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친문과 관계복원 어려운 이재명…탈당설까지 나오는 이유 [정치TMI]

    ... 교수는 "과거 이인제 전 의원이 탈당하고 대선에 출마하는 바람에 보수 진영이 다 같이 몰락한 전례가 있다. 공교롭게도 당시 이인제 전 의원도 경기도지사였다"고 덧붙였다. 이인제 전 의원은 경기지사로 재임하다 신한국당 대선후보 경선에서 패하자 탈당하고 국민신당을 창당해 제15대 대선에 출마했다. 이로 인해 보수표가 갈린 탓에 당시 김대중 후보가 이회창 후보를 꺾고 당선되는 결과를 낳았다. 황태순 정치평론가는 "호남 당원들은 굉장히 영리하다. ...

    한국경제 | 2020.11.14 08:30 | 김명일

  • thumbnail
    민정당→한나라당→새누리당→국민의힘…보수당명 변천사 [너의 이름은]

    ... 이에 반대한 통일민주당 내 소수파가 민주당으로 따로 떨어져 나와 현재 진보 진영의 뿌리가 됐다. 민자당 로고에도 파란색이 사용됐으며 파란색은 이후 보수 정당을 상징하는 색깔로 굳어졌다. 보수 정당 정통성 강화…신한국당 (1995년 12월~1997년 11월) 민자당은 1995년 지방선거 참패와 함께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이 구속을 당하면서 쇄신 필요성을 느끼고 당명을 바꿨다. 신한국당은 이전에 비해 한층 짙어진 파란색을 로고로 ...

    한국경제 | 2020.09.05 08:00 | 강경주

  • thumbnail
    통합당 새 당명 공모…'국민·자유·한국' 많아

    ... 희망으로’ 등 기존 당명 형식을 탈피한 응모작도 적지 않았다. 통합당의 모태는 이승만 전 대통령 시절인 1951년 창당된 자유당이다. 이후 민주공화당(1961년 개정), 민주정의당(1981년), 민주자유당(1990년), 신한국당(1996년), 한나라당(1997년), 새누리당(2012년), 자유한국당(2017년) 등을 거쳤다. 올해 21대 총선을 앞두고 미래통합당으로 바꾼 뒤 다시 개명을 추진하고 있다. 이와 관련,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국민 ...

    한국경제 | 2020.08.24 17:43 | 좌동욱

전체 뉴스

  • thumbnail
    박영선·우상호, 與 경선 잰걸음…김동연은 고심(종합)

    ... 있다. 박 장관은 12일 TV조선 예능 '아내의 맛'에 출연해 남편 이원조 변호사와의 연애사를 공개하고, 직접 '아침이슬' 노래를 부르는 등 친근한 모습을 부각했다. 박 장관은 MBC 기자 시절 당시 학생운동권 출신으로 신한국당 공천을 받아 국회의원에 당선된 김문수 전 경기지사를 향해 "변절자 아니냐"고 언급했다가 김영삼 전 대통령의 귀에 거슬려 앵커에서 하차했다는 일화를 소개하기도 했다. 정치권에서는 소박한 일상 공개로 대중 정치인으로서의 면모를 잘 ...

    한국경제 | 2021.01.13 17:58 | YONHAP

  • thumbnail
    박영선·우상호, 與 경선 잰걸음…김동연은 고심

    ... 있다. 박 장관은 12일 TV조선 예능 '아내의 맛'에 출연해 남편 이원조 변호사와의 연애사를 공개하고, 직접 '아침이슬' 노래를 부르는 등 친근한 모습을 부각했다. 박 장관은 MBC 기자 시절 당시 학생운동권 출신으로 신한국당 공천을 받아 국회의원에 당선된 김문수 전 경기지사를 향해 "변절자 아니냐"고 언급했다가 김영삼 전 대통령의 귀에 거슬려 앵커에서 하차했다는 일화를 소개하기도 했다. 정치권에서는 소박한 일상 공개로 대중 정치인으로서의 면모를 잘 ...

    한국경제 | 2021.01.13 14:00 | YONHAP

  • thumbnail
    [홍영식의 정치판] '새로운 이낙연' 선언, 임기 말 청와대와 각 세울까

    ... 탈당 요구가 터져 나왔고 결국 노 전 대통령은 민자당을 떠났다. 임기 초 지지율 80%를 넘나들면서 강력한 당 장악력을 행사하던 김영삼 전 대통령은 차남의 뇌물 수수 혐의와 외환위기가 터지면서 지지율이 바닥으로 내려갔다. 이회창 신한국당 대선 후보는 '김대중 비자금' 수사 유보 결정에 반발해 '부패한 3김 정치와의 성전'을 선언했고 김 전 대통령은 탈당의 길을 택했다. 김대중 전 대통령도 아들에 대한 비리 의혹 등 각종 게이트들이 터지면서 여당 내에서 대통령의 ...

    한국경제 | 2020.09.07 14:31 | 홍영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