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배당주의 배신…코로나 장세서 철저히 소외

    ... 작년 말(17.8%)보다 높아졌다. 미국 일본 등 주요국이 30%가 넘는 배당성향을 유지하고 있어 앞으로 배당이 증가할 가능성이 높다고 증권업계는 보고 있다. 김광현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주가가 하락해서 배당수익률이 올라가는 착시효과를 주의해야 한다”며 “꾸준히 배당을 지급할 수 있는지 기업 실적을 통해 배당 여력을 확인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경제/양병훈 기자 hankyu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29 17:12 | 한경제/양병훈

  • thumbnail
    악재에 민감해진 코스닥…장중 한때 4% 하락

    ... 2.1%에서 -0.2%로 대폭 하향 조정한 것도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며 “기준금리 인하는 시장에 이미 반영돼 있어 긍정적 영향이 크지 않았다”고 말했다. 밸류에이션 부담이 커져 지수가 단기 고점에 다다랐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코스닥지수 주가수익비율(PER)은 지난 27일 53.46배에 달했다. 코스닥지수 PER이 53배 이상으로 올라간 건 2007년 이후 처음이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28 17:29 | 양병훈

  • thumbnail
    배당주 투자 늘리는 5060세대 "연금처럼 따박따박…배당 받아 노후대비"

    ... 하나금융지주, 대신증권, SK이노베이션, KT 등 배당수익률이 높은 10여 개 종목을 샀다. 특정 종목에 몰아서 투자하지 않은 건 배당률 감소의 위험(리스크)을 분산하기 위해서다. 이씨의 투자를 컨설팅한 한 증권사 직원은 “배당을 잘 주면서도 거래가 많은 종목 위주로 매수했다”며 “시가총액이 너무 작은 종목은 추후 현금화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27 17:44 | 양병훈

전체 뉴스

  • thumbnail
    “신흥국 바이오시밀러 시장, 2020년대 초 세계 절반 차지”

    ... 사각지대에서 기인하는 셈이다. 신흥시장이라고 다 그런 것은 아니다. 맥킨지는 “브라질과 같이 전용 바이오시밀러 인허가 경로를 통해 10개 이상의 바이오시밀러가 판매되는 국가도 있다”고 설명했다. 반면 “이집트, 인도, 인도네시아, 멕시코, 러시아, 터키, 베트남에는 전용 바이오시밀러 인허가 경로가 있지만 절차가 효과적으로 시행되지 않고 있다”고 분석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경헬스 | 2019.04.07 17:50 | 양병훈

  • thumbnail
    크론병 혁신 신약 개발 '훈풍'…“1~2년에 한번씩 새 치료제 나올 것”

    ... 투여를 해야하지만 나중에는 피하 투여가 가능하다. 종근당이 CKD-506를 먹는 약으로 개발하는데 성공하면 투약 편의성에서 큰 진전이 생기는 것이다. 천재희 신촌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교수는 “앞으로 1~2년에 한번씩 새로운 크론병 치료제가 나올 전망”이라며 “효과는 점점 더 좋아지고 부작용은 줄어들어 몸 상태를 완치에 가깝게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경헬스 | 2019.04.07 17:47 | 양병훈

  • thumbnail
    “치매 치료제 연구 전환점…빅파마, 새 연구동향에 주목”

    ...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최근에는 미세먼지도 인체에서 독성을 발휘해 치매를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류 단장은 “치매 예방에 좋은 쪽으로 생활환경을 개선해 이를 5년간 유지하면 치매 유병률이 50%나 감소한다”며 “치료제 연구 못지 않게 국민 생활습관을 바꾸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경헬스 | 2019.04.05 15:51 | 양병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