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천영우 "윤미향한테 찍히면 큰일 나는 분위기였다"

    ... 위해서라기보다는 자신의 이익을 추구하는 단체다"라고 말했다. 인터뷰에 따르면 2011년 12월 교토에서 열린 한일정상회담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이 노다 요시히코 총리에게 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한 것을 계기로, 사이토 쓰요시 관방 부 장관이 일본 측 복안을 들고 천 수석을 만났다. '사이토안'으로 불린 당시 일본 측 안은 주한 일본 대사가 위안부 피해자를 한 명씩 만나 일본 총리의 사죄 친서와 일본 국가예산에서 나온 보상금을 직접 전달하는 ...

    한국경제 | 2020.05.24 09:39 | 채선희

  • thumbnail
    [세계의 窓] 日 모리토모학원 스캔들 속에 당연시되는 개인 희생

    ... 일본이 질 것이라고 예상했지만, ‘전쟁 계속론자’였던 도조 총리 시절엔 그런 이들이 수없이 희생됐다. 헌병을 동원해 비판자를 감시하는 ‘독재자’ 도조 총리에게 대드는 사람은 없었다. 고마노 쓰요시 아사히신문 편집위원은 이런 도조와 현 아베 신조 총리를 비슷한 이미지로 묘사하고 있다(지난 3월 4일자). 아베 정권 들어 부조리한 사건들이 쏟아져도 ‘아베 퇴진’은 언급조차 못 하는 분위기다. 그 배경에는 ...

    한국경제 | 2020.03.23 16:57

  • 中 다음으로 확진자 최대…"日, 10만명 넘는 대유행 가능성"

    ... 1번 환자가 감염 6일째에 증상이 나타나 병원을 찾을 즈음에는 도쿄 등 수도권 감염자가 700명을 넘어서고, 감염 10일째는 12만 명이 감염돼 전염병이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는 것으로 예측됐다. 전염병 전문가인 우라시마 미쓰요시 도쿄지케이카이의대 교수는 “코로나19의 일본 내 확산과 관련해선 이번주 환자 동향이 중요하다”며 “최악의 경우 일본 각지에서 하루 10~20명씩 확진자가 나온다면 전염병 확산을 통제하는 것은 사실상...

    한국경제 | 2020.02.18 17:55 | 김동욱

전체 뉴스

  • thumbnail
    천영우, 일본 언론 인터뷰서 "정대협, 법 위에 군림" 비판

    ... 추구하는 단체다"라고 정의연을 겨냥했다. 인터뷰 내용에 따르면 2011년 12월 교토(京都)에서 열린 한일정상회담에서 이명박 대통령(이하 당시 직책)이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총리에게 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한 것을 계기로 사이토 쓰요시(斎藤勁) 관방 부(副)장관이 일본 측 복안(腹案)을 들고 이듬해 봄 방한해 천 수석을 만났다. '사이토안(案)'으로 불린 당시 일본 측 안의 골자는 주한 일본 대사가 위안부 피해자를 한 명씩 만나 일본 총리의 사죄 친서와 일본 국가예산에서 ...

    한국경제 | 2020.05.24 08:20 | YONHAP

  • thumbnail
    日중의원, 코로나19 이유로 무소속 의원 한국 방문 불승인

    ...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이유로 승인하지 않았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시모지 의원은 한국 국회의원과의 간담회를 위해 다음 달 1~3일 한국 방문을 신청했다. 이에 앞서 집권 자민당 소속인 다카기 쓰요시(高木毅) 중의원 운영위원장은 4월 말~5월 초 연휴인 '골든위크' 기간 각 당에 해외 방문 자제를 요청한 바 있다. 자민당은 이날 운영위 이사회에서 "외무성이 방문 중지를 권고하고 있고, 귀국 후 14일 (자택) 대기가 필요해 의정 ...

    한국경제 | 2020.04.29 17:31 | YONHAP

  • thumbnail
    손흥민·이강인·정정용 감독, AFC어워즈 후보에 선정

    ... 박주영(2004년), 기성용(2009년), 이승우(2017)가 AFC 올해의 유망주상을 탔다. 여자 선수로는 여민지(2010년)와 장슬기(2013년)가 이 상을 받았다. 이강인 등을 이끌고 올해 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일군 정정용 현 U-18 대표팀 감독은 올해의 남자 감독상 후보로 올랐다. 정 감독의 경쟁자는 일본 J리그 팀을 이끄는 오쓰키 쓰요시 우라와 레드 다이아몬즈 감독, 오이와 고 가시마 앤틀러스 감독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11.15 15:1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