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쿠바 여행 갈 때 쓰던 화폐 'CUC' 사라져…이중 통화 폐지

    ... 1만7000원)에서 2100페소로 인상했다. 연금과 다른 보조금 등도 올렸다. 그러나 5배 넘는 임금 인상으로도 오른 물가를 감당하기 힘들 것이라는 우려가 있는 데다 민간 부문 종사자들은 그나마 임금 인상도 적용받을 수 없다. 아바나 시민 유스벨 포소(36)는 AFP통신에 "모두가 걱정하고 있고, 쿠바인들은 두려움 속에 살고 있다"며 "전기 요금이 오르고 식품 값도 뒤이어 오를 것"이라고 우려했다. 안정락 기자 jran@ha...

    한국경제 | 2021.01.04 09:43 | 안정락

  • thumbnail
    [사진이 있는 아침] 거리에서 찾은 희망의 얼굴

    세 소녀가 거리에서 놀고 있다. 한 아이는 물구나무를 섰고 두 아이는 허리에 손을 올렸다. 건물의 벽은 깨지고 부식됐지만 아이들의 절묘한 자세와 해맑은 표정은 보는 이를 미소 짓게 한다. 이 사진은 미국의 지젤 듀프레즈가 쿠바 아바나 거리에서 찍은 것으로 ‘2020 전주국제사진제’(9월 25일~10월 4일) 전시작이다. 오랜 세월 폐쇄적 사회주의를 이어온 쿠바 사회의 명암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작품이다. 이렇게 거리에서 만난 ...

    한국경제 | 2020.09.23 17:46 | 신경훈

  • 쿠바, 넉 달 만에 확진자 '0'명…방역 모범국가 된 비결은?

    ... 유지됐다. 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쿠바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오지 않은 것은 3월 21일 이후 4개월 만이다. 인구가 1100만 명 가량인 쿠바는 지난 18일, 19일에도 1명 씩의 신규 확진자만 발생했다. 18일은 아바나 시민이었고, 19일은 외국에서 돌아온 자국민이어서 국내 감염 사례는 19일부터 이틀 연속 0건이다. 코로나19 사망자는 지난 11일 이후 일주일 넘게 87명으로 고정돼 있다. 코로나19 현황을 브리핑하는 쿠바 보건부 산하 국가감염병본부의 ...

    한국경제 | 2020.07.21 08:04 | 채선희

전체 뉴스

  • thumbnail
    바이든 보란 듯?…쿠바, 미 대사관 앞에 대형 국기 조형물

    12m 높이 쿠바 국기 모양 콘크리트 조형물 설치돼 쿠바가 수도 아바나의 미국 대사관 앞에 자국 국기 모양의 대형 콘크리트 조형물을 세웠다. 2일(현지시간) EFE·AFP통신에 따르면 아바나 해안가에 있는 미 대사관 건물 앞 광장에 최근 12m 높이의 국기 조형물이 등장했다. 줄무늬에 별 하나가 있는 쿠바 국기를 세로로 세운 모양이다. 조형물이 들어선 대사관 앞 광장은 지난 2000년 피델 카스트로 전 쿠바 정권 당시 건립된 '반제국주의 연단'이라는 ...

    한국경제 | 2021.04.03 01:17 | YONHAP

  • thumbnail
    [비바라비다] 애국지사 임천택 쿠바 후손 "증조부 조국에 공부하러 갑니다"

    ... 밟지 못했다. 그러나 그의 모국 사랑을 잘 아는 후손들은 자신의 뿌리를 찾고 선조들의 모국을 알기 위해 한국을 찾고 있다. 한국 유학을 준비하고 있는 펜한 안토니오 엥 임(25·한국명 임대한) 씨도 그중 하나다. 쿠바 아바나에 사는 임천택 선생의 증손자 임대한 씨는 28일(현지시간) 연합뉴스와의 이메일 인터뷰에서 "한국에서 공부하는 것은 오랜 목표였다"고 말했다. 임씨는 최근 우리 정부의 정부 초청 외국인 장학사업(GKS) 대상자로 공관 전형을 통과했다. ...

    한국경제 | 2021.03.29 07:07 | YONHAP

  • thumbnail
    [한인 쿠바 이민 100년] ② "한인 후손들 한국 오고 싶어해"

    ... 이주사 펴낸 마르타 임 김 "현지화한 후손 정체성 심어주는 역사 복원 시급" "현지화한 후손에게 자신에게 자신의 뿌리가 어디이고 어떻게 흘러왔는지 제대로 된 이주사 복원을 위해 모국이 적극 나서줬으면 좋겠습니다. " 쿠바 국립아바나대학 출신으로 마탄사스 종합대 철학교수로 정년퇴직해 2000년 한인 이주사인 '쿠바의 한인들'을 펴낸 마르타 임 김 씨는 "1921년 3월 25일 멕시코에서 쿠바로 건너온 한인 후손들의 이주사를 완벽하게 복원하기 위해서는 폭넓은 자료 ...

    한국경제 | 2021.03.25 15:30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