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조해진 "안철수, 통합 함께 했어야…지금이라도 들어오라"

    ... 있었다." ▷이제 대선이 2년 남았다. 보수진영에서 대선 주자 씨가 말랐다는 평가도 나온다. 통합당은 대선을 어떻게 준비해야 한다고 보는가. "후보 문제는 그렇게 고민할 필요가 없다. 민주당도 좋은 상황은 아니다.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모두 아웃됐고 이재명 경기도지사, 김경수 경남도지사도 재판을 받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계속 지지부진하고 김부겸 의원은 낙선했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 독주체제인데 이도 위험한 것이 사실이다. ...

    한국경제 | 2020.05.21 15:29 | 조준혁/최혁

  • thumbnail
    '오거돈 제명' 이틀 만에 "부산시장 후보내자"는 민주당 의원

    ... 말하는 중대한 잘못에 포함되지 않는 것으로 이해됩니다. 결국 민주당은 지난 15일 총선과 함께 치러진 보궐 선거에 한태선 민주당 후보를 냈습니다. 하지만 박상돈 통합당 후보가 한 후보를 누르고 천안시장에 최종 당선됐습니다. 안희정 충남지사의 경우는 조금 달랐습니다. 안 지사는 2018년 3월 비서 성폭행 사건에 휘말리면서 지사직에서 물러났습니다. 같은 해 6월 지방선거가 치러지면서 민주당 당헌 96조2항에서 규정하는 것과는 다른 조건이 됐습니다. 96조2항은 ...

    한국경제 | 2020.04.30 11:00 | 조미현

  • thumbnail
    오거돈 저격한 홍준표 "왜 좌파 진영에서만 이런 일 일어나나"

    ... "오거돈 부산시장은 사퇴, 김경수 경남지사는 항소심 선고를 앞두고 있고 송철호 울산 시장도 기소돼 재판 중"이라며 "PK 3인방 광역 단체장들이 모두 보선 대상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안희정, 민병두 두 사람도 미투 사건으로 복역 중이거나 정계에서 퇴출됐고, 박원순 서울시장 비서였던 분은 같이 근무했던 공무원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한다"며 "왜 좌파 진영에서만 이런 일이 끊이지 않고 일어나는지 그들 ...

    한국경제 | 2020.04.24 17:02 | 강경주

전체 뉴스

  • thumbnail
    청와대 세대교체 바람…86그룹 가고 97이 온다

    ... 고민정(41) 부대변인 정도가 손에 꼽을만한 젊은 피였다. 10년이 지났는데도 주력은 여전히 노무현 정부 청와대 당시의 86그룹이었다. 문재인 정부의 첫 청와대 참모진 구성 당시 40대 대부분이 국장급 행정관에 머물자 "참여정부 때 안희정, 이광재는 30대였다. 86이 지금 환갑을 바라보는데 언제까지 다 차지하느냐"는 격앙된 목소리가 터져나왔다. 이에 한 고위 관계자는 미안함을 표시하면서 "고령화 사회가 됐다. 민주당도 마찬가지 아니냐. 밑에서 좀 더 고생해줘야겠다"고 ...

    한국경제 | 2020.05.27 11:52 | YONHAP

  • thumbnail
    경찰청, 서지현 검사 등 '여성안전 정책자문단' 위촉

    ... 논의한다. 이날 위촉된 자문위원은 '미투' 운동을 촉발한 당사자 가운데 한 명인 법무부 양성평등정책 특별자문관인 서지현 검사, 유명 연예인(정준영·최종훈)의 '집단 성폭행 사건' 1심 재판을 담당한 강성수 서울남부지법 부장판사,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사건 피해자의 변호인을 맡았던 장윤정 변호사 등 총 13명이다. 자문위원 임기는 2년이다. 자문위원들은 앞으로 여성 범죄 2차 피해 방지를 위한 책임관 지정, 불법 촬영물 유포 등 디지털 성범죄 집중 단속, 가정폭력 단계별 ...

    한국경제 | 2020.05.20 14:00 | YONHAP

  • thumbnail
    통합·미래한국, 잇딴 여권 성추문 공세…"여 지도부 사과하라"

    ... "오거돈 법적 처벌받아야…민주당도 책임"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은 26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강제추행 사태를 고리로 성 추문이 잇따르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을 향한 공세를 이어갔다. 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은 오 전 시장을 비롯해 안희정 전 충남지사, 민병두 의원, 정봉주 전 의원, 경기 안산 단원을 김남국 당선인 등을 거론하며 관련자 엄벌과 함께 민주당 지도부의 사과를 촉구했다.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성 파문을 ...

    한국경제 | 2020.04.26 16:15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