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전체 뉴스

  • thumbnail
    트럼프 퇴임 한달도 못돼…한 시대 풍미한 뉴저지주 호텔 철거

    ... 타지마할'에 막대한 자금이 투입되면서 영업에 어려움이 생기기 시작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009년 파산을 신청한 후 소유권을 잃고 파산법원의 관리로 넘어갔지만 한동안 이 건물에 '트럼프'라는 이름은 남아 있었다. 이후 억만장자인 칼 아이칸이 2016년 이 건물을 인수했지만, 2014년 영업 중단 이후 눈에 거슬리는 흉물로 남아 있던 이 시설은 결국 철거의 운명을 피하지 못했다. 이번 건물 철거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난달 20일 대통령직에서 퇴임한 지 한 달도 지나지 ...

    한국경제 | 2021.02.18 02:15 | YONHAP

  • thumbnail
    '기업 사냥꾼' 칼 아이칸, 허벌라이프 지분 매각

    미국 건강식품 회사 허벌라이프 뉴트리션을 놓고 헤지펀드 큰손인 윌리엄 애크먼과 싸움을 벌여 이긴 '기업 사냥꾼' 칼 아이칸이 허벌라이프 보유 지분을 절반 넘게 매각했다. 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의 보도에 따르면 아이칸은 최근 며칠 사이에 허벌라이프 보유 지분의 절반 이상을 6억달러에 매각했으며 자신이 지명한 허벌라이프 이사 5명의 자리도 포기할 계획이다. 아이칸이 매각한 지분은 허벌라이프가 인수했다. 이번 매각으로 아이칸의 지분은 ...

    한국경제 | 2021.01.04 15:34 | YONHAP

  • thumbnail
    상법 개정안 통과…내년에 감사 선임해야 하는 기업 '발등의 불'

    ... 있다. 당시 이사 선임 절차를 안 거치고 개정안처럼 감사위원을 분리 선임했다면 소버린이 추천한 인사가 감사위원에 선임됐을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 재계의 주장이다. '기업 사냥꾼'으로 유명한 미국의 억만장자 칼 아이칸이 KT&G과 경영권 분쟁을 벌인 사례도 있다. 2005년 KT&G의 지분을 6.6% 확보하며 2대 주주로 등극한 칼아이칸 연합은 보유 지분을 3개 펀드에 분산하고, 다음 해 주주제안을 통해 집중투표제를 요구, 사외이사 ...

    한국경제 | 2020.12.09 19:21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