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뱅앤올룹슨 대표가 다가와 사업 제안"…삼성 C랩 스타트업들 CES '데뷔'

    “미국 메이저리그 팀인 뉴욕양키스 코치가 부스에 찾아와 20여 분간 우리 회사 소프트웨어(SW)를 살펴봤습니다. 우리를 ‘퓨처 파트너’라고 부르며 서비스 제공에 대해 더 얘기하자고 하더군요.”(홍석재 피트 대표)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전자쇼 ‘CES 2020’에 참가한 ‘C랩’ 출신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대표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C랩은 삼성전자 ...

    한국경제 | 2020.01.14 15:43 | 김남영/고재연

  • thumbnail
    류현진 이적에 롯데카드가 당황한 까닭

    ... 단연 인기였다. 하지만 그가 지난달 토론토로 이적하며 이벤트 효과가 줄었다는 지적을 받는다. 한정판 카드 중 류 선수가 새로 입단한 토론토 블루제이스 로고가 새겨진 카드는 없다. 카드에 들어간 MLB 구단은 LA 다저스, 뉴욕 양키스, 보스턴 레드삭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등 네 개뿐이다. 롯데카드 관계자는 “다저스의 기존 팬이 많아 다행이지만 류 선수가 잔류했다면 이벤트 효과가 더욱 컸을 것”이라며 “토론토 블루제이스 카드도 ...

    한국경제 | 2020.01.03 17:32 | 송영찬

  • thumbnail
    LA다저스도 류현진에 '4년 계약' 제시했다

    ... 불리는 웨인 그레츠키의 등 번호가 바로 99번이기 때문이다. 류현진이 토론토에서도 99번을 달고 공을 던지면서 메이저리그 아메리칸 리그 동부 지구에서 '99번 괴물 투타 대결'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뉴욕 양키스 99번의 주인공은 '괴물 타자' 에런 저지다. 류현진과 저지의 맞대결은 올해 메이저리그 아메리칸 리그 동부 지구의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국경제 | 2020.01.01 10:57 | 이미경

전체 뉴스

  • thumbnail
    '지터 안 뽑은' 유일한 사람 누구야?'…MLB서 영원히 모를 수도

    ... "명예의 전당에 입회하려면 많은 사람이 모두 나를 선택해야 한다"며 "반대표를 생각하진 않는다"고 '쿨'하게 소감을 전했다. 이어 "명예의 전당 입회 인터뷰를 하기 위해 이곳에 선 자체가 행복하다"고 덧붙였다. 지터의 뉴욕 양키스 동료인 마무리 투수 마리아노 리베라는 지난해 명예의 전당 투표에서 425표를 모두 받아 사상 최초로 만장일치 신화를 썼다. 최고 득표율 2위(99.7%)를 지터에게 내준 '천재 타자' 켄 그리피 주니어는 2016년 440표 중 불과 ...

    한국경제 | 2020.01.23 11:18 | YONHAP

  • thumbnail
    지터도 실패…MLB 명예의 전당 만장일치 입회자 또 나올까

    MLB닷컴 "로드리게스·오티스·벨트란도 어려울 것" 미국프로야구(MLB) 뉴욕 양키스의 '전설' 데릭 지터가 메이저리그 명예의 전당(HOF) 헌액자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그런데 아쉬움도 함께했다. '만장일치' 선정에 단 1표가 부족했기 때문이다. 지터는 22일(한국시간)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가 발표한 명예의 전당 입회자 선정 투표 결과에서 투표권자 397명 중 396명의 지지를 받았다. 99.7%라는 전폭적인 지지로 입회 기준인 ...

    한국경제 | 2020.01.22 11:45 | YONHAP

  • thumbnail
    '약물 이력' 넘지 못한 본즈·클레먼스…남은 기회는 두 번뿐

    ... 명예의 전당 입회자 선정 투표 결과 기준선인 75% 득표에 또 실패했다. 본즈는 60.7%, 클레먼스는 61%의 득표율에 그쳤다. 둘은 8년 연속 투표에 나서 처음 60%를 넘었지만 이제 남은 기회는 두 번뿐이다. 반면 뉴욕 양키스 유격수 출신인 데릭 지터는 무려 99.7%의 지지의 얻어 후보 자격을 얻은 첫해에 명예의 전당에 올랐다. 또 래리 워커는 후보 자격 마지막인 10년 만에 76.6%를 득표해 명예의 전당에 들어갔다. 현역 시절 남긴 성적만 보면 ...

    한국경제 | 2020.01.22 10:4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