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손흥민 퇴장에 엇갈린 반응…무리뉴 "형편없는 심판" VS 램파드 "당연히 레드카드"

    ... 득점하진 못했다. 이후 경기가 소강 상태에 접어들자 첼시가 전반 막판 집중력을 발휘해 추가 득점을 기록했다. 토트넘 수비진 뒤쪽으로 흐른 공을 골키퍼 파울로 가차니가 걷어내려 뛰어가는 과정에서 이 공을 끝까지 쫓아가던 첼시 마르코스 알론소와 충돌했다. 심판은 비디오판독(VAR) 끝에 키퍼의 잘못임을 확인하고 첼시에 페널티킥을 부여했다. 키커로 나선 윌리안이 침착하게 득점, 첼시는 2-0으로 달아나며 전반 경기를 마쳤다. 후반전이 시작되며 토트넘의 무리뉴 감독은 수비형 ...

    연예 | 2019.12.23 09:57 | 배성수

  • thumbnail
    류현진, MBL 올스타전 호투에도 팀 패배…MVP는 쉐인 비버

    ... 호르헤 폴랑코(미네소타 트윈스)의 적시타로 2대0을 만들었다. 내셔널리그 올스타팀은 6회초 찰리 블랙몬(콜로라도 로키스)의 솔로 홈런으로 첫 득점을 올렸지만 7회말 2점을 헌납해 다시 1대4로 점수차가 벌어졌다. 8회초 피트 알론소(뉴욕 메츠)가 2사 만루에서 안타를 치며 다시 한 점차가 됐지만 경기를 뒤집는 데 실패했다. 이날 아메리칸리그 올스타팀에 2안타 이상을 친 타자가 없어 5회초 등판해 3명의 타자를 모두 삼진으로 잡은 쉐인 비버(클리블랜드)가 ...

    한국경제 | 2019.07.10 14:33

  • 게레로 주니어, 91개 홈런 치고도 준우승…NYM 알론소 100만달러 주인공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20·토론토 블루제이스)가 총 91개의 홈런을 쳤지만 우승은 57개를 친 피트 알론소(25·뉴욕 메츠)의 몫이었다. 9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올스타 홈런 더비 결승에서 알론소가 게레로 주니어를 23-22로 꺾고 우승상금 100만달러의 주인공이 됐다. 게레로 주니어는 8명이 토너먼트로 겨룬 홈런 더비에서 1라운드 29홈런, ...

    한국경제 | 2019.07.09 12:43 | 조희찬

전체 뉴스

  • thumbnail
    탬파베이, 메츠에 패배….AL 동부지구 우승 확정은 다음에

    ... 2패(4승)째를 당했다. 메츠 선발 세스 루고는 6⅓이닝 2실점(1자책)으로 시즌 최고의 호투를 펼치고 시즌 3승(3패)째를 수확했다. 탬파베이는 2회초 윌리 아다메스의 솔로포로 먼저 앞섰지만, 2회말 메츠의 로빈슨 카노에게 동점 솔로포를 허용했다. 4회말에는 피트 알론소에게 역전 솔로포를 맞았고, 6회말 알론소에게 1타점 적시타를 추가로 허용했다. 탬파베이는 7회초 메츠 투수의 폭투로 1점 만회했지만, 7회말과 8회말 1점씩 헌납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23 11:49 | YONHAP

  • thumbnail
    위기에 강한 류현진, 메츠전 6이닝 1실점…시즌 4승·홈 첫 승(종합)

    ... 적시타를 맞아 1점을 내줬다. 그러나 공이 홈으로 향하는 걸 보고 2루로 뛰던 스미스가 런다운에 걸리고, 이 틈을 타 홈과 3루를 오가던 프레이저가 태그 아웃되면서 추가 실점 없이 1회를 끝냈다. 류현진은 2회 선두타자 피트 알론소에게 3루수 앞 내야 안타를 맞았다. 하지만 아메드 로사리오에게 시속 144㎞ 직구를 던져 2루수 앞 병살타로 요리했다. 2사 후 브랜던 니모에게 좌중간을 직격하는 2루타를 맞은 뒤에는 로빈슨 치리노스를 좌익수 뜬공 처리해 2회를 넘겼다. ...

    한국경제 | 2020.09.14 07:30 | YONHAP

  • thumbnail
    위기에 강한 류현진, 메츠전 6이닝 1실점…시즌 4승·홈 첫 승

    ... 적시타를 맞아 1점을 내줬다. 그러나 공이 홈으로 향하는 걸 보고 2루로 뛰던 스미스가 런다운에 걸리고, 이 틈을 타 홈과 3루를 오가던 프레이저가 태그 아웃되면서 추가 실점 없이 1회를 끝냈다. 류현진은 2회 선두타자 피트 알론소에게 3루수 앞 내야 안타를 맞았다. 하지만 아메드 로사리오에게 시속 144㎞ 직구를 던져 2루수 앞 병살타로 요리했다. 2사 후 브랜던 니모에게 좌중간을 직격하는 2루타를 맞은 뒤에는 로빈슨 치리노스를 좌익수 뜬공 처리해 2회를 넘겼다. ...

    한국경제 | 2020.09.14 07:2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