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롯데그룹주 '辛바람'…사업개편·저평가 매력

    롯데그룹주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경영 복귀에 따른 기대로 8일 일제히 상승했다. 신 회장 복귀 후 지주사 체제 완성을 위한 계열사 재편과 각종 사업에 속도가 붙으면서 주가가 상승세를 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그동안 사업 불확실성 ... 롯데는 2017년 2월 인도네시아 국영 철강회사가 보유한 부지를 매입해 화학단지 설계 작업에 들어갔지만 신 회장이 구속된 뒤 작업이 중단됐었다. 윤재성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롯데케미칼의 PBR은 2014년 유가 급락에 따른 ...

    한국경제 | 2018.10.08 18:28 | 김동현

  • thumbnail
    석방 후 첫 출근 신동빈, 현안보고·회의로 시작…父 신격호도 찾아갈 듯

    뇌물공여 혐의 등으로 1심서 실형을 선고받았다가 2심서 집행유예로 풀려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8일 오전 집무실이 있는 롯데월드타워로 출근해 경영 정상화에 시동을 걸었다. 신 회장은 이날 외부일정 없이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과 ... 그동안의 경위를 설명하고 사업현황을 점검할 것으로 예상된다. 신 회장은 지난 2월 뇌물공여 재판으로 1심에서 구속된 뒤 일본 롯데홀딩스 대표이사직에서 자진 사임한 뒤 이사직만 유지하고 있다. 지난 6월에는 형인 신동주 전 일본 ...

    한국경제 | 2018.10.08 10:54 | 노정동

  • thumbnail
    롯데 '투자시계' 다시 돌리는 신동빈 롯데 회장…인적 쇄신·조직 수술 나서나

    8개월간의 수감 생활을 마치고 지난 5일 집행유예로 풀려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8일 곧바로 업무에 복귀한다. 신 회장의 ‘공백’ 기간 지속돼온 비상경영 체제를 정상화하고, 산적한 현안을 처리하기 위해서다. ... 4개 BU 체제를 꾸렸다. 성격이 비슷한 계열사끼리 BU 중심으로 모여 시너지 효과를 내라는 의미였다. 신 회장 구속 시 각 BU장이 책임을 지고 사업을 챙기라는 의미도 있었다. 하지만 작년 10월 롯데지주가 출범하면서 그 의미가 ...

    한국경제 | 2018.10.07 17:34 | 안재광

전체 뉴스

  • thumbnail
    신동빈, '집행유예 특혜' 논란에 몸낮춰 내부현안 챙길 듯

    "국가 경제 기여 방안 모색"…대규모 투자·채용 계획 내놓을 전망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항소심 집행유예 판결 논란 등을 의식해 적극적으로 대외활동을 하는 대신 당분간 밀린 내부 업무처리에 ... 4개 사업 부문(BU) 부회장단으로부터 경영 현안을 보고받았다. 지난 2월 1심에서 실형 선고를 받으며 법정 구속된 신 회장은 이날 온종일 8개월 수감 기간 밀렸던 그룹 현안을 챙겼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신 회장이 ...

    한국경제 | 2018.10.09 06:25 | YONHAP

  • thumbnail
    신동빈 석방 사흘 만에 출근…'수감 8개월' 멈춰선 롯데 현안 챙긴다

    투자 등 사업현안 점검…한일 롯데 공동경영 신 회장 조만간 일본 방문 예상 뇌물공여 혐의 등으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가 지난 5일 2심에서 집행유예로 풀려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석방과 동시에 경영 일선에 ... 전 대통령 측에 뇌물을 건넨 혐의 등으로 기소돼 지난 2월 13일 1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으며 법정 구속된 지 약 8개월 만이다. 신 회장은 자신의 수감 기간에 롯데 비상경영체제를 책임진 황각규 부회장 등 비상경영위원과 ...

    한국경제 | 2018.10.07 06:17 | YONHAP

  • thumbnail
    MB·김기춘 '실형'vs신동빈·조윤선 '안도'…재판 '슈퍼데이'

    ... 결과에 이목이 집중됐다. 일부에서는 '슈퍼데이'라는 말까지 나왔다. 이날 이 전 대통령을 비롯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김기춘 전 실장 등 정·재계 인사들의 선고 일정이 몰린 서초동 서울법원종합청사에선 선고 ... 부장판사)는 김기춘 전 비서실장에 대해 징역 1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했다. 김 전 실장은 국정농단 사건의 구속 기간이 만료돼 지난 8월 6일 석방된 지 61일 만에 다시 구속수감되는 신세가 됐다. 반면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은 ...

    한국경제 | 2018.10.05 17:3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