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2002 월드컵 '4강 신화' 주역 핌 베어벡 감독, 암 투병 끝 별세…향년 63세

    ... 감독을 맡으며 아시아에서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2001년 거스 히딩크 감독을 보좌하는 코치로 한국 대표팀에 합류,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에 기여하며 한국과 깊은 인연을 쌓았다. 히딩과 감독과 같은 네덜란드 출신인 딕 아드보카트 감독 체제이던 2005년에도 한국 대표팀 코치로 복귀해 2006년 독일 월드컵도 함께했다. 독일 월드컵 이후엔 직접 한국 대표팀(U-23 겸임)의 지휘봉을 잡았다. 그는 한국 팀을 2007 AFC 아시안컵 3위로 이끌었지만, ...

    HEI | 2019.11.29 16:11 | 방정훈

  • thumbnail
    "허정무·홍명보 사퇴? 경질 됐어야"

    ... 대회 내내 이어진 비난을 잠재웠다. 하지만 아쉽게도 이번 월드컵에선 침묵을 지킨 까닭에 자신과 홍명보 감독이 벼랑 끝에 서게 됐다. 박주영이 홍명보 감독에게 특혜를 받았다면 홍 감독의 경우엔 대한축구협회의 특혜를 받았다. 딕 아드보카트 감독이 대표팀 지휘봉을 맡았을 때 라이센스를 취득하기 전이었음에도 코치를 맡으며 무자격 논란의 당사자가 됐던 것. 이후 대표팀 동료들과 달리 단시간에 대표팀의 수석코치에 오르는 등 선수 시절과 마찬가지로 탄탄대로를 걸었다. 하지만 ...

    한국경제 | 2014.07.11 07:10 | 전형진

  • thumbnail
    FIFA "홍명보 감독의 사퇴, 박주영에 대한 '의리' 때문"

    ... 결정전에서 선제골을 기록하며 자신을 향한 비난을 잠재웠지만 아쉽게도 이번 월드컵에선 침묵을 지키며 홍 감독과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 박주영이 홍 감독에게 특혜를 받았다면 홍 감독의 경우엔 대한축구협회의 특혜를 받았다. 딕 아드보카트 감독이 대표팀 지휘봉을 맡았을 때 라이센스를 취득하기 전이었음에도 코치를 맡으며 무자격 논란의 당사자가 됐던 것. 이후 단시간에 대표팀의 수석코치에 올랐고 선수 생활과 마찬가지로 탄탄대로를 걸었다. 하지만 공교롭게도 지난 7월 ...

    한국경제 | 2014.07.10 19:50 | 전형진

전체 뉴스

  • thumbnail
    "냉정한 지략가이자 따뜻한 친구"…축구협회, 베어벡 감독 추모

    ... 출신 고인은 한국 축구의 '월드컵 4강 신화'에 큰 힘을 보탠 지도자다. 2001년 거스 히딩크 감독을 보좌하는 수석코치로 한국 대표팀에 합류해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성적을 내는 데 기여했다. 역시 네덜란드 출신인 딕 아드보카트 감독 체제이던 2005년 한국 대표팀에 복귀해 2006년 독일 월드컵 때도 수석코치로 함께했다. 독일 월드컵 이후부터는 직접 한국 대표팀 지휘봉을 잡았다. 비록 1년 만에 사퇴했으나 한국 축구와 인연을 이어갔다. 대한축구협회는 29일 ...

    한국경제 | 2019.11.29 16:37 | YONHAP

  • thumbnail
    베어벡 전 한국축구대표팀 감독, 암 투병 끝 사망…향년 63세

    ... 일본 오미야 아르디자 감독을 맡으며 아시아에서도 활동했다. 2001년 거스 히딩크 감독을 보좌하는 코치로 한국 대표팀에 합류해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에 기여하며 한국과도 인연을 쌓았다. 역시 네덜란드 출신인 딕 아드보카트 감독 체제이던 2005년 한국 대표팀에 복귀해 2006년 독일 월드컵 때도 코치로 함께했다. 독일 월드컵 이후부터는 직접 한국 대표팀 지휘봉을 잡았으나 1년 만에 사퇴했다. 이후 호주 대표팀과 모로코 23세 이하(U-23) 대표팀 ...

    한국경제 | 2019.11.28 21:32 | YONHAP

  • thumbnail
    아드보카트 전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 페예노르트 지휘봉

    아드보카트(72·네덜란드) 전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이 네덜란드 프로축구 '강호' 페예노르트 로테르담의 지휘봉을 잡았다. 페예노르트 구단은 31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아드보카트 감독이 이번 시즌이 끝날 때까지 팀을 이끌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이번 시즌 11라운드까지 치른 가운데 페예노르트는 3승 5무 3패에 그쳐 18개 팀 가운데 12위로 밀린 상태다. 페예노르트는 28일 치러진 아약스와 '라이벌전'에서 0-4로 완패한 뒤 야프 ...

    한국경제 | 2019.10.31 07:5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