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美 대선 D-3, 베팅업계 표심은 바이든…샤이 트럼프 뒷심?

    ... 선택은?…조 바이든 선거분석 웹사이트 리얼클리어폴리틱스(RCP)에 따르면 31일 현재 조사대상 6개 주요 베팅업체가 제시한 바이든 후보의 평균 승률은 64.1%로 집계됐다. 트럼프 대통령(34.9%)을 두 배 가까이 압승한 수치다. 해외 베팅업체들은 스포츠 경기뿐만 아니라 대선과 총선 결과 등에 대해서도 베팅 종목을 개설한다. 승률이나 배당률을 책정하는 베팅업체들은 기업 이미지와 수익을 걸고 예측에 나선다. 업체별로 바이든 전 부통령의 승률은 베트페어 ...

    한국경제 | 2020.10.31 11:22 | 오정민

  • thumbnail
    JP모건체이스 "트럼프 재선 성공시 아시아 자산 폭망할 수도"

    ... 따르면 JP모건체이스 전략가들은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전망했다. 트럼프가 이길 경우, 4년 전 금융상황이 전반적으로 재현될 것이라는 예상이 합리적이라고 평가했다. JP모건체이스 전략가들은 "아시아 자산은 트럼프의 재당선에 민감하게 ... 4년 전에도 트럼프는 깜짝 당선됐던 것을 기억할 필요가 있다고 경고했다. 일부 투자자들은 이른바 '민주당 압승'(블루웨이브)을 염두하고 포지션을 잡고 있다. 4년 전에도 많은 여론조사 전문가들은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

    한국경제 | 2020.10.29 07:24 | 고은빛

  • thumbnail
    [데스크 칼럼] 새클턴과 서두칠의 리더십

    ... 극복 방법에 달려 있다고 본다. 개인이나 기업들이 당장 어렵다고 잔뜩 움츠리고, 과거 경영진이나 재무통들을 중용하는 식으로 대응한다면 무슨 미래가 있겠는가. 나라도 마찬가지다.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잘했다는 칭찬에 취해, 총선 압승 결과에 우쭐해서 일부 지지층의 요구대로 나라를 끌고 나간다면 카를루크호의 비극이 재현되지 않을 거라고 누가 장담할 수 있겠는가. 마지막 한 명까지 끌어안으며 새로운 비전을 향해 달려갔던 새클턴과 서두칠의 리더십을 기대해본다. ...

    한국경제 | 2020.04.22 18:19 | 박수진

전체 뉴스

  • thumbnail
    박수받으며 떠난 김종인 "자신들의 승리로 착각말라"(종합)

    "갈등·욕심 재현될 조짐…낡은 이념, 특정 지역 묶이면 안 돼" 의원들에 '약자·호남 동행' 당부…"극렬투쟁 안 해도 국민들 다 알아"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재·보궐선거 압승에 대해 "국민의 승리를 자신들의 승리로 착각하지 말라"는 말을 남기고 당을 떠났다. 낡은 이념정치와 영남 패권주의를 버리고 시대 흐름에 맞게 전국정당으로 변모해야 내년 대선에서 정권을 잡을 수 있다는 조언도 잊지 않았다. 김 위원장은 이날 퇴임 기자회견에서 ...

    한국경제 | 2021.04.08 11:42 | YONHAP

  • thumbnail
    국민의힘 떠나는 김종인 "자신들의 승리로 착각말라"

    "갈등·욕심 재현될 조짐…낡은 이념, 특정 지역 묶이면 안돼"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재·보궐선거 압승에 대해 "국민의 승리를 자신들의 승리로 착각하지 말라"는 말을 남기고 당을 떠났다. 김 위원장은 이날 퇴임 ... 당을 장악하려 했다는 것이다. 김 위원장은 "그런 갈등과 욕심은 그동안 국민 눈살을 찌푸리게 했으며, 언제든 재현될 조짐을 보인다"며 "이번 재보선 결과를 국민의 승리로 겸허히 받아들이지 않고, 자신들이 승리한 것이라 착각하면서 ...

    한국경제 | 2021.04.08 10:16 | YONHAP

  • thumbnail
    '샤이 진보' 신기루였나…여론조사, 4·7재보선도 적중

    "국민의힘 압승" 여론조사 예측, '분노 민심' 그대로 반영 '샤이 진보'는 없었다. 4·7 서울·부산시장 재·보궐선거 결과는 기존 여론조사 예측과 크게 빗나가지 않았다. 8일 오전 1시20분 현재(개표율 서울 80.96%·부산 ... 심판론으로 기운 데다 등 돌린 지지층이 '투표 포기'로 실망감 등 이반된 표심을 표출하면서 2010년의 양상이 재현되지 못했다는 것이다. 이강윤 한국사회여론연구소장은 통화에서 "'샤이 트럼프', '샤이 보수'는 몰라도 '샤이 진보'는 ...

    한국경제 | 2021.04.08 01:4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