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KBO 1차 지명 8월24일 확정…월요일 경기에 특별 엔트리 적용

    한국야구위원회(KBO)가 2021년 신인 지명 주요 일정을 확정했다. 21일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열린 KBO 제5차 실행위원회에서는 2021년 신인 지명 일정을 확정 발표했다. 1차 지명일은 다음 달 24일이며, 지난 시즌 8~10위인 삼성 라이온즈, 한화 이글스, 롯데 자이언츠는 해당 일자에 연고 지역 선수를 지명하거나 8월31일까지 전년도 성적의 역순으로 연고지 바깥의 타 지역 유망주를 지명할 수 있다. 이는 지난해 7월에 열린 KBO리그 ...

    연예 | 2020.07.21 22:32 | 장지민

  • 금주(6월19일~6월25일)의 신설법인 1174개

    ...ddot;0·여유자금의 투자)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6길 11 (여의도동) ▷디자인뉴홈즈(배지명·10·부동산 매매 및 시행업)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약령시로15길 4 405호 (제기동,신광빌딩) ... 종로구 새문안로 82 22층 (신문로1가,에스타워) ▷크리미(김영종·1·크리에이터, 신인가수 및 연기자의 발굴, 양성)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대로 396 2층 (서초동,강남빌딩) ▷클라우드씽킹(박선영...

    한국경제 | 2020.06.26 14:55 | 민경진

  • thumbnail
    곽민정♥문성곤, 주차장 접촉사고로 결혼까지…한편의 드라마

    ... 냈고 이후 두 사람은 연인 사이로 발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곽민정 해설위원은 2010년 밴쿠버 올림픽에 출전해 활약했다. 2015년 현역에서 은퇴하며 코치로 활동, 2018년에는 평창올림픽 해설위원을 맡았다. 문성곤은 2015년 신인드래프트를 통해 1순위로 KGC에 지명됐다. 군 제대 후 2019~2020년 시즌에는 최우수 수비상 및 수비 5걸을 차지하기도 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

    연예 | 2020.05.04 08:45 | 김예랑

전체 뉴스

  • thumbnail
    MLB 베테랑 포수 크리스 아이어네타, 은퇴 선언

    ... 장소로 가라는 지시를 거부했고, 결국 유니폼을 벗었다. 그는 "누군가가 다쳐서 콜업되길 기다리고 싶지는 않았다"며 "나는 커리어를 통틀어 누구라도 다치길 기원한 적이 한 번도 없었다"고 말했다. 아이어네타는 2004년 메이저리그 신인 드래프트에서 콜로라도 로키스의 4라운드 지명을 받았다. 2006년 8월 28일 빅리그에 데뷔한 그는 2007년에는 팀이 사상 최초로 월드시리즈에 진출하는 데 백업 포수로서 힘을 보탰다. 콜로라도 이후에는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 ...

    한국경제 | 2020.08.09 08:08 | YONHAP

  • thumbnail
    '작은 거인' 김지찬 "야구 시작하고 처음 친 홈런이에요"

    2020년 입단한 키 163㎝의 신인, 7일 SK전서 첫 홈런 7인 인천 SK행복드림구장 그라운드 위에 선 선수 중 김지찬(19·삼성 라이온즈) 보다 작은 선수는 없었다. 그러나 유일하게 이날 유일하게 담 밖으로 공을 보낸 ... 142㎞ 직구를 받아쳐 오른쪽 담을 살짝 넘어가는 솔로 아치를 그렸다. 2차 2라운드 전체 15순위로 삼성에 지명받은 2020년 신인 김지찬이 1군 무대 69경기, 140번째 타석에서 쏘아 올린 첫 홈런포다. 김지찬의 고백에 ...

    한국경제 | 2020.08.07 22:07 | YONHAP

  • thumbnail
    '작은 거인' 삼성 김지찬, 프로 첫 홈런…SK전 우월 솔로포

    ...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방문 경기, 1-0으로 앞선 3회초 선두타자로 등장해 SK 와이번스 선발 이건욱의 시속 142㎞ 직구를 받아쳐 오른쪽 담을 살짝 넘어가는 솔로 아치를 그렸다. 2차 2라운드 전체 15순위로 삼성에 지명받은 2020년 신인 김지찬이 1군 무대 69경기, 140번째 타석에서 쏘아 올린 첫 홈런포다. 김지찬이 프로에서 가장 먼저 얻은 수식어는 '최단신 선수'다. 김지찬은 키 163㎝로 선수 등록을 했다. 하지만 정규시즌에 돌입하면서 ...

    한국경제 | 2020.08.07 19:10 | YONHAP

사전

드래프트 방식 [draft] 경제용어사전

직장에서 상사가 함께 데리고 일할 부하 직원을 지명하는 인사 방식. 프로야구, 프로축구 등 스포츠 구단의 신인 선수 선발 방식에서 유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