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특허청, 상표침해 4만5천여건 처리

    ... 지식재산 분야 최고 전문가들로 꼽힌다. 특허청은 기술과 지식재산법 전문성을 겸비한 전문 인력을 활용해 특허, 영업비밀, 디자인 특별사법경찰 업무를 수행해 나가고 있다. 특사경도 특허청의 전문성을 활용한다는 취지를 살리기 위해 심사관, 심판관 출신 등 관련 분야에서 다년간 근무한 전문가를 선발해 배치했다. 변호사, 변리사, 이공계 박사, 경찰 출신 등의 전문가들이 특사경을 이끌고 있다. 2010년 이후 4만5000여 건의 위조상품 침해사건을 처리하며 쌓은 수사 노하우도 ...

    한국경제 | 2020.09.22 15:36 | 임호범

  • thumbnail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조국·김상조 고발…"사건 은폐 시도"

    ... 알고도 행정처분을 내리거나 공소시효가 지난 사실을 알고도 고발해 진상규명을 방해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김 정책실장은 공정거래위원장으로, 조 전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으로 재직하고 있었다. 앞서 지난 7일에는 유선주 전 공정위 심판관리관이 조 전 장관과 김 정책실장을 고발했다. 유 전 관리관은 고발장에서 "2017년 김상조 당시 위원장이 공정위 공무원들의 조사 부실·누락·절차위반·공익신고 묵살 등을 고의적으로 ...

    한국경제 | 2020.09.22 12:45 | 오세성

  • thumbnail
    [단독] 공정위 전 간부 "삼성물산 주식처분에 청와대 개입"

    ... 모두 처분하도록 결정했다. 2년 전인 2015년 12월 "기존 순환출자가 강화된 것에 해당한다"며 합병 과정에서 늘어난 부분만 처분하도록 했던 결정을 스스로 뒤집어 당시에도 논란이 됐다. 유선주 전 공정위 심판관리관(국장급)은 11일 대전에 있는 자신의 사무실에서 기자와 만나 "김상조 실장은 2017년 7월 공정위 위원장에 취임한 이후 여러 차례에 걸쳐 '2015년 결정이 문제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

    한국경제 | 2020.09.12 09:30 | 노경목

전체 뉴스

  • thumbnail
    '가습기살균제 위험은폐' 공정위 피고발사건 수사팀 재배당

    ...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공정거래위원회(공정위) 위원장 재임 당시 가습기 살균제 제조업체들의 허위광고 사건을 소홀히 처리했다며 고발당한 사건이 공정거래조사부로 재배당됐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최근 유선주 전 공정위 심판관리관과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16명이 김 실장을 비롯한 전·현직 공정위 관계자 17명을 직무유기 등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기존 형사2부(김형수 부장검사)에서 공정거래조사부(김민형 부장검사)로 재배당했다. 고발인들은 지난해 6월 ...

    한국경제 | 2020.09.24 15:54 | YONHAP

  • thumbnail
    조세심판원장 24일 교체…이상률 수석전문위원 내정

    ... 통계청 기획조정관으로 잠시 몸을 담았고, 이후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등을 거쳐 2016년 세제실로 복귀했다. 관세국제조세정책관, 소득법인세정책관을 거쳐 더불어민주당 기획재정위원회 수석전문위원으로 1년여간 활동했다. 한편 최근 심판원 내 '2국 2과(상임심판관 2명, 조사관 2명)'가 신설되는 조직개편에 따른 후속인사는 신임 심판원장이 이르면 내달 초중순쯤에 단행할 것으로 보인다. 조세일보 / 강상엽 기자 yubyoup@joseilbo.com

    조세일보 | 2020.09.23 15:04

  • thumbnail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조국·김상조 검찰 고발…"사건 은폐"

    유선주 전 공정위 심판관리관도 이달 초 검찰에 고발장 제출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가습기 살균제 사건의 진상규명을 방해하려 했다는 혐의로 피해자들로부터도 고발당했다. 가습기 살균제 사건 피해자 4명은 22일 조 전 장관과 김 정책실장을 직무유기, 범인은닉·도피, 허위공문서작성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하면서 "국가의 제도적 미비로 국민의 생명이 다치고 1천570여명이 죽은 참사를 묻으려 한 피고발인들을 일벌백계해달라"고 ...

    한국경제 | 2020.09.22 12:17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