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홍영식의 정치판] '중간 선거=여당 무덤' 공식 이번엔?

    ... 200석을 얻을 것으로 예상됐지만, 149석에 그쳤다. 내각제 각서를 놓고 분열했고, 공천 낙천자들이 통일국민당으로 대거 이동하면서 그런 결과를 가져왔다는 평가를 받았다. 1996년 김영삼 정부 4년 차에 치러진 15대 총선 땐 집권당인 신한국당은 139석을 얻어 당초 크게 고전할 것이라는 전망에 비해선 비교적 선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정계에 복귀한 김대중 전 대통령이 민주당을 깨고 나와 새정치국민회의를 창당하는 등 야권 분열이라는 호재에도 불구하고 과반 의석을 ...

    한국경제 | 2020.04.08 15:09 | 홍영식

  • thumbnail
    금태섭, 무소속 출마 불가?…"다른 지역구에서는 가능"

    ... 지역구에 출마가 불가능하다. 공직선거법 57조에 따르면 당내 경선에서 후보자로 선출되지 않은 사람은 해당 선거의 같은 선거구에 후보자로 등록할 수 없다. 이 조항은 이인제 전 의원 때문에 만들어졌다. 이 전 의원이 1997년 신한국당 대통령 선거 경선 결과에 불복해 탈당 후 대선 후보로 나섰기 때문이다. 이후 이인제 전 의원은 2002년 대선에도 출마하려고 했지만 민주당 경선에서 패배해 출마가 좌절됐다. 이인제방지법 때문이었다. 금 의원의 이번 총선 출마가 ...

    한국경제 | 2020.03.13 10:02 | 조미현

  • thumbnail
    선거 앞두고 '대한민국' 차지한 민주당 [조미현의 국회 삐뚤게 보기]

    ... '미래'라는 단어에는 희망, 혁신의 의미가 담겨있기 때문입니다. 민주당의 선대위 명칭에서 눈에 띄는 건 '대한민국' 입니다. 대한민국은 지금까지 보수정당을 대표하는 단어였습니다. 한국의 보수 정당은 신한국당, 한나라당, 자유한국당 등 대한민국의 의미를 담은 명칭을 사용했습니다. 한국의 국기인 태극기는 보수 세력을 상징하기도 합니다. 미래통합당 명칭을 정할 때에도 '한국'을 고수한 의원들도 있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런 상황에서 ...

    한국경제 | 2020.02.21 10:01 | 조미현

전체 뉴스

  • thumbnail
    [홍영식의 정치판] 총성 울린 대선전…언더독 반란? 대세론 관철?

    ... '박찬종·이회창·고건 대세론'은 물거품이 됐다. 1997년 15대 대선을 1년 6개월 정도 앞둔 시점에서 '무균질'을 내세운 박찬종 후보는 여권 내 1위 주자였지만 당시 여권 주류의 지원을 받는 데 실패했고 중도 포기했다. 이후 이회창 신한국당 후보가 각종 여론 조사에서 30~40%대를 기록하며 대세론을 형성했지만 아들 병역 비리 의혹 등이 터지면서 막판 김대중 후보에게 역전패 당했다. 2002년 16대 대선 땐 1년 전까지만 해도 이회창 한나라당 후보가 대세론을 형성한데 ...

    한경Business | 2020.06.08 09:19

  • thumbnail
    '여의도 무대' 내려온 김무성 "재집권 밑거름 되겠다"

    마포에 사무실 열고 '킹메이커' 행보 본격화 미래통합당 김무성 의원이 20대 국회 임기를 끝으로 6선 의정생활에 마침표를 찍었다. 1996년 신한국당 소속 15대 국회의원으로 입성한 지 24년 만의 '퇴장'이다. 집권 새누리당(통합당의 전신) 대표를 지낸 김 의원은 지난해 말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특유의 '뱃고동' 톤 중저음 목소리와 선 굵은 보스형 정치 스타일로 '무대'(무성대장)로 불려온 김 의원의 일선 퇴장은 보수진영 계파정치의 ...

    한국경제 | 2020.05.20 17:48 | YONHAP

  • thumbnail
    홍준표 “통합당, 극좌 · 극우 뜨내기들이 설치면서 당 망쳐”

    ... 자랐습니다. 명실 공히 영남 주자가 됐다고 봅니다. 하지만 수도권에서 20년 정치를 했습니다. 제대로 당의 모습을 갖추면 수도권에서 이번 총선 같이 참패를 당하지 않습니다. 내가 처음 국회에 들어온 1996년 15대 총선 때 당시 신한국당(통합당 전신)이 서울 47석 중 과반인 27석을 얻었어요. 2004년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때 한나라당이 전멸한다고 했는데도 17석을 얻었죠. 이번엔 8석으로 최악입니다. 제대로 공천하고 선거 메시지를 제대로 전하면 이길 수 있습니다.” ...

    한경Business | 2020.05.04 1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