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취임 코앞인데…트럼프 못미더운 금융시장 '출렁'

    ... 효율화시키는 세제개혁 등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글로벌 자산운용사인 핌코가 현금비중을 늘리는 대신 주식과 고위험·고수익 채권 등 위험자산에 대한 투자를 줄이고 있다고 전했다. 댄 아이버슨 핌코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시장 불확실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월가의 대표적 비관론자인 ‘닥터둠’ 마크 파버도 지난 11일 CNBC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당선자가 임기 ...

    한국경제 | 2017.01.16 17:27 | 뉴욕=이심기

  • thumbnail
    르브론 제임스, 나이키와 평생 계약

    ... 알려졌다. 나이키 관계자는 “르브론과는 12년간 사업 동반자 관계를 유지해왔으며 앞으로 그의 선수 생활은 물론 은퇴 이후의 잠재력까지 평가해 이번 계약을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나이키와 경쟁 관계인 아디다스는 NBA의 데릭 로즈(미국), 전 축구선수 데이비드 베컴(영국) 등과 종신 계약을 맺었고 리복 역시 농구스타 앨런 아이버슨(미국)과 평생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한국경제 | 2015.12.08 18:47 | 이관우

  • thumbnail
    철강왕 박태준, 철강 명예의 전당에

    ... 철강 원로를 선정했다. 1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철강 성공 전략 콘퍼런스'에서 헌정행사를 가졌다. 박 명예회장과 함께 '베세머 제강법'으로 알려진 영국의 헨리 베세머, US스틸 창업자 저지 엘버트 개리, 케네스 아이버슨 전 누코 회장, 철강왕 앤드루 카네기, 요시히로 이나야마 신일본제철 초대 사장, 독일 코프 코퍼레이션의 창립자 윌리 코프, 미국 베들렘 철강의 성장을 주도했던 찰스 슈왑 등이 명예의 전당에 등재됐다. 이들은 모두 고인이다. AMM ...

    한국경제 | 2012.06.20 00:00 | 김대훈

전체 뉴스

  • thumbnail
    미국 위스콘신주, 코로나19에 골프장 휴업 명령 찬반 논란

    ... 실외 활동보다 안전한 곳"이라며 "사람들이 많은 일반 공원은 개방하면서 골프장 문을 닫게 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주장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선수 출신으로 현재 매디슨의 브리지스 골프코스 관리 책임자인 베키 아이버슨 역시 "지금 가뜩이나 코로나19로 힘든 골프 사업인데 문까지 닫게 하면 살아남을 사람은 아무도 없다"고 말했다. 청원 사이트 '체인지'에 올라온 글에서는 '골프장 문을 여는 대신 클럽하우스 운영을 하지 않고, 깃대와 벙커의 고무래, ...

    한국경제 | 2020.03.29 12:48 | YONHAP

  • thumbnail
    전 NBA 스타 아이버슨, 6억원어치 보석 도난당했다가 되찾아

    은퇴한 미국프로농구(NBA) 스타 앨런 아이버슨(44)이 50만달러(약 5억8천만원) 상당의 보석을 도난당했다가 되찾았다. UPI통신은 29일(한국시간) 필라델피아 경찰을 인용해 필라델피아의 한 호텔에서 분실 신고된 배낭을 되찾아 주인에게 돌려줬다고 보도했다. 이 배낭 안에는 50만달러 상당의 보석이 들어 있었으며, 주인은 아이버슨이었다고 경찰은 밝혔다. 21세의 남성이 배낭을 훔친 뒤 자수했다고 경찰은 덧붙였다. 1996년 NBA 신인 드래프트에서 ...

    한국경제 | 2020.01.29 10:10 | YONHAP

  • thumbnail
    못 말리는 하든…클리블랜드, 연속 24득점에도 휴스턴에 역전패

    ... 폭발했다. 하든은 18차례 3점슛을 시도해 10개를 넣었고, 2점슛은 34차례 던져 20개를 넣었다. 자유투 5개는 모두 넣었다. 경기가 열린 필드하우스에서 50점 이상을 넣은 선수는 이전까지 카이리 어빙(55점), 앨런 아이버슨(54점·50점) 두 명 뿐이었다. 슛 대결을 벌인 클리블랜드의 포터조차 "하든을 도저히 막을 수가 없었다"고 혀를 내둘렀다. 클리블랜드는 하든의 기세에 눌려 경기 막판 여러 차례 결정적인 실수를 범하며 110-116으로 승리를 ...

    한국경제 | 2019.12.12 16:2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