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안희정 오늘 첫 재판 … 변호인 "업무상 위력 없었다" 혐의 전면 부인

    '비서 성폭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안희정 전 충남지사(53)의 공판이 15일 열렸다. 안 전 지사 측 변호인은 15일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조병구) 심리로 열린 피감독자 간음(업무상 위력 등에 ... 말했다. 이어 "성관계는 있었지만, 의사에 반해서 이뤄진 게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검찰 측은 이번 사건에 대해 "전형적인 권력형 성범죄"라고 규정했다. 안 전 지사는 자신의 비서였던 ...

    한국경제 | 2018.06.15 15:50 | 이미나/변성현

  • thumbnail
    안희정 오늘 첫 재판 … "민주적인 관계였다" vs "강압적 성폭행" 팽팽

    '비서 성폭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안희정 전 충남지사(53)가 15일 첫 재판을 받는다.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 11부(부장판사 조병구)는 이날 오후 2시 피감독자 간음·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 안 전 지사의 수행비서이자 정무비서였던 김지은씨(33)가 언론에 성폭행 피해를 고백한 이후 102일 만이다. 검찰과 안 전 지사의 입장은 '강압적 성폭행'과 '민주적이고 자연스러운 관계'로 팽팽히 갈리고 ...

    한국경제 | 2018.06.15 09:49 | 이미나

  • thumbnail
    영장 남발하는 檢… '구속 만능주의' 논란

    ... 삼성전자서비스 대표에 대한 두 번째 구속영장이 법원에서 또 기각됐다. ‘구속 만능주의’에 빠진 검찰이 혐의에 대한 충분한 입증 없이 여론몰이식 수사를 하고 있다는 비판이 높아지고 있다. 박범석 서울중앙지방법원 영장전담부장판사는 ... 상무에 대해서도 영장을 재청구했다가 재차 반려당하기도 했다. ‘오기’로도 비쳐지는 이 같은 검찰의 영장재청구는 최근 들어 일종의 관행처럼 굳어지는 모습이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 ‘비선실세’ ...

    한국경제 | 2018.06.12 18:14 | 신연수

전체 뉴스

  • thumbnail
    법원, 안희정 재판 공개하기로… 피해자 증인신문 등은 비공개

    피해자 김지은 씨 사생활 관련 증거 모두 비공개할 듯 비서를 수차례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재판이 다음 달 2일부터 공개 진행된다.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조병구 부장판사)는 22일 강제추행 등 ... "피해자의 2차 피해가 우려된다는 이유만으로 재판의 모든 절차를 비공개할 수는 없다"며 이같이 결정했다. 검찰은 안 전 지사 측의 변론 내용이 대부분 피해자인 김지은 씨의 행실을 문제 삼거나 사생활과 관련된 내용이어서 모든 ...

    한국경제 | 2018.06.22 13:27 | YONHAP

  • thumbnail
    "피고인 안희정 심리를 진행합니다"… 첫 재판에 법정 가득 차

    ... 북적…재판부, 집중심리 진행하기로 "서울서부지방법원 제11부입니다.법정을 개정하고, 피고인 안희정에 대한 강제추행 등 사건 심리를 진행하겠습니다." 15일 오후 2시 서울서부지법 303호 법정에서는 올해 ... 김지은 씨가 지난 3월 6일 서울서부지검에 안 전 지사에 대한 고소장을 낸 지 정확히 102일째 되는 날이다. 검찰은 한 달여 수사를 벌여 지난 4월 11일 안 전 지사를 불구속 기소했다. 이후 두 달 넘게 시간이 흐르면서 잠시 ...

    한국경제 | 2018.06.15 16:46 | YONHAP

  • thumbnail
    안희정 첫 재판부터 공방… "권력형 성범죄" vs "위력 없었다"

    7월초부터 집중심리…8월 전 1심 판결 나올 듯 세간의 이목이 쏠린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력 사건 1심 재판이 시작됐다.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조병구 부장판사)는 강제추행 등 혐의로 기소된 안 전 지사의 ... 공판준비기일은 정식 재판 기일과 달리 피고인이 출석할 의무가 없어 안 전 지사는 이날 법정에 나오지 않았다. 검찰 측은 "본 사건은 전형적인 권력형 성범죄"라며 공소사실 취지를 설명했다 안 전 지사 변호인은 ...

    한국경제 | 2018.06.15 16:0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