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노년의 '현실 참여' 작가들…세월만큼 그림도 깊어졌다

    ... 열리고 있는 ‘그림과 말 2020’전에서다. 창립 당시 청년에서 60~70대가 된 이들은 이제 그림으로 어떤 말을 할까. 어떤 말을 그림으로 표현할까. 이번 전시에는 김정헌 김건희 민정기 성완경 손장섭 신경호 심정수 강요배 노원희 박불똥 박재동 안규철 이태호 임옥상 정동석 주재환 등 16명이 회화, 판화, 조각, 설치, 사진 등 106점을 내놓았다. 현발 활동 당시의 작품과 근작들을 함께 전시해 흘러간 세월만큼 달라진 작품세계를 살펴볼 수 있다. ...

    한국경제 | 2020.07.07 17:34 | 서화동

  • thumbnail
    "하이 LG! 문 열어줘유"…백종원 말에 냉장고가 '스르륵'

    ... 시간이나 날씨 등 생활정보를 물어도 냉장고가 음성으로 알려준다. 위생관리 기능도 높였다. 해당 냉장고에는 정수된 물이 나오는 출수구를 주기적으로 UV(자외선) LED로 99.99% 자동 살균하는 UV나노 기능을 비로 3단계 안심정수필터 등이 탑재됐다. 박경아 LG전자 브랜드커뮤니케이션담당 상무는 "LG 생활가전의 차원이 다른 편리함을 더 많은 고객들이 경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마케팅을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

    한국경제 | 2020.06.21 10:57 | 배성수

  • thumbnail
    "음성으로 문 연다"…'LG 디오스 얼음정수기 냉장고' 출시

    ... 때는 냉장고가 알아서 냉각 성능을 높여주기도 한다. 이를 통해 냉장고 내부의 불필요한 온도 상승을 줄여줘 식품이나 식재료를 최적의 상태로 보관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얼음정수기의 위생관리 기능도 끌어올렸다. 3단계 안심정수필터를 적용해 △1단계 필터는 물속에 남아있는 중금속 7종 및 유기화학물질을 △2단계 필터는 대장균 등 박테리아를 △3단계 필터가 기타 유해물질 등을 제거한다. 정수된 물이 나오는 출수구를 주기적으로 한 번씩 자외선(UV) LED로 ...

    한국경제 | 2020.05.14 13:46 | 배성수

전체 뉴스

  • thumbnail
    프로행 성공한 김기태 전 감독의 아들 김건형…심종원은 실패

    ... 엇갈렸다. 김기태 전 KIA 타이거즈 감독의 장남 김건형(24·아이다호주 보이시대)은 21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21 KBO 2차 신인드래프트에서 8라운드 75순위로 kt wiz의 지명을 받았다. 반면 '헤라클레스' 심정수의 아들 심종원(23·애리조나 크리스천대)은 끝내 호명 받지 못했다. 김건형은 우투좌타 외야수로 중학교 3학년 때 미국으로 건너간 뒤 본격적으로 야구를 배웠다. 김기태 전 감독은 아들의 도전을 만류했지만, 김건형은 빠르게 성장해 ...

    한국경제 | 2020.09.21 16:28 | YONHAP

  • thumbnail
    강릉고 김진욱, 전체 1순위 롯데행…김기태 전 감독 아들 kt로(종합2보)

    ... 주목을 받았다. 김기태 전 KIA 감독의 아들로 눈길을 끈 외야수 김건형(미국 보이시주립대)은 8라운드 75순위로 kt에 지명돼, 프로야구 2세 선수의 길을 걷게 됐다. 그러나 김건형과 함께 트라이아웃에 응시했던 홈런왕 출신 심정수의 아들 심종원은 이날 지명을 받지 못했다. 마지막 10라운드 100순위로는 외야수 양현진(영문고)이 두산의 부름을 받고 막차를 탔다. 롯데는 신인 드래프트로 선발한 10명의 선수 중 9명을 모두 투수로 채웠다. NC는 투수 4명에 ...

    한국경제 | 2020.09.21 16:01 | YONHAP

  • thumbnail
    이정후의 바람 "MLB처럼 KBO에도 야구인 2세 많아지길"

    트라이아웃 참가한 김기태·심정수 아들에 덕담 한국프로야구에서 가장 성공한 야구 부자(父子)로는 이종범(50) 전 LG 트윈스 코치와 키움 히어로즈 외야수 이정후(22)가 꼽힌다. 이정후는 2017년 데뷔하자마자 '이종범의 아들'로 주목을 받았다. '바람의 아들'이라는 아버지의 별명까지 물려받아 '바람의 손자'로 불렸다. 이정후는 엄청난 기대와 부담을 이겨내고 정상의 외야수로 성장해 나가고 있다. 올해로 데뷔 4년 차인데 벌써 신인상과 골든글러브 ...

    한국경제 | 2020.09.12 09:5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