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신동주 '한·일 롯데 분리하고 화해하자' 편지…롯데 측 "진정성 의심"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에게 화해를 요청하는 자필 편지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8일 롯데그룹과 업계에 따르면 신 전 부회장은 신 회장이 구치소에 수감돼 있던 지난해 4월부터 수차례에 걸쳐 화해를 ... 회사'의 차이를 구분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본인의 경영복귀를 주장하는 앞선 5번의 롯데홀딩스 주총에서 모두 패했으며 그 중 지난해 6월 주총의 경우 신 회장이 구속중인데도 불구하고 신 전 부회장의 안건은 ...

    한국경제 | 2019.01.08 19:13 | 조아라

  • thumbnail
    인도네시아에 유화단지…베트남에 복합단지, 신동빈의 新남방전략 탄력 받았다

    지난 7일 인도네시아 자바섬의 반텐주 실레곤에서는 롯데케미칼이 4조원을 투자해 건설할 유화단지 부지 조성식이 열렸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비롯한 롯데 경영진과 아이르랑가 하르타르토 인도네시아 산업부 장관 등이 착공을 알리는 ... 성장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도네시아 유화단지 사업은 신 회장이 구속수감된 기간 동안 차질을 빚은 대표적인 대형 프로젝트다. 롯데 관계자는 “(이번 방문을 통해) 현지의 의구심을 ...

    한국경제 | 2018.12.16 18:16 | 류시훈

  • thumbnail
    신동빈의 글로벌 경영…인도네시아서 '4兆 버튼'

    롯데그룹이 4조원을 투자해 인도네시아 화학단지 건설을 시작한다. 작년 2월 공장 부지 사용권을 확보한 지 1년10개월 만이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지난 10월 경영에 복귀한 뒤 롯데는 속속 대규모 해외 투자 계획을 실행에 옮기고 ... 한·인도네시아 동반자협의회 경제계 의장으로, 양국 경제의 가교 역할을 하고 있다. 신 회장이 지난 2월 구속 수감된 뒤 롯데의 인도네시아 추가 투자 계획이 잠시 주춤했지만 신 회장 경영 복귀 후 글로벌 투자가 다시 속도를 ...

    한국경제 | 2018.12.07 17:33 | 안재광

전체 뉴스

  • thumbnail
    '외출 잦은' 총수들, 정부와 잇단 경제활력 소통 '기대속 부담'

    ... 느끼는 기류도 감지된다. 20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 이재용 부회장, 현대차 정의선 수석부회장, SK 최태원 회장, LG 구광모 회장, 롯데 신동빈 회장 등 5대 그룹의 총수들은 각각 이달 들어서만 최소 2차례, 최대 6차례 대내외 행사 참석이나 사업장 방문 등 공식 일정을 소화했다. 지난해 연초에는 구속 수감 상태였던 이 부회장은 올들어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주최한 신년회에 참석한 것을 시작으로 모두 5차례 ...

    한국경제 | 2019.01.20 10:12 | YONHAP

  • thumbnail
    청와대 초청장 못 받은 조양호·이중근·이해욱, 무슨 사정 있나

    ... 명단에 포함시켰고 아직 형이 확정되지 않았거나 실형이 선고된 경우는 배제됐다. 이에 따라 삼성 이재용 부회장과 롯데 신동빈 회장은 뇌물 혐의로 재판을 받았지만, 2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고 풀려나 경영활동을 재개한 점 등을 고려해 ... 지난해 말 업무를 이유로 미국 로스앤젤레스(LA)로 출국해 아직 현지에 머무르고 있는 상태다. 이중근 회장은 구속 중이던 작년 7월 건강 악화를 이유로 보석으로 풀려났기 때문에 건강 상태를 고려할 때 외부 행사에 참석하는 것이 ...

    한국경제 | 2019.01.15 16:20 | YONHAP

  • thumbnail
    신동주, 신동빈 롯데회장에 '화해편지'…롯데 "진정성 의심"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지난해 경영권 다툼을 벌여온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에게 화해의 뜻을 담은 편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롯데그룹은 진정성이 의심된다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8일 업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신 전 부회장은 지난해 4월 구속 중이던 신 회장의 면회를 시도해 편지를 전달하려 했다. 신 전 부회장은 당시 면회를 하지 못하자 대리인을 통해 전달했고, 이후에도 몇 차례 편지를 보냈다. 편지에는 일본 롯데는 신 ...

    한국경제 | 2019.01.09 00:0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