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동호동락]삼성중공업 VG봉사단 "청소년에게 '세계인의 꿈'을, 이웃엔 情을 나눠줘요"

    ... 그려 기증한 동양화 2점을 포함한 수십점의 경매품들이 높은 관심을 받았다. 그림 경매 등을 통해 얻은 경매행사 수익금 100만원도 기부금에 보태졌다. VG봉사단은 연말 보육원 김장 담그기,설 · 추석 명절에 송편과 떡국 만들기 등의 행사를 통해 이웃들과 사랑을 나눈다. VG봉사단은 글로벌 봉사단이라는 특징을 살려 지역사회의 만족도를 충족시킬 수 있는 강의 방법과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아이버슨 미국 오션리스사 감독관

    한국경제 | 2010.02.12 00:00 | 최규술

  • thumbnail
    들어가라!

    미국 프로농구 필라델피아세븐티식서스의 가드 앨런 아이버슨이 골든스테이트워리어스의 포드 크리스 헌터를 제치고 드라이브슛을 하고 있다. /필라델피아(미국)AP연합뉴스

    한국경제 | 2009.12.15 00:00 | 남궁덕

  • thumbnail
    '필라델피아의 영웅' 돌아왔지만…

    친정팀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에 복귀한 앨런 아이버슨(왼쪽)이 덴버 너기츠의 가드 천시 빌럽스를 제치고 골 밑으로 파고 들고 있다. 필라델피아는 아이버슨의 활약(11득점 · 6어시스트 · 5리바운드)에도 불구하고 이날 83-93으로 져 10연패에 빠졌다. /필라델피아(미국 펜실베이니아주)로이터연합뉴스

    한국경제 | 2009.12.08 00:00 | 김진수

전체 뉴스

  • thumbnail
    못 말리는 하든…클리블랜드, 연속 24득점에도 휴스턴에 역전패

    ... 폭발했다. 하든은 18차례 3점슛을 시도해 10개를 넣었고, 2점슛은 34차례 던져 20개를 넣었다. 자유투 5개는 모두 넣었다. 경기가 열린 필드하우스에서 50점 이상을 넣은 선수는 이전까지 카이리 어빙(55점), 앨런 아이버슨(54점·50점) 두 명 뿐이었다. 슛 대결을 벌인 클리블랜드의 포터조차 "하든을 도저히 막을 수가 없었다"고 혀를 내둘렀다. 클리블랜드는 하든의 기세에 눌려 경기 막판 여러 차례 결정적인 실수를 범하며 110-116으로 승리를 ...

    한국경제 | 2019.12.12 16:24 | YONHAP

  • 아이버슨 합류에도 필라델피아 10연패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로 복귀한 앨런 아이버슨도 팀을 연패에서 끌어내지는 못했다. 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 와코비아 센터에서 열린 미국프로농구(NBA)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와 덴버 너기츠와의 경기는 83-93으로 끝이 났다. 필라델피아는 앨런 아이버슨을 영입하며 분위기를 쇄신하려 했지만 끝내 10연패에 수렁에서 헤어나지 못했다. 멤피스에 방출되며 11월26일 은퇴선언을 했던 아이버슨은 이번 달 3일 필라델피아와 계약하며 ...

    bntnews | 2014.06.24 19:24

  • 필라델피아 복귀, 앨런 아이버슨 “잘못 뉘우치고 있다”

    지난달 은퇴했던 미국프로농구(NBA)의 앨런 아이버슨(34)이 친정팀인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에 복귀한다. 이로써 아이버슨의 은퇴 소동은 한편의 해프닝으로 끝나고 만 것. 아이버슨은 올해 멤피스 그리즐리스와 계약을 맺었지만 주전 기용 문제를 놓고 감독과 갈등을 빚자 팀을 이탈한 뒤 11월17일 팀을 나와 은퇴했다. 이후 26일에는 NBA 해설자 스티븐 스미스의 개인 홈페이지를 통해 은퇴 의사를 전하기도 했다. 하지만 여전히 농구에 대한 애정을 ...

    bntnews | 2014.06.23 20: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