으로 ...

    한국경제 | 2020.08.02 11:14 | YONHAP

  • thumbnail
    [고침] 경제(재벌가 형제다툼에 새로운 무기, 아버지 성년…)

    ... 2013년 7월 도입됐으며 이용 건수가 계속 늘고 있다. 작년 말 기준 후견개시는 총 3천112건으로 성년후견 2천141건, 미성년후견 386건, 한정후견 379건 특정후견 202건, 임의후견 4건이다. 성년후견은 롯데그룹 신격호 회장 사례로 널리 알려졌다. 2015년 12월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의 여동생이 당시 94세였던 오빠의 정신 건강에 이의를 제기하며 법원에 성년후견인 지정을 요청했다. 신 회장 여동생 측 대리인은 "가족 간 논란으로 불미스러운 ...

    한국경제 | 2020.08.01 10:15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