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MLB가 야심차게 준비한 '꿈의 구장' 매치, 코로나19로 연기

    ... 촬영지의 옥수수밭을 사들여 8000석 규모의 임시 야구장을 건립했다. 올스타전과 유럽에서의 경기는 모두 취소하거나 연기하면서도 '꿈의 구장' 매치는 최근까지도 준비에 공을 들였다. 당초 경기는 화이트삭스와 뉴욕 양키스가 맞붙을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로 일정이 변하면서 뉴욕양키즈 대신 세인트루이스가 참여하게 됐다. 다만 최근 세인트루이스 팀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13명으로 늘어나는 등 여러 구단에서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MLB 사무국은 '꿈의 ...

    한국경제 | 2020.08.04 07:47 | 오세성

  • thumbnail
    코로나 최악 치닫는 미국, MLB 개막 강행…류현진 선발 출격

    ... 빅리그 데뷔 후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메이저리그 전체에서 평균자책점 1위에 올랐고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투표 2위를 기록했다. 류현진의 실력은 리그 최고의 선발 수준으로 평가받지만 토론토의 전력이 다저스만큼 강하지 않고, 뉴욕 양키스 등 강팀이 몰려있는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에서 어떤 경쟁력을 보여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무엇보다 메이저리그 일정의 큰 변수로 코로나19를 꼽는데 이견이 없다. 미국은 23일 코로나19 누적 확진자수가 400만명을 넘어섰다. 미 존스홉킨스대 ...

    한국경제 | 2020.07.24 18:12 | 강경주

  • thumbnail
    '개막전 시구 안 한' 트럼프 "8월 뉴욕양키스 경기서 시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 이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시구 계획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뉴욕 양키스 구단으로부터 8월15일 열리는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경기에서 시구해 달라는 요청을 받았다"며 이같이 전했다. 미국 대통령들은 전통적으로 야구 시즌 개막일에 시구를 해왔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후 단 한번도 개막전 시구를 하지 않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

    한국경제 | 2020.07.24 11:50 | 이미경

전체 뉴스

  • thumbnail
    '5경기 연속 홈런' 저지, MLB 이주의 선수 선정

    지난주 열린 5경기에서 모두 홈런을 친 에런 저지(뉴욕 양키스)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이주의 선수에 뽑혔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4일(한국시간) '시즌 둘째 주 이주의 선수'를 선정해 발표했다. 아메리칸리그에서는 저지가 수상자로 선정됐다. 내셔널리그 수상자는 닉 카스테야노스(신시내티 레즈)다. 저지는 미국시간을 기준으로 지난주 5경기에서 타율 0.368, 6홈런, 13타점, OPS(출루율+장타율) 1.794를 올렸다. 저지의 활약 속에 ...

    한국경제 | 2020.08.04 08:32 | YONHAP

  • thumbnail
    MLB '꿈의 구장' 매치도 코로나19로 연기…내년에 열릴 듯

    ... 내용을 담고 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영화의 장면을 재연하기 위해 지난해 영화 촬영지의 옥수수밭을 사들여 8천석 규모의 임시 야구장을 건립했다. 경기 추진 과정에서 우여곡절도 많았다. 당초 해당 경기는 화이트삭스와 뉴욕 양키스가 맞붙을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로 일정이 변하면서 화이트삭스의 상대 팀이 세인트루이스로 변경됐다. 그러나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꿈의 구장' 매치 강행 의지를 보였다. 올스타전과 유럽에서의 경기는 모두 취소하거나 연기했지만, 최근까지도 ...

    한국경제 | 2020.08.04 07:24 | YONHAP

  • thumbnail
    세인트루이스 코로나19 확진자 총 13명…디트로이트 4연전 취소

    ... 불투명하다. 세인트루이스는 지난달 24일 메이저리그가 단축 시즌을 개막한 뒤 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 발병한 두 번째 구단이다. 앞서 마이애미 말린스는 팀 내에 20여명의 확진자가 나와 지난달 27일 이후 경기를 하지 못하고 있다. 또 홈구장에서 마이애미와 경기를 치른 필라델피아 필리스는 라커룸에서의 감염 우려로 인해 이후 뉴욕 양키스,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홈 7연전을 취소하는 등 메이저리그는 시즌 운영에 차질을 빚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04 06:1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