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여배우 상습 추행' 이윤택, 오늘 선고…'미투' 가해자 첫 실형 사례 될까

    ... "피해자들이 연기 지도와 안마 요구를 거부하지 않고 받아줬기에 피해자의 고통을 몰랐다"고 말했다. 검찰은 이런 이씨의 태도를 두고 "극단 내에서 왕처럼 군림하면서 수십 차례 여배우들을 성추행했음에도 반성의 기미가 ... 검사가 과거 성추행을 당한 사실을 폭로한 것을 계기로 국내에 확산한 미투 운동을 통해 가해자로 지목된 유명인사로는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안태근 전 검사장, 고은 시인, 영화감독 김기덕씨, 영화배우 조재현·조민기(사망)씨 ...

    한국경제 | 2018.09.19 10:02 | 김예랑

  • thumbnail
    이윤택, 미투 첫 실형 받을까…檢 징역7년 구형

    ... 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황병헌 부장판사) 심리로 이윤택의 유사강간치상 등의 혐의 결심 공판이 진행됐다. 검찰은 "극단 내에서 왕처럼 군림하며 수십 차례 여배우들을 성추행했음에도 반성의 기미가 없다"며 징역 ...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리기로 했다. 이윤택이 한국 사회 미투의 발판이 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지만, 앞서 미투로 기소됐던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등은 무죄 판결을 받으며 논란이 되기도 했다. 이윤택에게 실형이 선고되면 미투로 기소된 인물 중 처음으로 ...

    한국경제 | 2018.09.07 16:41 | 김소연

  • 검찰, 안희정 무죄에 항소

    검찰이 1심에서 무죄 선고가 나온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력 혐의 사건에 대해 20일 항소했다. 서울서부지검은 이날 법원에 항소장을 내고 “법리 오해, 사실 오인, 심리 미진 등 세 가지 이유로 항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법리 오해’ 근거로 유사 사건의 대법원 판례를 들었다. 안 전 지사 사건보다 명시적인 위력이 더 없어 보이는데도 대법원에서 유죄를 확정한 판례를 보면 1심이 법리를 오해했다는 설명이다. ...

    한국경제 | 2018.08.20 18:03 | 조아란

전체 뉴스

  • thumbnail
    '미투 첫 실형' 나올까… "추행 아닌 연기지도" 이윤택 오늘 선고

    여배우 상습 추행 혐의…검찰 "반성 기미 없다" 7년 구형 극단 단원들을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이윤택(66)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의 1심 판단이 19일 나온다. 올해 초부터 ... 검사가 과거 성추행을 당한 사실을 폭로한 것을 계기로 국내에 확산한 미투 운동을 통해 가해자로 지목된 유명인사로는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안태근 전 검사장, 고은 시인, 영화감독 김기덕씨, 영화배우 조재현·조민기(사망)씨 ...

    한국경제 | 2018.09.19 07:45 | YONHAP

  • thumbnail
    검찰 '안희정 무죄' 항소… "법리오해·사실오인·심리미진"

    "1심 무죄는 대법원 기존 판례와도 맞지 않아" 검찰이 1심에서 무죄 선고가 나온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력 혐의 사건에 대해 20일 항소했다. 서울서부지검은 이날 법원에 항소장을 내고 "법리오해, 사실오인, 심리 미진 등 세 가지 이유로 항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법리오해'의 근거로 대법원의 여러 판례를 들었다. 안 전 지사 사건보다 명시적인 위력이 더 없어 보이는데도 대법에서 유죄가 ...

    한국경제 | 2018.08.20 16:22 | YONHAP

  • thumbnail
    "위력 간음죄, '강요당한 동의'가 전제…동의여부 쟁점 안돼"

    ... "미투로 위력간음 실태 드러나…현행법도 '하자 있는 동의' 사건 처벌 가능"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력 혐의에 1심 법원이 무죄를 선고하면서 여성계의 반발이 거센 가운데, 법학계에서도 '위력에 ... 간음죄에 관한 다른 해석의 시도' 논문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류 교수의 논문은 지난 1월 서지현 검사의 검찰 내 성폭력 폭로로 미투 운동이 본격화한 이후 업무상 위력 간음죄에 대해 법학자가 내놓은 첫 논문이다. 형법 제303조 ...

    한국경제 | 2018.08.19 10:0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