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이용수 할머니 "학생들이 낸 위안부 성금 어디 쓰는지도 몰라"

    ... 것"이라며 "다음 주부터 수요집회에 참석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경희 정의기억연대 사무총장은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성금은 피해 할머니들을 지원하고 관련 책을 출판하는 등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 그는 "할머니가 서운하셨던 것이나 오해한 부분도 있을 수 있다"며 "꾸준히 전화를 드리고 있고 어버이날인 내일 찾아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07 23:14 | 신용현

  • thumbnail
    'KILL MOON' 주옥순, 포항 북구 4·15 총선 출마…공천권은 '글쎄'

    ... 국회로"라고 외치며 지지를 호소했다. 포항 출신인 주 대표는 2013년부터 보수성향의 시민단체 '엄마부대' 대표를 맡고 있으며, 엄마부대는 다른 보수성향 단체인 '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 '어버이연합' 등과 함께 박근혜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보수 단체다. 박근혜 정부 시절 엄마부대를 통해 세월호 참사 피해 가족들을 비난하거나 촛불집회 반대 시위 등을 주도하면서 언론에 이름을 알렸다. 당시 주 대표는 세월호 단식농성장 앞에서 ...

    한국경제 | 2020.01.21 12:48 | 이보배

  • thumbnail
    엄마부대 주옥순 막말, 처음 아니었다…"내 딸 위안부 끌려가도 일본 용서해"

    ... 국민적인 정서에 반하는 주옥순의 발언이 유튜브, SNS 등을 통해 공개된 것. 주옥순이 대표로 있는 엄마부대는 2013년에 설립됐다. 홈페이지나 사무실 없이 회원 간 단체 메시지로 활동하는 봉사 단체로 알려졌지만 박사모, 대한민국어버이연합회와 함께 박근혜 대통령을 지지하는 정치 성향을 띄면서 유명세를 얻었다. 정치 활동을 기반으로 주옥순 대표는 2017년엔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에게 디지털정당위원회 부위원장으로 위촉되기도 했다. 하지만 국민 정서에 반하는 정치 활동으로 ...

    연예 | 2019.08.06 18:32 | 김소연

전체 뉴스

  • thumbnail
    여가부, '가족 언어생활 공모전' 수상작 16점 선정

    ... 비유해 마음의 문을 연다면 다양한 가족을 포용하는 공동체가 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영상으로 풀어냈다. 최우수상은 '어버이날'이라는 단어가 가진 차별적인 내용을 영상에 담은 김정범 씨의 '5월8일 기분이 너무 좋았다'가 받는 등 우수상과 ... 우수작을 낸 1천 가족을 선발해 지역 소상공인이 만든 김, 부각, 누룽지 등의 응원 꾸러미를 보내준다. 공모전 수상작과 캠페인 우수작은 '세상 모든 가족 함께' 웹사이트(www.families.kr)에서 볼 수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08 12:00 | YONHAP

  • thumbnail
    북한 수재민들, 김정은에 감사 편지…"농사로 보답하겠다"

    ... 보내며 충성을 다짐했다.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 주민들은 13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에 '우리 인민의 자애로운 어버이이신 경애하는 김정은 원수님께 삼가 올립니다' 제목의 편지를 기고했다. 이들은 지난 11일자로 작성된 편지에서 "몸소 ... 19일부터 한 달 가까이 장마가 이어지면서 곳곳에 물난리를 겪고 있다. 북한당국은 김 위원장을 비롯해 박봉주 국무위원회 부위원장 등이 현장 방문을 이어가며 수해 복구와 민심 이반 방지를 위해 사투를 벌이는 중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13 07:19 | YONHAP

  • thumbnail
    북한 '음식외교' 중심 옥류관 60주년…남북 사로잡은 냉면 맛

    ... 백년가게를 찾기 쉽지 않은 한반도에서 60년 영업을 이어간 흔치 않은 식당이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2일 '어버이 그 사랑 길이 전하라, 인민의 옥류관이여!' 제목의 기사로 오는 13일 개업 60주년을 맞는 옥류관을 집중 조명했다. ... 노동신문은 이날 "(역대 최고지도자들이) 옥류관의 국수가 최고 점수를 받았을 때는 누구보다 기뻐하시면서 국수는 옥류관이 제일 잘한다는 과분한 치하의 말씀과 함께 사랑의 선물까지 안겨주셨다"며 옥류관을 치켜세웠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12 11:42 | YONHAP