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한전·삼성重·OCI 등 흑자전환 전망 6곳 올해는 눈물 닦을까

    ... 한국전력은 지난해 2143억원 적자에서 올해 3조1335억원 흑자로 큰 폭의 실적 개선이 예상된다. 유재선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한국전력의 실적 턴어라운에 대한 확신의 첫 단추는 1분기 원전 이용률 상승과 흑자전환 달성 여부”라고 진단했다. OCI는 지난해 태양광 발전 소재 폴리실리콘 가격 하락으로 1521억원 적자를 낸 것으로 추산되지만 올해 135억원 흑자로 바뀔 전망이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1.19 17:54 | 양병훈

  • thumbnail
    "바뀌는 기업 환경·실적 꿰뚫어야 高수익 기회"

    ... 동등한 수준의 투자정보를 갖게 되면서 액티브 투자가 패시브 투자를 앞서기 어려워졌다는 것이다. 박 대표는 이 주장에 대해 “동의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새롭게 변화하는 기업환경과 실적을 연구하면 기회는 항상 있다”며 “연구를 통해 시장에 새로운 정보가 유통되기 때문에 가치투자가 성과를 낼 수 있는 길은 열려 있다”고 설명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1.19 16:46 | 양병훈

  • 초장기 국고채 ETF, 국내 첫 상장

    ... 총보수는 0.2%다. 연환산 예상수익률은 1.7%로 연간 4회로 나눠 지급한다. 가장 최근 발행된 국고채 표면금리는 10년물이 연 1.375%이고 30년물이 연 2%였다. NH아문디운용이 이 ETF를 내놓은 것은 초장기 채권형 상품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판단했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나온 국내 국고채 ETF 가운데 만기가 가장 긴 상품은 10년물이 고작이었다. 시중금리가 올라갈 때 손실을 볼 수도 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1.14 17:27 | 양병훈

전체 뉴스

  • thumbnail
    “신흥국 바이오시밀러 시장, 2020년대 초 세계 절반 차지”

    ... 사각지대에서 기인하는 셈이다. 신흥시장이라고 다 그런 것은 아니다. 맥킨지는 “브라질과 같이 전용 바이오시밀러 인허가 경로를 통해 10개 이상의 바이오시밀러가 판매되는 국가도 있다”고 설명했다. 반면 “이집트, 인도, 인도네시아, 멕시코, 러시아, 터키, 베트남에는 전용 바이오시밀러 인허가 경로가 있지만 절차가 효과적으로 시행되지 않고 있다”고 분석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경헬스 | 2019.04.07 17:50 | 양병훈

  • thumbnail
    크론병 혁신 신약 개발 '훈풍'…“1~2년에 한번씩 새 치료제 나올 것”

    ... 투여를 해야하지만 나중에는 피하 투여가 가능하다. 종근당이 CKD-506를 먹는 약으로 개발하는데 성공하면 투약 편의성에서 큰 진전이 생기는 것이다. 천재희 신촌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교수는 “앞으로 1~2년에 한번씩 새로운 크론병 치료제가 나올 전망”이라며 “효과는 점점 더 좋아지고 부작용은 줄어들어 몸 상태를 완치에 가깝게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경헬스 | 2019.04.07 17:47 | 양병훈

  • thumbnail
    “치매 치료제 연구 전환점…빅파마, 새 연구동향에 주목”

    ...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최근에는 미세먼지도 인체에서 독성을 발휘해 치매를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류 단장은 “치매 예방에 좋은 쪽으로 생활환경을 개선해 이를 5년간 유지하면 치매 유병률이 50%나 감소한다”며 “치료제 연구 못지 않게 국민 생활습관을 바꾸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경헬스 | 2019.04.05 15:51 | 양병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