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여배우 상습 추행' 이윤택, 오늘 선고…'미투' 가해자 첫 실형 사례 될까

    ... 가한 혐의도 받는다. 그러나 이씨 측은 이런 행위가 추행이 아닌 독특한 연기지도 방법의 하나일 뿐이라며 혐의를 부인해 왔다. 이씨의 변호인은 7일 열린 결심 공판의 최후 변론에서 "연기지도를 법의 잣대로 논단하는 건 새로운 ... 검사가 과거 성추행을 당한 사실을 폭로한 것을 계기로 국내에 확산한 미투 운동을 통해 가해자로 지목된 유명인사로는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안태근 전 검사장, 고은 시인, 영화감독 김기덕씨, 영화배우 조재현·조민기(사망)씨 ...

    한국경제 | 2018.09.19 10:02 | 김예랑

  • thumbnail
    이윤택, 미투 첫 실형 받을까…檢 징역7년 구형

    ... 밝혔다. 이에 대해 이윤택은 "성추행이 아닌 연기 지도 방법의 하나일 뿐"이라고 혐의를 모두 부인해왔다. 현재 재판에 올라온 피해자는 2010년 4월부터 2016년 6월까지 연희단거리패 여성 단원 8명이다. 이윤택은 ...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리기로 했다. 이윤택이 한국 사회 미투의 발판이 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지만, 앞서 미투로 기소됐던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등은 무죄 판결을 받으며 논란이 되기도 했다. 이윤택에게 실형이 선고되면 미투로 기소된 인물 중 처음으로 ...

    한국경제 | 2018.09.07 16:41 | 김소연

  • thumbnail
    [인터뷰] 박해일 "'상류사회' 시나리오 그대로 나와…다행" ③

    ... 딱 필요한 만큼만 찍었다"고 설명했다. 박해일에게 장태준은 첫 정치인 캐릭터다. 뿐만 아니라 최근 불거진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스캔들과 비슷한 설정이 엿보인다는 점에서 "참고한 것이 아니냐"는 의견도 나왔다. 박해일은 "어떠한 인물을 대입해 구체성을 찾으려 노력하지 않았다"며 관련성을 부인했다. 그러면서 "다만 극 중 TV토론회 장면이 등장하는데, 이전엔 일상 속에서 뉴스나 토론 프로그램을 봤다면 이번엔 ...

    HEI | 2018.08.27 09:35 | 김소연/최혁

전체 뉴스

  • thumbnail
    '미투 첫 실형' 나올까… "추행 아닌 연기지도" 이윤택 오늘 선고

    ... 가한 혐의도 받는다. 그러나 이씨 측은 이런 행위가 추행이 아닌 독특한 연기지도 방법의 하나일 뿐이라며 혐의를 부인해 왔다. 이씨의 변호인은 7일 열린 결심 공판의 최후 변론에서 "연기지도를 법의 잣대로 논단하는 건 새로운 ... 검사가 과거 성추행을 당한 사실을 폭로한 것을 계기로 국내에 확산한 미투 운동을 통해 가해자로 지목된 유명인사로는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안태근 전 검사장, 고은 시인, 영화감독 김기덕씨, 영화배우 조재현·조민기(사망)씨 ...

    한국경제 | 2018.09.19 07:45 | YONHAP

  • thumbnail
    안희정에 인정 안 된 '업무상 위력', 김문환 前대사는 인정

    ... 주(駐) 에티오피아 대사에게 1심 재판부가 유죄를 선고했다. 이는 최근 비서를 성폭행한 혐의를 두고 무죄를 선고받은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1심 판결과 대비된다. 두 사건 모두 가해자와 피해자의 상하관계가 뚜렷하고 '업무상 위력에 ... 대사는 수사와 재판 과정에서 성관계가 합의 하에 이뤄졌으며, 업무상 지위나 위세를 이용해 간음하지도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했으나 재판부는 이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안 전 지사가 비슷한 지위에 있던 비서 김지은씨를 간음한 혐의를 두고 ...

    한국경제 | 2018.09.12 12:41 | YONHAP

  • thumbnail
    중년층도 '안희정 무죄' 규탄집회에… "젊은이들에게 미안"

    ... 남성들도 일부 참가…"사법부, 무능·무기력 스스로 드러내" 법원의 안희정 전 충남지사 무죄 선고를 규탄하는 집회에서는 그간 미투운동이나 성차별 철폐 요구의 주축이었던 청년층뿐만 아니라 나이 ... "오늘 시위는 그간 누적된 사법제도의 폐단이 임계점을 넘었음을 알리는 사건"이라고 규정했다. 임신부인 배우자와 함께 집회에 나온 김 모(34) 씨는 "앞으로 태어날 아이가 지정 성별로는 여자아이"라며 ...

    한국경제 | 2018.08.18 20:0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