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오산 백골시신' 사건 주범, 항소심도 징역 30년 선고

    ... 군으로 확인됐다. A 군은 김 씨 등과 함께 서울 구로구 오류동에서 생활하던 일명 가출팸 일원이었다. 김 씨 등은 지난 2018년 9월8일 오산시 내삼미동 한 야산에서 A 군을 폭행해 숨지게 하고 사전에 준비한 범행도구로 시신을 암매장한 혐의로 기소됐다. 김 씨는 A 군이 자신에 대한 범죄행위를 수사기관에 폭로했다는 이유로 이 같은 범죄를 저질렀다. 범죄에 가담한 김 씨 등 총 5명은 같은 해 8월 경찰에 붙잡혔다. 앞서 지난 2월14일 1심 선고공판에서 김 씨와 ...

    한국경제 | 2020.07.16 15:45 | 이보배

  • thumbnail
    '모범형사' 손현주·장승조 '숨멎' 엔딩, 조재윤 사건 진상 찾나

    ... 확인을 시도했다. 진서경은 당시 담당 형사였던 강도창을 찾아 당시 상황을 물었다. 그렇지만 이들의 만남을 타사 기자가 목격했고, 수상하게 여기며 박건호의 존재를 알아냈다. 뿐만 아니라 '현직 전도사 여고생 살해하고 암매장'이란 자극적인 타이틀로 보도하기에 이르렀다. 담당검사는 박건호를 검찰로 송치하란 명령을 내렸고, 박건호는 몰려든 기자들을 향해 "사형수 이대철은 아무 죄도 없는 사람입니다"라며 재수사를 촉구했다. 인천 ...

    연예 | 2020.07.08 09:46 | 김소연

  • thumbnail
    천안 아동학대 사망 사건에 文 대통령 "위기 아동 파악제도 살펴라"

    ... 인정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당초 큰 캐리어(50×71㎝)에 가뒀다가 아이가 가방 안에서 소변을 보자 다시 작은 가방(44×60㎝)에 옮겨 가둔 것으로 밝혀졌다. 문 대통령은 앞서 이른바 '고준희 양 암매장 사건' 당시였던 2018년 1월 수석·보좌관회의에서도 "고준희 양 보도를 보면서 참으로 안타깝고 불편한 마음이었다. 근래 아동학대 신고 건수와 학대 판단 건수가 꾸준히 늘고 있기는 하지만 아직도 아동학대 ...

    한국경제 | 2020.06.08 13:50 | 조준혁

전체 뉴스

  • thumbnail
    옛 광주교도소 유골 분석할 5·18 행불자 가족 DNA 미제공

    ... 2001년부터 2018년까지 5차례에 걸쳐 5·18 행불자 가족 찾기 사업을 추진해 154가족, 334명의 혈액 샘플과 DNA 정보를 확보하고 있다. 여기에 36명이 추가로 신청해 혈액 채취와 유전자 분석을 진행 중이다. 암매장 발굴 등으로 유골이 발굴될 경우 유전자 정보를 비교하는 기초 자료로 활용하자는 취지였다. 지난해 12월 5·18 암매장지로 의심되던 광주 북구 옛 광주교도소 부지에서 신원미상의 유골이 발굴되며 5·18 연관성이 조심스럽게 점쳐지자 ...

    한국경제 | 2020.08.05 10:54 | YONHAP

  • thumbnail
    [고침] 지방(옛 광주교도소 발굴 유골 100여구 분석 완료…)

    ... 5·18 관련성은 확인되지 않았다. 국과수는 나머지 유골에 대한 분석을 계속 진행하는 한편 DNA가 검출되지 않은 기분석 유해에 대해서도 추가 실험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법무부는 지난해 12월 광주 북구 옛 광주교도소 부지를 정비하다 무연고자 묘지 1기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유골을 발견했다. 옛 광주교도소는 5·18 당시 숨진 사람을 암매장했다고 지목되던 곳으로 해당 유골이 5·18 행방불명자일 가능성이 조심스럽게 점쳐졌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04 14:22 | YONHAP

  • thumbnail
    옛 광주교도소 발굴 유골 100여구 분석 완료…5·18연관성 없어

    ... 결과 일치되는 사례는 없었다. 국과수는 나머지 유골에 대한 분석을 계속 진행하는 한편 DNA가 검출되지 않은 기분석 유해에 대해서도 추가 실험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법무부는 지난해 12월 광주 북구 옛 광주교도소 부지를 정비하다 무연고자 묘지 1기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유골을 발견했다. 옛 광주교도소는 5·18 당시 숨진 사람을 암매장했다고 지목되던 곳으로 해당 유골이 5·18 행방불명자일 가능성이 조심스럽게 점쳐졌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04 11:09 | YONHAP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