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人사이드 人터뷰] 34년 공직생활 후 '퇴계의 길' 따르는 김병일 도산서원 선비문화수련원 이사장

    ... “요즘 말로 하면 ‘서번트 리더십(섬김의 리더십)’으로 선비 정신만 잘 지켜도 ‘질 문화’ 등 한국 사회의 병폐가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우연히 맡게 된 선비문화수련원 ... 찾았다. 수련원생들은 유건(儒巾)에 도포 차림으로 입교한 뒤 도산서원 답사, 퇴계의 심신수련법인 ‘활인심방’ 실습, 명상길 걷기, 퇴계 종손과의 대화, 하계마을 유적지 탐방, 이육사 문학관 방문 등을 한다. ...

    한국경제 | 2017.10.27 17:43 | 임근호

  • [홍루몽] (325)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11)

    ... 비단주머니에 담는 거죠. 어머, 여기도 복사꽃 꽃잎들이 무더기로 떨어져 있네" 그렇게 말하는 대옥이야말로 한 떨리 꽃과도 같았다. 저 뽀얀 꽃은 하늘에서 떨어져 내렸나. "비단 주머니에 담아서 그 다음 어떡하려고? 난 심방갑으로 흘러내려 가는 물에다 뿌렸는데" "물에다 뿌리면 더러워져요" 물이 더러워진다는 말인지 꽃잎들이 더러워진다는 말인지 얼른 분간이 되지 않았다. "여기 물은 깨끗하지만 내려갈수록 사람들이 더러운 것을 마구 버려 더럽잖아요. ...

    한국경제 | 1996.02.08 00:00

  • [홍루몽] (324)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10)

    봄이 무르익은 삼월 중순 어느날 보옥은 "서상기"라는 연극 대본을 들고 심방갑 근처로 나갔다. 그곳은 다른 사람들의 눈에 잘 띄지 않는 곳이라 일종의 금서에 해당하는 그런 책을 읽기에 적합한 장소였다. 보옥은 누가 근처에 없나 한번 휘 둘러본 후 평평한 돌 하나를 골라 그 위에 앉았다. 그 주위로는 복사꽃이 만발하여 꽃잎들을 흩날리고 있었다. 보옥은 그렇게 복사꽃 꽃비를 맞으며 "서상기"를 펼쳐 읽기 시작했다. "서상기"는 당나라 원진이 ...

    한국경제 | 1996.02.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