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일본 코로나 확진자 2명 중 1명 감염경로 '오리무중'

    ... 하순에는 50%를 초과했다. 특히 코로나19 확산세가 두드러진 도쿄도(東京都)의 최근 1주일 신규 확진자 감염경로 불명 비율은 60%에 달한다. 오사카(大阪)부도 7월 하순 감염경로 불명 비율이 67%를 기록했다. 우라시마 미쓰요시(浦島充佳) 도쿄지케카이의대 교수는 "집단 감염 추적으로는 감염을 봉쇄하는 대책은 한계를 넘어선 것으로 보인다"며 "감염자를 재빨리 찾아내기 위해 검사 체제를 한층 확충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

    한국경제 | 2020.08.03 16:06 | 이미경

  • thumbnail
    천영우 "윤미향한테 찍히면 큰일 나는 분위기였다"

    ... 위해서라기보다는 자신의 이익을 추구하는 단체다"라고 말했다. 인터뷰에 따르면 2011년 12월 교토에서 열린 한일정상회담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이 노다 요시히코 총리에게 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한 것을 계기로, 사이토 쓰요시 관방 부 장관이 일본 측 복안을 들고 천 수석을 만났다. '사이토안'으로 불린 당시 일본 측 안은 주한 일본 대사가 위안부 피해자를 한 명씩 만나 일본 총리의 사죄 친서와 일본 국가예산에서 나온 보상금을 직접 전달하는 ...

    한국경제 | 2020.05.24 09:39 | 채선희

  • thumbnail
    [세계의 窓] 日 모리토모학원 스캔들 속에 당연시되는 개인 희생

    ... 일본이 질 것이라고 예상했지만, ‘전쟁 계속론자’였던 도조 총리 시절엔 그런 이들이 수없이 희생됐다. 헌병을 동원해 비판자를 감시하는 ‘독재자’ 도조 총리에게 대드는 사람은 없었다. 고마노 쓰요시 아사히신문 편집위원은 이런 도조와 현 아베 신조 총리를 비슷한 이미지로 묘사하고 있다(지난 3월 4일자). 아베 정권 들어 부조리한 사건들이 쏟아져도 ‘아베 퇴진’은 언급조차 못 하는 분위기다. 그 배경에는 ...

    한국경제 | 2020.03.23 16:57

전체 뉴스

  • thumbnail
    일본 코로나 신규 확진자 감염경로 불명 비율 50% 넘어

    ... 하순에는 50%를 초과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두드러진 도쿄도(東京都)는 최근 1주일 신규 확진자 중 감염경로 불명 비율이 60%에 달한다. 오사카(大阪)부도 7월 하순 감염경로 불명 비율이 67%까지 상승했다. 우라시마 미쓰요시(浦島充佳) 도쿄지케카이의대 교수는 "집단 감염 추적으로는 감염을 봉쇄하는 대책은 한계를 넘어선 것으로 보인다"며 "감염자를 재빨리 찾아내기 위해 검사 체제를 한층 확충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일본의 하루 확진자 추이를 보면 ...

    한국경제 | 2020.08.03 15:03 | YONHAP

  • thumbnail
    "日 올해 신규국채 1천조원 육박"…재정건전성 우려 확대

    ... 우려가 있으며, 일본 재정법 5조는 특별한 사유가 있어 국회의 의결 범위에서 행하는 것을 제외하고 일본은행이 재정 파이낸스를 하면 안 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일본은행이 사들이는 국채가 이례적으로 많다고 분석한다. 우에노 쓰요시(上野剛志) 닛세이기초연구소 수석이코노미스트의 분석에 의하면 유럽과 미국 중앙은행이 사들인 국채 등의 총자산액은 국내총생산(GDP)의 30∼50% 수준이지만 일본은행의 경우 GDP의 120%에 육박하고 있다. 일본의 ...

    한국경제 | 2020.06.06 13:10 | YONHAP

  • thumbnail
    천영우, 일본 언론 인터뷰서 "정대협, 법 위에 군림" 비판

    ... 추구하는 단체다"라고 정의연을 겨냥했다. 인터뷰 내용에 따르면 2011년 12월 교토(京都)에서 열린 한일정상회담에서 이명박 대통령(이하 당시 직책)이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총리에게 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한 것을 계기로 사이토 쓰요시(斎藤勁) 관방 부(副)장관이 일본 측 복안(腹案)을 들고 이듬해 봄 방한해 천 수석을 만났다. '사이토안(案)'으로 불린 당시 일본 측 안의 골자는 주한 일본 대사가 위안부 피해자를 한 명씩 만나 일본 총리의 사죄 친서와 일본 국가예산에서 ...

    한국경제 | 2020.05.24 08:2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