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경제사학 양대산맥' 이영훈·양동휴 서울대 교수 정년 퇴임

    경제사학 분야 권위자로 꼽히는 두 명의 경제학자가 나란히 강단을 떠난다. 이달 28일 정년 퇴임하는 서울대 경제학부의 이영훈 교수(65)와 양동휴 교수(65)가 그 주인공이다. 이들은 30년 넘게 동·서양 경제사학계를 이끌어왔다. 이 교수는 6일 “2300~2400년에 이르는 한국 경제사의 인과관계를 실증적으로 밝히는 데 주력해왔다”며 “현대 한국인과 경제단위인 가계의 역사적 발전 과정이 주된 관심...

    한국경제 | 2017.02.06 17:39 | 황정환

  • thumbnail
    [책마을] 중부유럽 고속 발전 이끈 독일식 '교육 혁명'

    ... 농노라 불린 하층민의 해방 시기도 약 500년의 차이가 났다. 하지만 오늘날 중부유럽은 유럽 경제의 새로운 심장으로 떠오르고 있다. 독일은 흔들리는 유로존의 유일한 버팀목이며 폴란드, 헝가리, 체코는 유럽의 생산기지로 각광받고 있다. 양동휴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는 《중부 유럽 경제사》에서 서유럽에 비해 덜 알려진 중부유럽의 1000년 역사와 경제를 설명한다. 중부유럽은 봉건제, 과학혁명, 계몽주의, 산업혁명 등의 현상이 서유럽과는 많이 달랐거나 별로 나타나지 않았다. 서유럽에서는 ...

    한국경제 | 2016.03.31 19:09 | 최종석

  • thumbnail
    80년 전 대공황을 키운 건 글로벌 리더십 실종

    ... 이어지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 (끝) ***참고한 책*** 찰스 P.킨들버거,『대공황의 세계』, 박명섭 옮김, 부키 1998 찰스 페인스틴·피터 테민·지아니 토니올로, 『대공황 전후 유럽경제』, 양동휴 外 옮김,동서문화사 2000 양동휴 外, 『1930년대 세계 대공황 연구』, 서울대학교출판부 2000 발터 오이켄, 『경제정책의 원리』, 안병직·황신준 옮김, 민음사 1996 Patricia Clavin, 『The Great ...

    모바일한경 | 2014.12.17 14:09 | 김동욱

전체 뉴스

  • "소득 불평등이 경제위기 배경"

    2008년 금융위기는 세계화, 불균형 등과 연결돼 있다는 의견이 나왔다. 양동휴 서울대 교수(경제학과)는 10일 한국은행 금융경제연구원의 용역의뢰로 작성한 `1930년대 세계 대공황과 2008년 위기'라는 보고서를 통해 최근의 경제위기에는 ▲구소련.동구권 붕괴 이후 체제전환과 유럽연합(EU)의 동구권 확장 ▲국내적.국제적 소득 불평등 ▲글로벌 불균형 등의 구조적 문제들이 개입돼 있다고 밝혔다. 이는 모두 세계화와 연결돼 있다고 양 교수는 설명했다. ...

    연합뉴스 | 2009.11.10 00:00

  • "오바마 `보호무역' 한미충돌 우려" … 美포브스

    ... 오바마는 대선 후보 토론을 통해 "한국이 연간 수십만대의 자동차를 미국에 수출하는데 미국은 한국에서 불과 수천대를 팔고 있다"며 "이는 자유무역이 아니며 미국 산업계를 대변하는 대통령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서울대 경제학부 양동휴 교수는 "한국인들이 FTA를 모두 걱정하고 있다. 오바마는 재협상을 하고 싶어 하지만 나는 지금 이 시점에서 재협상이 가능한 것인지 의문스럽다"라며 "오바마의 의지에 달린 문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성용 ...

    연합뉴스 | 2008.11.07 00:00

  • '동북아 경제'지침서

    ... 유럽, 호주, 남아프리카의 130여개 조직에서 변화를 이끈 실무자들을 인터뷰했다. 이를 바탕으로 '감정'이 핵심인 'See-Feel-Change' 전략을 혁신 실천법으로 제안하고 있다. 대공황의 세계적 충격 디트마르 로터문트 지음/양동휴 외 옮김/예지/268쪽/1만3,000원 일부 경제학자들은 현 경제 상황이 지난 1929년 대공황 때와 흡사하다고 지적한다. 이라크전 이후 불황에 빠질 수 있다고 경고하기도 한다. 따라서 저자는 1929년 당시 미국의 대공황이 어떤 ...

    한경Business | 2006.09.04 11: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