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박한우 사장 "기아차, 골든 사이클 진입…10월에 엠블럼 교체"

    ... ‘골든 사이클’에 접어들었다고 설명했다. 골든 사이클은 핵심 차종의 신차가 연쇄적으로 나오면서 판매가 증가하는 시기를 뜻한다. 그는 “지난해부터 셀토스, 모하비, K7 페이스리프트, K5 등에 이어 올해 쏘렌토까지 출시하면서 새로운 전환점을 맞이했다”고 말했다. 이어 “올 하반기에는 카니발이, 내년에는 스포티지가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사장은 기아차가 해외시장에서도 선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

    한국경제 | 2020.02.21 17:57 | 박상용

  • thumbnail
    연비 미달로 쏘렌토 흥행 급제동…기아차 "진심으로 사과"

    기아차 쏘렌토 돌풍이 하루 만에 멈춰섰다. 기아차는 오후 4시를 기점으로 사전계약 접수를 중단한다고 21일 밝혔다. 신형 쏘렌토가 친환경차 세제 혜택대상이 아니라는 점을 뒤늦게 파악했기 때문이다. 기아차는 "하이브리드 모델 계약재개 시점은 추후 공지할 예정"이라며 "고객 여러분께 혼선을 끼쳐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말했다. 디젤 모델 사전계약은 종전과 동일하게 진행된다. 2014년 3세대 출시 이후 6년 만에 ...

    한국경제 | 2020.02.21 17:17 | 오세성

  • thumbnail
    '또 신기록' 쏘렌토 2만대 첫날 사전계약…그랜저 넘었다

    기아차가 야심차게 선보인 4세대 신형 쏘렌토가 첫날부터 사고를 냈다. 박한우 기아차 사장은 지난 20일 한국자동차기자협회가 주최한 '2020 올해의 차' 시상식에서 "사전계약 접수를 시작한 4세대 쏘렌토에 첫날 오후 3시까지 1만8800건의 계약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그간 현대차그룹이 세대변경(풀체인지) 신차를 선보이며 사전계약 첫날 세웠던 최고 기록은 2016년 그랜저IG의 1만6088대였다.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을 ...

    한국경제 | 2020.02.21 09:59 | 오세성

전체 뉴스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