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햄스트링 부상' 손흥민, 결국 한일전 못뛴다

    ...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오는 25일 오후 7시20분 일본 요코하마 닛산스타디움에서 일본과 평가전을 가질 예정이다. 손흥민은 지난 15일 발표된 명단이 포함됐으나 직전 열린 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아스널전에서 햄스트링 부상으로 전반 18분 만에 교체됐다. 끝내 대표팀 합류가 불발됐다. 주세종(감바 오사카)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으로, 엄원상(광주)은 내측 인대 부상으로 대표팀 명단서 제외됐다. ...

    한국경제 | 2021.03.21 22:33 | 류은혁

  • thumbnail
    '손흥민, 한일전 참가 무산?'…축구협회 "아직 결정 안돼"

    ... 보도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3월 A매치 기간인 오는 25일 일본 요코하마에서 일본 대표팀과 친선전을 치른다. 이에 벤투 감독은 지난 15일 손흥민을 포함한 한일전 소집 명단을 발표했다. 그러나 손흥민은 아스널과의 북런던 더비에서 허벅지 뒤근육(햄스트링)을 다쳐 전반 19분 만에 교체됐다. 협회는 곧바로 토트넘 구단과 소통을 시도했고, 정확한 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영국 현지에선 손흥민의 부상 정도가 생각보다 심각하지 않다며 빌라 ...

    한국경제 | 2021.03.21 00:20 | 김정호

  • thumbnail
    감스트, 다친 손흥민에 욕설 "XX 같은 XX"…논란되자 "죄송하다"

    ... 싶다"고 다시 한 번 고개를 숙였다. 감스트는 전날 손흥민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경기 중 부상을 당하자 "손흥민 부상당한 거 X 빡친다"면서 "XX 같은 XX"라고 욕설을 했다. 당시 손흥민은 아스널과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그러나 전반 19분 한 차례 스프린트를 한 뒤 왼쪽 허벅지 부상으로 에릭 라멜라와 교체 당했다. 한편, 감스트는 게임, 스포츠 전문 아프리카TV BJ이자 200만 명 이상의 유튜브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는 ...

    한국경제 | 2021.03.16 21:31 | 김정호

전체 뉴스

  • thumbnail
    FIFA "카타르 월드컵서 오프사이드 자동판정 시스템 도입"

    ...(FIFA)이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오프사이드 자동 판정 시스템을 도입하려고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9일(한국시간) 스포츠 전문매체 ESPN에 따르면 FIFA의 '글로벌 축구 개발 책임자'로 활동 중인 아르센 벵거 전 아스널(잉글랜드) 감독은 "오프사이드 자동 판정 시스템을 카타르 월드컵에서 도입하기 위해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축구 경기에서 오프사이드는 많은 논란을 일으키는 것 중 하나다. 비디오판독(VAR)의 도움을 받게 된 이후에도 오프사이드 ...

    한국경제 | 2021.04.09 16:11 | YONHAP

  • thumbnail
    손흥민 "UCL 복귀하려면 우리 모두 전사가 돼야!"

    ... 3이 뒤져 있다"고 말했다. 이어 "솔직하게 우리가 뉴캐슬을 이겼더라면 더 좋았을 테지만 그러질 못해 슬프다"고 했다. 토트넘은 지난 4일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벌인 30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아쉽게 2-2로 비겼다. 지난달 아스널과 경기에서 햄스트링을 다쳤던 손흥민은 뉴캐슬전 후반 시작하며 교체 투입돼 복귀전을 치렀다. 토트넘은 2019-2020시즌 30라운드까지 치렀을 때 8위에 처져 있었고, 4위 첼시에는 승점 9점이 뒤졌다.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13골을 ...

    한국경제 | 2021.04.09 09:37 | YONHAP

  • thumbnail
    맨유, 그라나다 꺾고 UEL 4강 가까이…아스널은 뼈아픈 무승부

    ...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수칙에 따라 무관중으로 치러졌다. 하지만 전반 초반 한 남성이 발가벗은 채로 그라운드에 난입해 뛰어다니다가 경찰에 끌려 나가는 일이 벌어져 경기가 잠시 중단되기도 했다. 맨유와 달리 같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팀인 아스널은 안방에서 뼈아픈 무승부를 거뒀다. 아스널은 슬라비아 프라하(체코)와 홈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전반을 득점 없이 마친 아스널은 후반 4분 윌리안의 프리킥에 이어 후반 17분 알렉상드르 라카제트가 상대 골키퍼와 일대일로 맞선 ...

    한국경제 | 2021.04.09 08:1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